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시장은 6호선 망원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전통시장이에요.

전통시장이라고는 하지만 서촌의 통인시장, 종로의 광장시장 등과 함께 관광명소로 더 인기가 많아요.

인근에 망리단길도 있고, 홍대나 합정, 상수 등과도 가까워서 같이 묶어가기 좋고, 방송에도 여러 번 소개되었고요.



닭강정을 대표로 해서 유명한 맛집이 정말 많은데, 제가 다녀온 곳은 바삭마차 라고 수제까스를 판매하는 곳이에요.

튀김은 집에서 해먹기 참 번거로운 음식이에요.

요즘은 에어프라이기가 있어서 좀 수월해지기는 했다지만, 튀김은 하는 거 자체도, 끝나고 뒷처리를 하는 것도 다 일이에요.

혼자 사는 입장에서는 남은 기름처리도 골치라서, 광고에서 나온 것처럼 기름에 퐁당 담가서 튀김을 하기란 불가능해요.

비싸더라도 차라리 밖에서 사서 집에서는 데우기만 하는 게 정신건강에 이로워요.

바삭마차는 시장 바로 입구라서 망원시장에 들어가자마자 눈에 띄기도 했고, 카드 결제를 부담없이 할 수 있다는 점도 좋았어요.

자세히 보니 2019년 블루리본서베이에 랭크되었다고 하더라고요.

시장 바로 입구라서 들어가자마자 눈에 띄기도 했고, 카드결제를 부담없이 할 수 있다는 점도 좋았어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입니다.



바삭마차 메뉴.

수제까스 종류는 매일 조금씩 바뀐다고 하는데, 제가 간 날에는 수제 등심 돈까스, 맥앤 치즈 롤까스, 치킨까스, 부추감자 롤까스, 콰트로 치즈 롤까스, 할라피뇨 햄치즈 롤까스 등 6종류를 판매하고 있었어요.

가격은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개당 3천원 대였어요.

소스는 개당 500원씩 따로 구입해야하는데, 돈까스 소스, 핫스파이스 토마토소스, 베트남 칠리 마요, 유자 타르타르, 스위트 칠리소스, 와사비 명란마요 등 종류가 다양해요.

탄산음료와 맥주, 즉석밥도 판매하고 있어요.



진열대 안에 진열되어 있기 때문에 직접 보고 고를 수도 있어요.

주문하면 다시 튀겨주는 건 아니었지만, 튀긴지 얼마 안 되었는지 온기가 남아있었어요.



바삭마차의 가장 좋은 점은 먹고 갈 수 있도록 좌석이 마련되어 있다는 점이었어요.

망원시장은 장을 보러오는 사람들보다는 망리단길 등 근처 지역과 묶어서 관광 목적으로 오는 사람들이 많아요.

돈까스가 맛있어보인다고 해도 고로케나 닭강정처럼 들고다니면서 먹기에는 부담스러운데, 아예 앉아서 먹고 갈 수 있도록 자리를 만들어놓았어요.

데워먹을 수 있는 전자렌지도 있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를 수 있도록 집게와 가위, 찍어먹을 수 있게 나무포크도 비치해놓았어요.

굉장히 아이디어가 좋다고 생각했어요.

어차피 먹는데 길어봐야 20-30분인데다가 앉아서 먹을 수 있는 자리가 있으니까 다들 부담없이 들어오더라구요.

먹는동안 쭉 지켜보니 실제 포장해가는 사람은 거의 없고, 와서 먹고 가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어요.

젊은 사람들 뿐만 아니라 장보다가 돈까스 하나 드시고 가는 할머니도 계시더라고요.



소스는 유자 타르타르를 골랐어요.

마요네즈 베이스이긴 하지만, 유자의 상큼하고 달콤한 맛이 더해져서 튀김의 느끼함을 많이 잡아줬어요.

양이 꽤 있어서 꼭 1개당 소스 하나를 시키지 않아도 수제까지 2-3개 정도에 소스 하나도 충분할 거 같아요.



할라피뇨 햄치즈 롤까스


할라피뇨 햄치즈 롤까스 가격은 3,900원이에요.

롤까스 안에 햄과 모짜렐라 치즈가 들어있고, 할라피뇨는 다져진 상태로 들어있었어요.

깻잎인지 명이나물인지 모를 이파리도 하나 들어있었고요.

자를 때마다 치즈가 쭈욱 늘어나서 흘러요,

먹기 좋게 다섯 조각으로 자르니까 치즈가 다 흘러내려서 오히려 먹기 더 불편했어요.

맛은 그냥 햄과 치즈가 들어간 돈까스 맛이에요.

할라피뇨가 들어가있긴 하지만 약간의 향은 없고 매운 맛은 없어요.

매운 거 못 먹는 저도 먹었을 때 '이게 할라피뇨 롤까스 맞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매콤한 맛을 기대하시는 분들은 이거 말고 차라리 소스가 매콤한 맛이 나는 종류로 고르는 게 훨씬 나을 거 같아요.



부추 감자 롤까스


부추 감자 롤까스 가격도 마찬가지로 3,900원입니다.

롤까스 안에 으깬 감자와 부추가 있고, 햄 등도 들어가있었어요.

맛은 담백한 편이었고, 감자에서는 약간의 후추맛도 좀 느껴졌어요.

할라피뇨 햄치즈 롤까스와 마찬가지로 다섯 조각으로 자르니까 자를 때마다 속에 있는 내용물이 삐져나와요.

롤까스 종류는 그냥 반으로만 잘라서 소스를 찍어먹는 게 훨씬 나을 거 같아요.







전반적으로 맛은 준수했어요.

3,900원에서 이 정도 퀄리티라면 충분히 사먹을 만해요.

아마 집 근처에 있었다면 돈까스를 튀겨먹는 대신에 여기에서 포장해갔을 거예요.

음료도 팔고, 먹고 갈 수 있도록 좌석도 마련되어 있으니, 망원시장 구경오면서 들려볼만 한 곳이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망원동 412-52 | 바삭마차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