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올해는 44종의 버거와 32종의 사이드&음료를 맛보고 포스팅을 했어요..



참고 : 2018 햄버거 신메뉴



햄버거 블로거로써 매년 그 해 출시된 신메뉴 햄버거를 대상으로 매년 자체 베스트와 워스트 메뉴를 선정해보곤 해요.



참고 : 2017 햄버거 신메뉴 BEST&WORST 3



올해도 신메뉴 햄버거 베스트 메뉴 & 워스트 메뉴를 각각 3위까지 선정해보았습니다.

대상은 패스트푸드 5개 브랜드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KFC, 맘스터치) 에서 올해 출시한 '햄버거'로만 한정했어요.

작년까지는 파파이스도 포함시켰지만, 현재 상황상 파파이스에서 출시되는 버거 종류를 다 먹어보지 못했지 때문에 올해는 제외를 했습니다.

평가는 지극히 주관적인 취향에 따라 선정한 것에 불과하며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BEST 3>



1위 버거킹 '몬스터 와퍼'




출시일 : 4월 16일

가격 : 단품 7,900원 세트 8,900원



참고 : 버거킹 신메뉴 '몬스터와퍼' 후기



올해 출시했던 버거 중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건 버거는 단연코 버거킹의 '몬스터 와퍼' 가 아닐까 해요.

딱 받자마자 묵직한 위압감이 느껴졌고, 햄버거에 들어갈 수 있는 온갖 재료를 거의 다 넣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다양한 재료가 들어갔어요.

제 입맛 기준으로는 매콤한 소스의 맛이 조금 과하게 느껴지긴 했지만 그건 제조 시에 소스의 양을 조절하면 되는 문제이고, 그 매콤한 소스의 맛이 좋았다는 사람이 많아요.

'몬스터 monster' 라는 이름에 걸맞게 반 개만 먹어도 왠만한 버거 1개를 먹은 듯 든든했어요.

가격이 비싼 게 조금 흠이지만, 맛과 양, 칼로리에 있어서 정말 강렬했던 버거였어요.



2위 KFC '블랙라벨 클래식버거'




출시일 : 5월 1일

가격 : 단품6,200원 세트 7,900원



참고 : KFC 신메뉴 '블랙라벨 클래식버거' 후기



원래는 '블랙라벨치킨' 이란 치킨 메뉴로 먼저 출시가 되었어요.

그러나 저를 포함해서 '이 치킨을 패티로 한 버거를 만들어달라' 라는 요청이 많았고, 1달 뒤 '블랙라벨 클래식버거' 라는 이름의 버거로도 출시가 되었어요.

KFC에서 야심차게 출시한 프리미엄 치킨버거인데, 맛을 내기 위해 소스를 넣거나 특별한 부재료를 넣지 않고 이름 그대로 '클래식' 한 재료로 구성되어 있어요.

하지만 번은 폭신한 브리오슈번을, 패티는 국내산 통닭다리살 패티, 적양파와 수제피클을 사용하는 등 재료 하나하나를 고급화된 재료가 들어갔어요.

통닭다리살 패티는 맘스터치의 싸이버거와 그에 준하는 -통살버거 류가 있지만, 맘스터치의 닭다리살 패티는 브라질산이거든요.

국내산 닭다리살 패티가 들어간 버거를 먹을 수 있는 곳은 KFC가 유일하다고 볼 수 있어요.

 


3위 버거킹 '밸런스 치킨버거' 




출시일 : 8월 17일

가격 : 단품 5,900원 세트 6,900원.



참고 : 버거킹 신메뉴 '밸런스 치킨버거' 후기




버거 메뉴의 질적 성장에 있어서 가장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인 브랜드는 단연코 '버거킹' 이예요.

'와퍼 Whopper' 로 대표되는 버거킹의 주력 햄버거들은 미트 버거 종류였고, 그 외에는 실상 구색맞추기에 불과한 메뉴들이었어요.

그런데 '통새우와퍼'나 '뉴올리언스 치킨버거' 등이 연이어 성공하면서 해산물버거과 치킨버거 쪽에서도 주력이라고 할 수 있을만한 메뉴들이 생겨났거든요. 

버거킹 치킨버거 종류 중에 밸런스 치킨버거를 손에 꼽는 이유는 '내가 싫어하는 재료가 듬뿍 들어갔는데도 맛있어!' 라는 점이었어요.

밸런스 치킨버거는 4종류의 코울슬로와 다진 할라피뇨, 머스터드 소스가 들어가는데, 둘 다 제가 안 좋아하는 재료예요.

코울슬로의 적당한 새콤함과 아삭함, 다진 할라피뇨의 매콤함이 치킨패티의 느끼함을 잡아줘요.

머스터드 소스도 그 맛을 어느 정도 살리면서 조잡하지 않게 잘 조절했고요.

바삭하고 적당히 매콤한 맛이 나면서도 씹히는 식감도 아삭하고, 무엇보다 끝맛이 깔끔한 게 정말 인상깊었던 버거예요.




<WORST 3>



1위 KFC '스윗루터버거'



출시일 : 2월 27일 (단종)

가격 : 단품 4,100원 세트 5,900원



참고 : KFC 신메뉴 '스윗루터버거' 후기




한 마디로 말해서 단맛 밖에 안 느껴지는 버거였어요.

야채는 하나도 없이 슬라이스 햄, 베이컨, 계란, 혼합육패티가 들어갔는데 달달한 소스맛이 다른 재료의 맛을 다 잡아먹어요.

먹으면서도 KFC 가 아니라 이삭토스트 온 줄 알았어요.

이름을 보고 '루터 ' 라는 이름의 역사적 인물들을 떠올렸으나 전혀 연관 없고, 미국에서 크리스피 도넛을 번으로 만든 햄버거을 가지고 루터 버거 Luther Burger' 라고 불러서 그렇다고 해요.

이러한 점도 전혀 홍보를 전혀 하지 않아서  포스팅할 때 영문으로 구글링을 해서 알았어요.

차라리 짠맛 강한 버거는 먹겠는데, 단맛 강한 버거는 힘드네요.



2위 KFC '로스팅 비프버거'




출시일 : 11월 27일

가격 : 단품 4,300원 세트 6,200원



참고 : KFC 신메뉴 '로스팅비프버거' 후기




KFC는 치킨이 메인이다보니 주력 버거들도 치킨버거들이에요.

미트 버거 종류가 가끔 있긴 하지만, 주로 가성비를 노린 저가형 메뉴들이라 제대로 홍보고 안 하고 박스밀 구성으로만 판매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런데 올해의 마지막 신메뉴라고 하면서 뜬금없이 출시했는데, 진짜 왜 만들어서 출시했는지 이유를 모르겠어요.

버거킹 '와퍼주니어'가 부러워서 그런 메뉴를 만들어보고 싶은데, 어설프게 만들어서 실패한 거 같은 버거예요.



3위 맘스터치 '마살라버거'




출시일 : 7월 23일

가격 : 단품 3,800원 세트 6,000원



참고  : 맘스터치 신메뉴 '마살라 버거' 후기



맘스터치 마살라버거는 맛 자체가 없다니보다는 컨셉을 충분히 못 살린게 아쉬운 버거였어요.

이름 자체게 '마살라' 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으니 커리나 향신료의 향이 팍팍 느껴지면서 강렬한 인도 풍미가 느껴질 것으로 기대했어요.

이국적인 향이 조금 나긴 하지만 인도풍이나 인도맛이라고 하기에는 애매하고, 오히려 저에겐 매콤한 맛이 더 많이 느껴졌어요.

차라리 화이트 소스를 빼고 마트에서 판매하는 빈달루나 치킨마크니 커리 소스를 넣었으면 더 나았을 거 같아요.

마살라 치킨도 먹어봤지만, 마찬가지로 별로였고요.







올해는 전반적으로 햄버거 계의 복고풍이 불었던 한 해 같아요.

맥도날드의 경우는 연초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시즌 메뉴를 출시했던 걸 제외하고는 리코타치즈상하이버거나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 1955해쉬브라운 등 기존에 인기있었던 메뉴를 재출시하고 빅맥 BLT는 인기기 괜찮았다는 이유로 아예 3달 후 다시 출시하기도 했고요.

롯데리아도 새우버거나 치킨버거 등을 오래된 스테디 메뉴를 리뉴얼하고, 치킨강정버거나 비프바베큐버거등 기존에 출시했던 메뉴를 살짝 변형한 정도의 신메뉴를 많이 출시했고요.

KFC는 나름 다양한 시도를 하긴 했지만, 대부분 저조한 성과를 보였어요.

햄버거는 아니지만 '폴인치즈치킨'의 경우는 인터넷 상에서 '치느님이 맛이 없다' 라는 이야기까지 있었으니까요.

맘스터치는 많은 메뉴를 출시하진 않았지만 무난무난하게 가긴 하긴 했어요.

다만 베이컨이 들어간 메뉴들은 평이 안 좋아요.

보통 베이컨이 들어갔다라고 하면 길쭉한 통베이컨을 생각하는데, 쓰다남은 찌꺼기 같은 베이컨 조각들이 들어가있었거든요. 

아예 넣지를 말든가 이 점을 보완해주었으면 좋겠어요.

가장 다양한 시도를 많이 하고, 버거 퀄리티도 괜찮았던 브랜드는 버거킹이에요.

하지만 갈수록 가격 대가 올라가는 건 아쉬움이 남아요.

정가 자체를 높게 잡은 뒤 쿠폰을 뿌려대는 방식으로 마케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요즘 출시하는 버거가 세트 기준 거의 1만원에 육박하다보니 다른 버거들 가격도 전반적으로 상승하는 거 같아요.

정가를 주고 먹으면 왠지 모르게 바가지 쓰는 것 같은 혹은 손해보는 거 같은 기분도 들고요.

어쨌거나 내년에는 더 맛있고, 더 새로운 햄버거들이 많이 출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올 한 해도 잘 먹었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