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음식은 뭐가 있지....



전세계 음식을 이것저것 많이 먹어봤지만, 사실 미국 음식이라고 하면 딱 떠오르는 게 없어요.

피자와 햄버거가 있다고 하지만, 오리지널 미국 음식이라기보다는 미국식으로 재해석한 음식에 가깝다고 볼 수 있어요.

그래서인지 '미국 음식점' 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홍보하는 음식점은 보기 드문 편이에요.

그러다가 강남역 쪽에 있는 브라더후드 키친 Brotherhood Kitchen 을 알게 되었어요.

미국 가정식이라고 하는데, 대표 메뉴라고 하는 치킨&와플이 상당히 인상 깊어서 '한 번 다녀와야지' 하고 미루고 있었어요.

이번에 서울 강남 쪽 올라갈 일이 있어서 갔다가 여기를 다녀왔네요.



브라더후드 치킨은 9호선 신논현역과 2호선 강남역 사이 먹자골목 쪽에 위치해있어요

9호선 신논현역 4번 출구에서는 걸어도 5분 정도 걸리고, 2호선 강남역 11번 출구에서는 10분 정도 걸려요.

매장은 2층입니다.





브라더후드 키친은 2,3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가게는 성조기 문양이며 야구나 농구팀 용품 등 미국 느낌으로 인테리어와 소품들로 장식되어 있어요.

왠지 미국 드라마 같은 데 보면 한가한 외곽도로변에 있는 그런 음식점 느낌이 났어요.

실제 본 적은 없지만요.





브라더후드 키친 메뉴.

햄버거와 파스타, 스테이크, 맥앤치즈, 프라이 종류 등 아주 낯선 음식은 아니었어요.

인기있는 메뉴는 BEST 라고 쓰여있어서 고르기도 좀 수월한 편이에요.

가격은 메인 요리 기준 1만원대예요.

평일 점심시간 대의 경우 모든 메뉴를 15% 할인해준다고 해요.



어니언링


저는 양파를 싫어하지만, 같이 간 친구가 어니언링을 좋아해서 하나 주문했어요.

가격은 8,800원입니다.

메뉴판에 있는 사진이랑 거의 흡사하게 나왔는데,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좀 놀랐어요.

뒤에 있는 사이다병이나 물병과 높이가 거의 흡사해요.

어니언링을 싫어해도 맛이나 보겠다는 생각에 먹었는데, 튀김옷이 파삭파삭하니 나쁘진 않았어요.

양파와 튀김옷이 분리되지도 않고요.

저처럼 양파를 싫어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아마 다들 좋아하실 거 같았어요.



치킨&와플


저는 가장 궁금했던 치킨&와플을 주문했어요.

가격은 16,000원이고, 치킨을 추가하면 4천원, 와플을 추가하면 3천원이 추가된다고 해요.

일전에 '대한미국인' 이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져있는 e스포츠 캐스터 '울프 슈뢰더' 씨의 인스타그램에서 '미국 사람인데도 이런 거 처음 본다' 는 글을 봤는데,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미국 동부지역, 특히 펜실베이니아와 볼티모어 쪽의 소울 푸드 Soul Food 라고 하네요.

치킨&와플 이라는 이름 그대로 와플 위에 두툼한 치킨이 올려져있고, 그것도 모자라서 치즈까지 녹아있어요.

같이 나온 건 마요네즈를 베이스로 한 소스와 블루베리 잼이에요.

보기만 해도 살찔 거 같은 비주얼이었어요.



그것도 모자라서 이 위에 시나몬 시럽까지 뿌려서 같이 먹으라고 했어요.

시럽만 살짝 맛보니 좀 진한 수정과 느낌이에요.

와플과 치킨을 잘라서 소스와 블루베리잼을 넉넉히 바르고, 시럽까지 쫙 뿌려서 한 입에 먹으라고 해요.



이게 맛이 없을리가 없지



와플은 따끈했고, 반죽에 견과류를 넣었는지 간간히 오독오독한 게 씹혀요.

치킨은 다리살인 거 같은데, 쫄깃하면서도 기름과 육즙이 팡팡 터져나오는게 정말 예술이에요.

왠만한 닭집의 프라이드 치킨보다 맛있어서 요거만 따로 팔아도 되겠다 싶었어요.

시나몬 소스는 달아서 잘 어울릴까 싶었지만, 의외로 별로 달지 않아요.

실수해서 치킨에 왕창 쏟았는데, 계피향이 더해져서 오히려 풍미가 더 살아나는 느낌이었어요.

양도 많아요.

남자분이 오셔도 한 끼 식사로 부족하지 않을 정도이고, 맥주를 곁들여 안주로 먹는다면 2인분은 충분히 될 거예요.



치즈 마운틴 파스타

친구가 주문한 건 치즈 마운틴 파스타예요.
역시 BEST 메뉴로, 가격은 16,000원입니다.
칠리 미트 스타게티인데, 위에 잔뜩 올라간 건 다 슬라이스 체다치즈예요.


이건 왠지 미국 가면 흔하게 먹을 수 있을 거 같다


딱히 재료가 많이 들어가거나 특별한 맛은 아닌데, 치즈 맛이랑 토마토 소스 맛이 엄청 강해요.
와플&치킨은 그래도 좀 차려먹는 음식 느낌이라면, 치즈 마운틴 파스타는 동네 음식점 같은 데에서 주문하면 진짜 이런 게 나올 거 같은 그런 느낌?
한 가지 특이한 건 약간 커민 같은 독특한 향신료의 향이 약간 낫다는 정도였네요.







왜 미국은 그렇게 비만율이 높은가를 실감할 수 있는 음식점이었어요.
맛있어요.
야채는 하나도 없고, 고기와 치즈가 그득한 데 맛이 없는게 오히려 이상하죠.
강남에 위치해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도 그렇게 비싼 편은 아니고, 양이 많아서 가성비도 괜찮아요.
자주 가긴 조금 부담스럽지만, 칼로리 걱정 없이 맛있는게 먹고 싶다, 길티 플레져를 즐기고 싶다 하시는 분께 추천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역삼동 810-13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미국음식 하면 항상 팬케익이랑 도넛이랑 마카로니 앤 치즈 같은 것들이 먼저 떠오르더라고요(살찌는 거 ㅎㅎ)
    어니언링 비주얼 장난 아닌데요! 저는 익힌 양파는 좋아하는데 저 어니언링은.. 한두개 먹고 나면 배부를 것 같기도 해요 :))

    2017.11.27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국 음식의 이미지 자체가 고기고기 튀김튀김, 이런 거 같아요.
      양도 많고...
      음식 중에서 어니언링이 처음 나왔는데, 저렇게 탑처럼 높게 나올 줄은 몰랐어요.
      어니언링 좋아하시면 이거에다만 맥주 마셔도 좋겠더라고요ㅋㅋ

      2017.11.28 01:1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미국 음식 하면 맥앤치즈가 제일 먼저 생각납니다. ㅋㅋ
    여기도 단짠단짠에 기름기 가득한 메뉴 위주인 것 같아요. +_+

    2017.11.27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고보니 맥앤치즈가 미국음식이었군요ㅋㅋㅋ
      말씀하신대로 단짠단짠 기름기름한 음식입니다.
      자주 먹기는 좀 그럴거 같고, 가끔 먹으면 좋을 거 같아요.
      맥주도 한 병 곁들여서요.

      2017.11.28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우 비주얼 죽입니다
    약가느느끼할수도 있을것 같은데 제취향일것 같아요 ㅎㅎ

    2017.11.27 23: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부분 튀긴 음식에 치즈가 잔뜩 올려져 있어서 느끼한 건 어쩔 수 없는데, 또 그 느끼한 맛이 계속 먹게 되요.
      탄산음료나 맥주는 필수!

      2017.11.28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4. 간판도 그릇도 가게분위기도 앙증맞고 귀엽네요!! 디자인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아 보여요 ㅎㅎ 확실히 강남에 있는 가게라 어쩔 수 없는 걸까요 ㅎㅎㅎ
    치즈마운틴 파스타 엄청 맛있게 생겼어요 ㅠ.ㅠ... 제가 가본다면 저는 치즈마운틴 파스타를!!!!!!!
    가격대는 좀 있는 편이네요~!!!

    2017.11.28 0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국 홈푸드라는 이미지에 맞게 그런 느낌을 내려고 한 거 같아요.
      치즈마운트 파스타는 맛있긴 한데, 반쯤 먹으면 좀 물리더라고요.
      치즈를 좋아하긴 하지만, 치즈가 너무 많이 들어있어서ㅋㅋㅋ
      가격이 좀 있는 편이긴 하지만, 양이 많아서 딱히 비싸다는 생각은 많이 안 들었어요.
      어디 가서 파스타 한 그릇 먹어도 만원 중반대는 하는데, 물가 비싼 강남에서 이 정도면 그냥 무난한 거 같아요.
      평일 점심 때는 할인도 되고요.

      2017.11.28 01:21 신고 [ ADDR : EDIT/ DEL ]
  5. 와... 이거 음식 사진만 봐도 살이 찔 것 같은 느낌인걸요. ㅎㅎ
    미국이 워낙 넓다보니 음식의 다양성도 상당할 것 같아요.
    같은 미국인이어도 잘 모르는 음식들도 잇을 것 같기도 하고요.
    그래도 한번쯤 맛보고 싶은 음식들이네요. ^^

    2017.11.28 0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 맛도 살찔 거 같은 맛입니다.
      먹으면서도 '이런 거 먹고, 맨날 차 타고 다니니까 미국 사람들이 비만율이 높지..' 라고 생각했어요.
      미국은 다민족 국가라서 마음만 먹으면 전세계 음식을 다 맛볼 수 있을 거 같긴 한데, 그래서인지 딱 '미국 음식' 이라고 하면 생각나는 음식은 거의 없는 거 같아요.

      2017.11.30 02:05 신고 [ ADDR : EDIT/ DEL ]
  6. 오오 인테리어에 많이 신경썼네요. 북미, 미국이라는 느낌이 물씬나요.
    저 치즈 마운틴 파스타는 어쩐지 좀 불량한 맛이 날거 같아요ㅋㅋㅋㅋㅋ
    치킨 와플은 정말 비주얼이 엄청 나네요 +_+ 대륙의 기상이 느껴지는...ㅋㅋㅋ

    2017.11.29 0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국을 실제로 가서 본 기억은 없지만, 영화 같은 데에서 본 미국스러운 이미지가 나도록 인테리어를 할 거 같아요.
      말씀하신대로 치즈 마운트 파스타는 불량스러운 맛입니다.
      치즈 맛 엄청 강하고ㅋㅋㅋㅋ
      그런데 왠지 미국 가서 음식 주문하면 이런 게 나올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2017.11.30 02:0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