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치킨 먹을까



내일, 7월 12일은 초복이에요.

굳이 복날이라서가 아니라 오랜만에 치킨을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배달음식을 주문해먹는 일이 거의 없어요.

똑같은 음식도 배달보다도 가서 먹는 걸 선호하는 데다가 혼자 살 때 배달 음식을 주문하면 양이 너무 많아서 소량으로 먹던 게 습관이 되다보니 굳이 시켜먹게 되지 않아요.

지금은 가족과 살고 있어서, 가족들이 시켜먹으면 옆에서 피자나 치킨 한두 조각 얻어먹긴 하지만요.



교촌 허니 오리지날


제가 주문한 메뉴는 허니 오리지널이에요.

가격은 15,000원입니다.

비슷한 메뉴인 교촌 허니콤보와 교촌 허니스틱 가격은 18,000원, 교촌허니순살의 경우는 20,000원입니다.

조리전 중량은 목 부위를 제외하고 880g 이상, 10호 닭을 사용한다고 해요.

칼로리는 100g 기준 329kcal 입니다.

조리 시간은 20분이에요.

어제 비가 와서 상자가 좀 젖었네요.



교촌치킨은 양이 적은 사람도 1인 1닭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양이 적기로 유명한데, 생각보다 양이 많았어요.

상자도 컸고요.

저 뿐만 아니라 가족들도 1마리가 아니라고 생각했거든요.



치킨무도 있어요.

절인 제품명은 교촌절임무라고 해요.

내용량은 230g 이며, 칼로리는 159kcal 입니다.

고형량이 138g 이라는 걸로 봐서 절반 정도는 무, 절반정도는 국물인 거 같아요.



레드디핑 소스도 하나 가지고 왔어요.

교촌치킨은 2,000원의 배달비를 따로 받아요.

저는 운동하러 가는 길에 교촌치킨 매장이 있던 터라 미리 가서 예약해두고, 운동 끝나고 받아오기로 했어요.

그런데 막상 찾으러 가니 주문을 까먹으셨더라고요.

그 때부터 다시 튀기느라 20분 남짓을 기다려야했더니, 주인 아주머니께서 미안하다고 소스를 하나 서비스로 주셨습니다.

허니 치킨에 레드 소스를 찍어먹으면 맛있다고 하던데, 저는 아예 안 먹어봐서 모르겠어요.



교촌치킨을 많이 먹어본 건 아니지만, 레드 오리지날이나 레드 콤보 같은 메뉴는 저에게 너무 매웠던 기억이 있어요.

간장맛의 오리지널 메뉴와 허니 시리즈 중에서 고민하다가 이왕 먹을거라면 기름지고 자극적인 걸 먹자는 생각에 허니로 골랐어요



단짠단짠



교촌의 기본적인 짭짤한 간장맛에 달콤한 맛이 곁들여져서 정말 단짠단짠해요.

오리지날이라 뼈가 있긴 하지만, 조각 자체의 크기가 크지 않기 때문에 포크로 찍거나 젓가락으로 잡고 발라먹을 수 있는 정도예요.

너무 달고 짜고 하면 물리기 쉬운데, 다 먹고 나서 '아 달아~' 라고 할지언정 먹으면서 물릴 정도까지는 아니었어요.

저 혼자서도 반 마리 정도는 충분히 맛있게 먹을 거 같아요.

먹어보지는 않았지만, 레드 디핑 소스를 찍어서 매콤하게 맛의 변화를 줘도 잘 어울릴 거 같아요.

한국인에게 호불호가 거의 안 갈리는 맛이 매콤달콤이니까요.

이거 자체만으로는 소주 안주보다는 맥주 안주로 잘 어울리고, 달달해서 어린아이들도 좋아할 거 같아요.

오랜만에 맛있게 먹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