728x90
반응형

저는 감자를 좋아해요.

그래서 피자를 시키면 늘 포테이토 피자만 시켜먹곤 해요.

그러다 얼마 전 블로그 이웃 좀좀이 님의 피자스쿨 '아이리쉬 포테이토 피자' 글을 보았어요.



참고 : 피자스쿨 아이리쉬 포테이토 피자 후기



저건 반드시 먹어봐야해!!

감자가 잔뜩 올려진 그 피자를 보자 정말 먹고 싶다는 생각이 뱃속에서부터 끓어올랐어요.

저 스스로 '감자감자피자' 라고 별명까지 붙이고는, 피자스쿨에 가서 사왔어요



피자스쿨 아이리쉬 포테이토 피자


피자스쿨 아이리쉬 포테이토 피자 가격은 9천원이에요.

일단 포테이토 피자보다 2천원이 더 비싸요.

1회 제공량은 2조각에 176g 이고, 칼로리는 460kcal 이에요.



그런데 뭔가 허전해보인다

좀좀이님 블로그에 나온 사진에는 감자가 빈틈없이 빼곡하게 들어차있었는데, 제가 사온 피자는 감자 토핑이 그닥 많지 않았어요.

포테이토피자보다 조금 더 많은 수준에 불과했어요.

역시나 불길한 예감은 적중했어요.


그냥 포테이토 피자가 낫다


감자로 맛을 채워야하는 곳이 텅 비어있으니 그냥 치즈 입힌 도우만 씹어먹는 거와 그닥 큰 차이가 없었어요.

포테이토 피자는 베이컨 조각이라도 올려져있으니 짭조름한 맛이라도 좀 나는데, 이건 그나마도 없이 맛이 밋밋해요.

사워크림이 잔뜩 몰려있는 곳은 오히려 시큼하다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감자가 많이 들어가면 맛이 좀 달라질까요?

제가 간 지점만 유난히 그런건지, 아니면 다른 지점도 다 이런 수준이니 궁금해지네요.

다음 번에 또 먹어보게 될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만일 주문하게 된다면 감자를 왕창 올려달라고 따로 부탁해야할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일상 생활기 > 2016 일상 생활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조계사 국화향기 나눔전  (24) 2016.10.17
2016 이태원 지구촌축제  (21) 2016.10.15
명동맛집 - 명동돈까스  (42) 2016.09.30
부산국제영화제 티켓 예매  (20) 2016.09.25
보라매공원 음악분수  (18) 2016.09.25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