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학교 인근은 맛집이나 카페가 꽤 많아요.

대학가 상권이기도 하지만, 대형병원인 한림대학교 병원도 있고, 도청이나 시청도 그렇게 멀지가 않거든요.

하지만 제가 이 근처에 갈 일이 일단 거의 없고, 제가 사는 곳에서 이쪽으로 바로 가는 대중교통이 없다보니 굳이 찾아가야하는 게 영 귀찮았거든요.



제가 다녀온 카페는 다이빙클럽이라는 곳이에요.

바로 한림대학교 입구 쪽은 아니고, 춘천 향교 앞에 위치해있어요.

한림대학교 입구 및 한림대학교 병원에서는 걸어서 10-15분 정도, 춘천시청 및 강원도청에서도 비슷하게 걸려요.

영업시간은 월요일~목요일과 토요일은 정오부터 자정까지이고, 일요일은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이며, 금요일은 휴일입니다.

오픈한지 얼마 안 된 카페라고 하네요.



다이빙클럽 메뉴.

커피 종류가 메인이고 에이드와 과일티 종류가 있고, 디저트로는 스콘과 머핀이 있어요.

맥주로 몇 종류 판매하고요.

가격은 4-5천원대인데, 음료는 포장시에 500원이 할인된다고 해요.

저는 인스타그램에서 푸딩이 맛있어보여서 찾아갔는데, 푸딩은 메뉴에 없었어요.

정식 메뉴도 아니고 전날에 소량만 만들어서 판매하는데, 그것도 매일 판매하는 건 아니라고 해요.

아쉽게도 제가 갔던 날에는 푸딩이 없었어요.



다이빙클럽은 4인 테이블 2개, 2인 테이블 2개가 있는 작은 카페예요.

전반적으로 화이트톤으로 되어있는데, 딱 요새 카페에서 인기있는 스타일이었어요.



제가 주문한 메뉴는 토피넛라떼와 크랜베리 아몬드 스콘이에요.

음료와 디저트를 1인 트레이에 제공하니까 브런치를 먹으러온 거 같기도 하고, 여행와서 호텔 조식을 먹는 거 같은 느낌도 들었어요.



토피넛 라떼


토피넛 라떼 Toffeenut Latte 는 토피넛 시럽을 넣어만든 라떼인데, 만드는 곳에 따라 커피가 들어가는 곳도 있고 아닌 곳도 있어요.

여기는 논 커피 Non-Coffee 음료로 분류된 것으로 봐서 시럽에 스팀드 밀크를 넣고, 밀크폼을 위에 얹어서 만든 거 같아요.

가격은 4,500원입니다.

달달하면서도 스카치캔디맛 비슷한 향이 나는 게 빈 속에도 무난하게 마시기 좋을 거 같아요.

밀크폼도 굉장히 잘 만들어져서 거품이 다 마실 때까지 유지가 되어서 좋았어요.




로투스 비스켓도 한 개 같이 줍니다.



크랜베리 아몬드 스콘


기대했던 푸딩이 없어서 스콘을 주문했어요.

스콘은 월넛 레이즌 스콘과 크랜베리 아몬드 스콘, 이렇게 2종류가 있었는데 저는 후자로 주문했어요.

왠지 스콘은 블루베리나 크랜베리가 들어간 게 맛있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가격은 3,500원입니다.

버터와 딸기잼이 같이 제공되는데, 버터는 프랑스산 이즈니 버터컵 BEURRE ISIGNY STE MERE 이, 딸기잼은 미국산 스머커스 SMUCKERS STRAWBERRY JAM 입니다.



먹기 전에 한 번 데워져서 나와서 따뜻했어요.

아몬드는 슬라이스 형태로 꽤 많이 박혀있어서 약간 버적이는 느낌이 나요.

말린 크랜베리가 많이 들어있지 않은 점은 좀 아쉬웠어요.



버터와 딸기잼을 발라먹어보았어요.
버터는 무염버터인 거 같았고, 딸기잼도 그렇게 달지 않아서 왠지 짭잘한 오뚜기 버거와 달달한 오뚜기 딸기잼이 생각나긴 했어요.
개인적으로 스콘은 버터 혹은 딸기잼, 하나만 바르는 게 더 나은 거 같아요.
고소한 맛을 원하면 버터를, 달달한 맛을 원하면 딸기잼을요.
이 스콘은 버터향이 많이 나서 그냥 딸기잼만 발라먹는 게 더 나았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교동 138-15 1층 | 다이빙클럽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침이라 라떼 1잔 정말 땡기네요

    2019.02.23 1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토피넛라떼가 커피가 안들어가는거로군요-
    라떼라면 커피가 생각나서, 당연히 커피가 들어갔다고 생각했어요 ㅋ

    2019.02.23 1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레시피에 따라서 에스프레소를 넣는 데도있고, 안 넣는 데도 있대요.
      여기는 논 커피라고 되어있는 걸로 봐서는 안 넣는 거 같아요ㅎㅎㅎ

      2019.02.23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3. 다이버들이 모이는 곳인가 했어요ㅎㅎ 전반적으로 화이트톤이라 오히려 사진들이 튀고 예쁘네요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ㅎㅎ

    2019.02.23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이버들과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ㅋㅋㅋ
      요즘은 이렇게 화이트톤의 카페들이 많은 거 같아요.
      확실히 화이트톤이 사진이 이쁘게 나오기도 하고요.
      H_A_N_S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9.02.23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 학교에서 운영하는 카페인줄 알았는데 교외 근처에 있는거군요 ㅎㅎ
    아담하니 학생들이 오가며 들리기 좋겠어요 근데 공간이 적으니 죽치고 앉아서 공부하진 못하겠네요^^;
    근데 목화꽃과 함께 찍은 토피넛라떼 사진 너무 예뻐요^^

    2019.02.23 1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테이블이 몇 개 안 되어서 죽치긴 좀 그래요.
      근처에 도시공사도 있고, 선관위도 있어서 그 쪽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들릴 거 같기도 하고요.
      테이블 위에 목화꽃이 있는데 같이 사진을 찍어봤더니 너무 이쁘게 나오더라구요ㅎㅎㅎ

      2019.02.23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5. 다이빙클럽이라해서 스쿠버다이빙 대기실인가 했어요 ㅋ
    목화는 가져가신줄 알았네요. 상당히 예쁜사진이 되었네요 ^^

    2019.02.24 0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이빙과는 전혀 연관이 없는 곳입니다.
      목화는 테이블 위에 있었는데, 왠지 이뻐보여서 같이 찍어봤어요.
      100% 마음에 드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사진이 이쁘게 나오더라구요 ㅎㅎ

      2019.02.24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6. 요즘 새로 오픈한 카페들은 다 이쁜것 같아요~
    푸딩이 많이 아쉬우셨겠어요..
    음료에 대해서도 어쩜 그리 해박하세요~
    맛만 보고도 술술 읊으시다니...
    개인적으로 딸기잼은 오뚜기 딸기잼이 젤 맛있는 듯..ㅎㅎ

    2019.02.24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해박하다니.. 좀 민망하네요.
      커피 좋아하고, 여기저기 마셔보다보니 조금씩 주워들은 부스러기들이 있어요ㅋㅋㅋ
      저도 익숙한 오뚜기 딸기잼이 제일 맛있는 듯요.

      2019.02.24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7. 카페 이름이 다이빙클럽이라,,,ㅋ
    다이빙용품 파는 곳인 줄 알았어요.
    내용 보니 반전이네요!!ㅋㅋ

    2019.02.24 0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름 보면서 여기는 왜 이렇게 작명을 했을까 궁금했어요.
      물어볼까? 하다가 말았네ㅇㅎㅎ

      2019.02.24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8. 개인카페들 이름은 참 잘짓는것 같아요 ㅎㅎ
    저는 스콘은 뻑뻑한게 매력이지!라며 뎁히지도 않은걸 우걱우걱 씹어먹습니다 ㅎㅎ

    2019.02.25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개인 카페들은 운영하는 주인분의 취향에 따라서 인테리어며 이름이며 다 다른 게 재미인 거 같아요.
      서울에서는 프랜차이즈를 주로 갔는데, 여기는 프랜차이즈 카페 매장 자체가 적기도 하고요.
      그나저나 안 데운거 드시면 목 뻑뻑하지 않으셔요?ㅋㅋㅋㅋ

      2019.02.26 22:02 신고 [ ADDR : EDIT/ DEL ]
  9. 다이빙과는 상관이 없는 곳이지만 인테리어를 보면 바다를 봤을 때의 청량감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
    푸딩을 못 드셔서 아쉬웠겠어요.
    그래도 분위기가 외국에 간 듯해서, 들른 보람이 있을 것 같네요 :)

    2019.02.26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청량감을 느끼라고 강한 파란색을 사용했나봐요.
      눈에 확 띄어서 찾기도 쉬웠어요ㅋㅋㅋㅋ

      2019.02.26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제목 제대로 안 읽고 다이빙 클럽만 보고
    아~ 수영도 아니고 다이빙을 가르치는 곳이 있나 보구나 했네요. ^^
    카페 이름이 다이빙 클럽이었군요. ㅋ

    2019.02.27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