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주 주말, 10월 15-16일 이태원 일대에서는 '이태원 지구촌 축제' 가 열려요.

원래는 피곤해서 갈 생각이 그닥 없었는데, 전세계의 다양한 음식을 판매하는 '세계음식전'이 있다고 하기에 다녀왔어요.

이태원 일대에 워낙 다국적의 외국 음식점이 많다보니 그 식당들에서 각국의 음식을 가지고 와서 팔아요.

보통 이 지역 레스토랑은 가격대가 좀 있다보니 사먹기에는 부담이 되는 경우가 많거든요.

이런 축제에는 스트리트 푸드 형식으로 판매를 해서 5-6천원 정도의 가격에 음식을 맛볼 수 있어요.



'이태원' 하면 빠지지 않은 음식이 바로 케밥이죠.

그런데 고깃덩어리가 저렇게 큰 건 처음 봤어요.

거의 한아름은 되는 거 같은데, 터키에서도 저 정도 사이즈는 못 봤어요.





이태원 지구촌축제 세계음식점의 특징은 각 부스마다 자기 음식점의 이름을 걸고 영업을 한다는 점이었어요.

홍석천 씨가 운영하는 '마이홍'과 냉장고의 부탁해에 출연 중이신 미카엘 쉐프님이 운영하시는 '젤렌'도 있더라고요.

특히나 젤렌은 예전에 여러 번 가본 적이 있던 터라 더욱 반가웠어요.

이런 비슷한 세계음식전은 지난 5월 시청광장에서 열린 '지구촌 나눔 한마당' 이라는 축제 때 가 본 적이 있어요.



참고 : 2016 지구촌 나눔 한마당



그 때는 전문 음식점 부스도 있지만, 유학생이나 대사관에서 일하는 직원 등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만들어파는 음식도 있어서 질이 좀 들쭉날쭉했어요.

그런데 이태원 지구촌 축제는 부스 개수 자체는 적지만 전문 음식점에서 만드는 음식이고, 또 자기 가게 이름을 걸고 운영하다보니 전반적인 음식질이 그 때보다 훨씬 더 좋은 듯 해요.



에콰도르, 핀초


원래 핀초 Pincho 는 스페인 바스끄 지역에서 먹는 타파스의 일종이라고 해요.

조그만 빵 위에 각종 재료들을 토핑하고 꼬챙이로 끼워놓은 것으로, 간식, 안주, 애피타이저로 먹는다고 하네요.

에콰도르에서도 고기와 야채 등을 끼워서 길거리 음식으로 먹는다고 해요.

여기에는 소시지와 닭고기, 파프리카와 구운양파가 들어가고, 갈릭칩을 뿌려줬어요.

맛은 짭짤한 닭꼬치 맛이에요.



'라구! 라구!' 라고 외쳐서 무슨 음식인가 가보니, 중동 음식 느낌이 나는데 팬에서 고기를 열심히 다지고 있었어요.

어느 나라 음식이냐고 물어보니 이란 음식이래요.

이태원에 이란 음식점이 없어서 늘 아쉬워하고 있던 터라 의아해서 가게 홍보 전단을 하나 받아왔어요.

위치를 보니 직접 가서 먹어본 적은 없지만, 제가 알고 있는 가게예요.

'이란음식점' 이라고 간판을 내건게 아니라 할랄 피자와 햄버거를 파는 가게라서 늘 그냥 지나만 갔거든요.

이번 기회에 알게 되었으니 한 번 들러봐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가끔 이렇게 새로운 음식점 정보를 알게 되는 것도 세계음식점에서 얻게 되는 쏠쏠한 재미죠.



이란, 라구 샌드위치


라구 샌드위치 Ragu Sandwich 는 정확히 어떤 음식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만드는 방법은 터키식 되네르 케밥이랑 거의 비슷해요.

또띠야에 양상추와 토마토 등 각종 야채를 넣는 것은 비슷한데, 구운 고기 대신에 양고기, 닭고기, 소고기를 조합해서 잘게 다진 고기와 토마토 베이스 소스가 들어가요.

맛은 참 묘한 느낌이었어요.

분명히 중동 지역 음식 특유의 고기냄새가 나긴 나요.

그런데 입 안에 그 냄새가 확 퍼지려는 순간 토마토 소스가 묘하게 그 맛을 잡아줘요.

중간에서 줄다리기를 하는 기분이랄까요.

터키 동부지역에서 먹는 케밥의 일종인 탄투니와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우즈베키스탄 음식점 '라자트 Lazzat' 부스 앞에서는 우즈벡 사람들이 전통 악기를 연주하고 있었어요.

고기 굽는 연기가 자욱한데도 참 연주를 잘 하시더라고요.



이태원에서 녹사평역 쪽으로 넘어가는 갈 쪽에는 크래프트 비어를 파는 부스들이 있어요. 



체코, 예젝


안주를 먹었으니, 맥주도 한 잔 해야죠. 

저는 체코맥주를 판매하는 부스에서 예젝 Jezek 맥주를 마셨어요.

보통 펍에서 크래프트 비어를 마시면 한 잔에 7-8천원은 기본인데, 여기는 종류 상관없이 5천원에 카드결제도 가능해요.

예젝 Jezek 은 체코어로 '고슴도치' 라는 뜻이라서 고슴도치 맥주라고도 불린다고 해요.

거품도 풍부하면서도 굉장히 캬라멜 같은 달큰한 맛과 향이 나요.

매번 저렴한 캔맥주만 마시다가 수제 맥주를 마시니 '정말 비싼 게 좋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보광로 방면으로는 '세계풍물전' 이라고 해서 외국 물건들을 판매하는 부스들이 밀집해있어요.

얼핏 보니 지난번 '지구촌 나눔한마당' 과 비슷한 물건들이라서 그냥 구경만 했어요.



토끼 모양 솜사탕만 하나 사먹었습니다.

어떻게 만드나 궁금했는데, 먼저 동그란 솜사탕을 만든 다음에 귀 모양 솜사탕을 작게 만들어서 그 위에 꽂더라고요.

눈코입은 스티커이고요.

솜사탕이 만들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어디선가 아이들이 몰려들어서 구경하더라고요.

아이들 눈에도 신기한가봐요.








주말의 이태원은 안 그래도 사람들로 미어터지는 곳인데, 도로까지 막아놓고 축제를 하니 정말 사람이 많았어요.

지하철 타기도 힘들 정도로요.

먹고 싶은 음식도 줄이 워낙 길어서 못 먹은 것도 있고요.

이것저것 다양한 구경을 하고 싶으시면 현금 넉넉히 들고, 아침 일찍 다녀오세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방금 좀좀이님 블로그에서도 이태원 지구촌축제 포스팅 보고 가고싶었는데 히티틀러님도 다녀오셨군요!!
    홍석천 부스의 가장 안전한 오빠 가장 위험한 형 너무 재밌어요 :)
    토끼솜사탕 귀엽네요 ㅎㅎ 저의 동족을 앙 하고 드셨군요!!!

    2016.10.15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틀 밖에 안 하는 축제라서 후다닥 다녀오고 글을 올렸어요.
      사실 날도 덥고 피곤해서 한동안 쓰러져있다가 이제야 포스팅을 했네요ㅠㅠ
      토끼는 참 맛있었습니다ㅋㅋㅋ

      2016.10.15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 아흑 잘가라 나의 백성아ㅠㅠ ㅋㅋㅋ

      2016.10.15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2. ㅎㅎ 다양한 문화를 볼 수 있는 축제를 다녀오셨군요!!

    2016.10.16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른 축제는 잘 안 가는데, 외국 음식 먹을 기회가 있으면 갑니다 ㅋㅋㅋ
      낯선 음식도 한 번 먹어보고, 특히 몰랐던 외국 음식점에 대한 정보도 알 수 있는 기회가 되거든요.
      이것저것 배우기도 하고요.

      2016.10.16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와~
    히티틀러님! 이태원축제를 다녀오셨네요!!
    저는 솜사탕 사진 보고 처음에는
    인형 구입하신지 알았어요!! 근데 인형이아니라 솜사탕이라니~~
    너무 귀여운 토끼네요~~

    2016.10.16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런 인형도 예쁠 거 같아요.
      토끼 뿐만 아니라 곰이나 오리 같은 예쁜 캐릭터 솜사탕이 참 많더라고요ㅎㅎ

      2016.10.16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4. 작년에도 이 행사 포스팅 보고 함 가보고 싶다 생각했는데, 올해 축제 이야기를 또 이렇게 만나는 군요.
    그때도 기간이 짧았던 것 같은데, 올해도 그러네요.ㅜㅜ
    아숩~ 아숩~
    오늘은 비도 온다는데.....
    순간 바로 달려갈까도 생각해봤지만, 그러기엔 거리적으로 너무 멀~~~ㅜㅜ
    올해도 이렇게 저는 소식 듣는 것 많으로 만족해야겠네요.^^;

    2016.10.16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도로를 막아놓고 하는 축제이다보니 기간을 길게 잡을 수 없는 거 같아요.
      아쉽지만, 할 수 없죠ㅠㅠ
      아직 비는 오지 않은데, 날씨가 비 올것처럼 흐리네요.
      어제 다녀온 게 다행이에요.
      청주에도 나름 재미있는 지역 축제가 많지 않을까요?

      2016.10.16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5. 케밥 고깃덩어리 보고 진짜 놀랬네요. ㅎㅎ 저거 어떻게 저렇게 가공을 한건지 ^^ 가장 안전한 오빠 ㅋㅋㅋ가장 위험한 형이라니 ㅎㅎㅎ 아 진짜 웃기네요.
    라구 라구 하는게 육성으로 들리는게 정믈 페스티벌 느낌이 나는데요 이란 라구센드위치 먹고 싶어요. 케밥이랑 비교하면 고기가 잘게 들어가 있어 더 부드러울 것 같네요. 토끼모양 솜사탕은 합성인 줄 알았는데 스티커였군요 ㅎㅎ^^ 다음에 저도 꼭 가봐야겠습니다.

    2016.10.16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렇게 큰 건 처음 봤어요.
      꼬챙이에 고기를 일일히 꿰는 것만도 큰 일일텐데요.
      라구 샌드위치는 정말 새로운 맛이었어요.
      그 가게 홍보지 받아온 거 보니까 라구 피자도 있더라고요.
      다음에 꼭 가볼려고요ㅋㅋㅋ

      2016.10.16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거 풍선인줄 알았는데 솜사탕이라니 ㅎㅎ
    완전 귀요미네요 ㅋㅋㅋ
    저런 축제가 있는지 알았다면 한번 가보는건데...
    저런 정보는 어떻게 얻으시는지... 멋져요!!

    2016.10.16 1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새는 솜사탕도 참 다양하게 모양만들어서 예쁘게 나오는 거 같아요.
      오리나 토끼 같은 건 어떻게 다 만드는지ㅋㅋㅋ
      이런 축제 정보는 그냥 알음알음으로 얻습니다.
      따로 정보 얻는 통로가 있는 건 아니예요.

      2016.10.16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7. 히티틀러님도 다녀오셨군요 ㅠㅠ
    세계 다양한 음식을 먹어 볼수있다니 부럽기만 하네요
    날이 너무 화창하다 싶었더니 어제 다녀오신거군요^^

    2016.10.16 19: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제 다녀오길 잘 한 거 같아요.
      오늘은 날만 흐리면 괜찮은데, 비까지 부슬부슬 내려서ㅠㅠ
      외국 음식에 관심이 많은 터라 이런 기회가 있으면 잘 활용해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2016.10.16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8. 앗ㅠ날짜가지나서아쉽네요. 솜사탕의 표정은 스티커?였나요ㅎㅎ

    2016.10.17 15: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사람이 너무 많을거 같아서 안갔는데... 다녀오신 후기 보고나니 안간게 조금 후회가 되네요ㅜㅜ
    다음번에는 꼭 가바야겠어요! 특히 수제맥주를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다는게 혹하네요 ㅎㅎ

    2016.10.17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점심시간 무렵에 갔는데, 진짜 사람이 많긴 했어요.
      줄을 많이 서서 못 먹은 음식도 많고요.
      크래프트 비어는 예상도 못했는데, 저도 덕분에 저렴한 가격에 수제맥주를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내년에는 꼭 다녀오세요!

      2016.10.18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10. 어머! 이런축제가... 가보고 싶어요 ㅠㅠ 근데 마지막 솜사탕.. 진짜 맛나겠다능...

    2016.10.18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이렇게 사람 많은 거 별로 안 좋아하는데, 먹을 거 있음 가게 되요ㅎㅎ
      솜사탕은 사실 평범한 맛이에요.
      그런데 모양이 이쁘면 평소보다 더 맛있게 느껴지더라고요.

      2016.10.18 19:1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