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말레이시아2019.02.04 07:30
 


얼마 전 말레이시아 페낭으로 갑작스럽게 여행을 다녀오게 되었어요.

이전 여행들은 지인 혹은 가족과 같이 다녀왔기 때문에 여행 준비 과정을 동행자와 나눌 수 있었지만, 이번 여행은 저 혼자 다녀오는 혼행이에요.

따라서 단기간에 모든 준비를 혼자 해야했어요.

가장 먼저 비행기 티켓부터 티켓팅했습니다.

여권 있고, 비행기표 있고, 돈 챙기면 어쨌거나 여행은 떠나게 되거든요.



에어아시아 홈페이지 https://www.airasia.com/booking/home/ko/kr 에 접속했어요.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 항공과 에어아시아가 운항하고 있어요.

말레이시아 항공은 국적기이고, 에어아시아는 저가항공이에요.

저가항공이라 비용적으로 좀 더 저렴할 거 같기도 하고, 에어아시아는 이전에 이용해서 좀 더 친근하게 느껴져서 에어아시아로 알아봤어요.

실제 말레이시아를 가보면 말레이시아 항공보다는 에어아시아가 좀 더 강세인 거 같기도 했고요.

출발지는 서울(인천) ICN 국제공항, 도착지는 페낭 PEN 국제공항으로 설정했어요.

출국일과 귀국일을 지정하고, '검색' 을 클릭합니다.



페낭은 직항이 없기 때문에 태국 방콕의 돈므앙 공항이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1회 환승해야해요.

우리나라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은 양국 둘 다 이용객이 많은 노선이라 운행 횟수가 많아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페낭 국제공항도 국내선이라 시간대가 정말 다양하고요.

시간대와 가격을 비교해가면서 출발 및 도착 항공편을 선택하고, 오른쪽 아래의 '계속'을 클릭합니다.



에어아시아는 저가항공이라 수하물을 추가하거나 기내식을 주문하려면 추가 금액을 내야해요.

좌석도 추가 금액을 내면 비상구 좌석이나 좀 더 넓은 자리를 지정할 수 있어요.

공항에서 해도 되지만, 티켓팅할 때 미리 하면 좀 더 금액이 저렴해요.

저는 밤비행기라서 기내식은 주문하지 않았고, 수하물만 왕복 20kg씩 추가했어요.

참고로 기내에는 기내용 캐리어 1개와 손가방 1개 정도까지만 반입이 가능하며, 무게는 7kg만 가능해요.



저는 인천 - 쿠알라룸푸르 - 페낭을 동시에 비행기표 예매를 했기 때문에 '플라이 스루 Fly Thru' 라고 해서 수하물도 바로 연계되어 보내져요.

즉, 인천에서 보낸 수하물을 쿠알라룸푸르에서 찾지 않고 바로 페낭에서 받아볼 수 있어요.

금액은 무게에 따라 다른데 20kg 기준 왕복 10만원이 조금 넘었어요.



이름과 생년월일, 성별 들 개인정보를 입력해요.

이름과 성은 영문으로 적어야하고, (당연한 말이지만) 여권에 나와있는 이름과 철자가 동일해야해요.



결제는 해외 신용카드와 인터넷 뱅킹, BigPay로 가능해요.

저는 신용카드 결제로 했는데, 비자 VISA 와 마스터 Master 로 가능합니다.

여기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항공료 총액에 웹처리 수수료가 127RM(약 35,000원) 정도가 추가되었어요.

카드번호와 만료일, CVC, 카드명의자 이름을 입력하고, 오른쪽 아래의 '구입하기'를 클릭합니다.



결제까지 완료하면 예약이 끝난 거예요.

예약이 완료되면 예약번호와 일시, 상세예약조회 링크 등이 카카오톡 알림으로 날아와요.

몇 년 전 동남아여행을 갈 때에는 없었던 서비스예요.

저 같은 경우 쿠알라룸푸르에서 환승을 해서 총 4번 비행을 하다 보니 알림이 4개 왔어요.



제 여행 일정은 다음와 같아요.

출국은 1월 16일 오후 11시 20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서 쿠알라룸푸르 환승 후다음날 오전 9시 20분에 페낭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귀국은 1월 22일 오전 11시 20분에 페낭 국제공항에서 출발해서 쿠알라룸푸르에서 반나절 보낸 후 다음날 밤 12시 50분에 출발해요.

이렇게 비행기표 구입을 마쳤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