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말레이시아[完]2019. 4. 6. 07:30
 



동남아시아 가면 으레 먹고 오는 것 중 하나가 코코넛 아이스크림이나 코코넛 주스예요.

페낭은 워낙 먹거리가 많은 곳이라서 코코넛 아이스크림을 먹겠다는 계획은 딱히 없었는데, 바로 숙소에 코코넛을 전문으로 하는 거 같은 카페가 하나 있더라고요.

숙소에 들리는 김에 시원한 거 마시면서 잠시 쉴 생각으로 들러보았어요.

작년 12월에 오픈했다고 하니 이제 갓 영업을 시작한 새내기 카페예요.



입구에 있는 의자가 참 인상적이었어요.

코코넛도 매달려있고, 오랑우탄인지 침팬지인지도 앉아있는게 참 귀엽더라고요.

아마 포토스팟으로 만들어놓은 거 같아요.



입구에서 볼 때에는 2인용 테이블 2-3개 정도의 작은 카페인 거 같은데, 안으로 들어가니 공간이 꽤 넓었어요.

2층 건물이었는데, 2층은 가정집인지는 모르겠으나 카페로 사용하고 있지는 않아요.

천장이 높아서 공간이 꽤 넓어보이는 효과가 있어요.




더코코넛 카페 메뉴.

코코넛이 들어간 제품은 코코넛쉐이크, 코코넛 젤리, 코코넛 주즈, 코코넛 와플 아이스크림, 코코넛 아이스크림 등이 있어요.

그 외에도 간단한 주전부리나 아침식사 메뉴도 있고, 로작이나 락사 같은 현지 음식도 판매해요.

음료도 커피와 탄산음료, 루트비어, 생수 등이 있고요.

이름은 '더코코넛'인데 의외로 코코넛이 들어간 식음료가 몇 개 없었어요.



코코넛 쉐이크


이 카페의 추천 메뉴 중 하나라는 코코넛 쉐이크 Coconut Shake 로, 가격은 7.8링깃 (약 2,200원)이에요.

쉐이크 위에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한 스쿱 올려져있어요.

용량은 스타벅스 그란데 사이즈 정도는 되는 거 같아요.



그냥 바닐라 쉐이크네



코코넛 쉐이크라고 하면 달큰하고 기름진 코코넛 특유의 향이 많이 날 거라고 기대했어요.

그런데 코코넛 맛이나 향이 거의 안 나고,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많이 나요.

먹다보니 아랫부분에는 뭔가 조각 같은 게 느껴졌어요.

아마 코코넛 안의 과육을 넣어서 같이 갈아서 만든 게 아닐까 싶어요.



코코넛 아이스크림


이왕 온 거 쉐이크 하나로는 코코넛 아이스크림도 하나 주문했어요.

가격은 3링깃(약 850원) 이에요.



뭐 이렇게 작아?



배스킨라빈스 싱글레귤러 정도의 양은 될 줄 알았는데. 정말 미니미 사이즈의 아이스크림이 나왔어요.

엄지와 검지를 만들어 생긴 동그라미 정도의 크기? 계란 사이즈보다도 작아보여요.

콘 안에 아이스크림이 채워져있는 것도 아니었고요.

게다가 아이스크림을 냉장실에 보관한 건지 받자마자 녹아내리기 시작했어요.

맛도 딱히 있는 거 같지 않았고요.

오히려 예전에 태국 길거리에서 먹는 먹은 코코넛 아이스크림이 더 시원하고 맛있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코넷 종류음료나 과자 정말 좋아하는데
    쉐이크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
    가격도 저렴하구요 !!

    2019.04.06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가 전반적으로 물가가 저렴해서 정말 먹고 싶은 건 가격 생각없이 맘껏 먹을 수 있었어요.
      저도 코코넛 좋아해서 여기 갔는데.. 생각만큼 코코넛 향이나 맛이 안 나더라고요ㅠㅠ

      2019.04.08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2. 코코넛 들어간 음료 마시고싶어요~~~
    코코넛의 오묘한 맛이..첨엔 독특했는데
    먹다보니 중독성이 느껴져요 !

    2019.04.06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엔 그 기름진 향? 맛? 이 좀 별로였어요.
      그런데 먹다보니 그게 또 오묘한 매력이 있더라고요.
      코코넛 오일을 사용하다보니 향에 많이 익숙해지기도 했고요.

      2019.04.08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3. 가격이 진짜 싸네요~~ 물가 실화더냐ㅎㅎㅎ
    히티틀러닝 못뵌사이 말레이시아도가셨군요!!동에번쩍 서에번쩍!!

    2019.04.06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는 지난 1월에 다녀왔어요.
      물가가 정말 싸서 현지에서 쓴 돈은 진짜 얼마 안 되요.
      하고 싶은거, 먹고 싶은 거 다 해도 되겠더라고요ㅎㅎ

      2019.04.08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이스크림 가격은 괜찮은데,
    너무 작네요~~ㅋㅋㅋ
    차라리 한 천원대로 받고 넉넉히 주는 게 나을 것 같은데요~~

    2019.04.07 0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좀 실망했어요.
      그나마도 반쯤 녹아있는 거ㅠㅠ
      다른 데에서 먹고 싶은 거 못 먹어서 여기 온 건데, 그 때 후다닥 먹을 걸 그랬나봐요.

      2019.04.08 01:26 신고 [ ADDR : EDIT/ DEL ]
  5. 코코넛 참 좋아하는데 다 맛있어 보이네요ㅎㅎ
    하지만 태국 길거리에서 사 먹어보고 싶네요ㅋ

    2019.04.07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제일 맛있게 먹었던 코코넛 아이스크림이 태국에서 먹었던 거예요.
      달달시원하고 코코넛 껍질에 담아줘서 비주얼도 이쁘고 그랬네요.

      2019.04.08 01:27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 코코넛 맛있는거 잘 모르겠던데
    우리 작은 아이가 그렇게 좋아합니다.
    전에 베트남 다녀오더니 한국에는 왜 코코넛이 없냐며...
    코코넛 좀 사달라고 종종 요구를 하네요. ㅋ

    2019.04.08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둘째 분의 입맛은 참 재밌네요.
      요즘은 편의점 같은 데에서 코코넛 워터를 팔기도 하던데, 아쉬운대로 그거라도...ㅋㅋ

      2019.04.09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 둘째 분이라고 존칭 안 하셔도 됩니다.
      이제 8살인데요. ^^;
      코코넛 워터도 먹여 봤는데 먹을 때는 맛있게 먹더니 그냥 코코넛이 더 맛있다네요. ^^

      2019.04.09 13: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