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가야만 먹을 수 있는 서울의 맛, 타코벨을 오랜만에 다녀왔어요.



브리또 보울 콤보


부리또 볼 Burrito Bowl 가격은 단품 6,900원, 콤보 7,400원입니다.

콤보는 부리또 볼에 음료가 추가된 구성이에요.

500원을 더 지불하면 탄산음료가 무한리필이므로, 탄산음료를 싫어하는 게 아니라면 콤보로 먹는 게 이득이예요.

부리또 볼은 치킨과 카니타스 (돼지고기) 중에서 선택 가능한데, 저는 치킨으로 골랐어요.



부리또 볼 Burrito Bowl 은 멕시코 음식인 부리또와 들어가는 재료는 거의 동일해요.

아래 재료를 또띠아에 넣고 돌돌 말아서 나오면 부리또 Burrito 이고, 오목한 그릇에 예쁘게 담아서 나오면 부리또 볼이에요.

재료는 할라피뇨, 통조림, 강낭콩, 치킨조각, 양상추, 토마토, 치즈, 사워크림, 과카몰레 (아보카도 페이스트), 토마토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같이 제공된 포크로 비빔밥을 먹듯이 잘 비벼먹어도 되고, 잘 떠먹어도 됩니다.



부리또는 밥이 들어있어야하는데 안 보이길래 뒤적거려봤더니 치킨 아래에 숨어있었어요.
밥은 케첩 비슷한 맛으로 시즈닝이 되어있는데, 쌀알이 고슬고슬해요.
우리나라에서 흔하게 먹는 쌀도 아니고, 불면 후후 불어간다는 인디카 종도 아닌 거 같았는데, 찰기가 없는 종류의 쌀을 사용하는 거 같아요.


양 많고 맛있네


가장 좋은 건 양이 많다는 점이에요.
타코벨이 우리나라에서 매장을 확장하지 못하는 건 멕시코 음식이 많이 대중화되지 못한 점도 있겠지만, 양이 적다는 것도 한 몫 한다고 생각해요.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 세트를 먹으면 비슷한 가격으로 한 끼를 해결할 수 있지만, 타코벨은 끼니를 해결할 정도의 양은 안 되거든요.
그런데 부리또 볼은 양이 많고 밥도 들어있어서 한 끼 식사 대용으로 괜찮아요.
양상추나 토마토는 깔끔하고 아삭한 식감을 내고, 할라피뇨와 소스는 매콤한 맛도 있고, 과카몰레와 사워크림은 고소하면서도 매운 맛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요.
다양한 맛의 향연을 입 안에서 느낄 수 있어요.
치킨이 식감이라던가 맛이 약한 게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요.


그런데 이게 왜 다이어트 식이야?


부리또 볼을 골랐던 건 다이어트식으로 좋다는 이야기 때문이었어요.
홈페이지가 열리지 않아서 음식의 정확한 칼로리는 모르겠어요.
그런데 들어간 밥의 양이나 다른 재료들을 봤을 때는 영양 균형은 좋을지 몰라도 다이어트식까지는 아닐 거 같았어요. 
미국인 기준에서의 다이어트 식단일걸까요?
여하튼 손에 묻거나 흘릴 염려 없고, 맛도 있어서 다음에 타코벨 가게 되면 부리또 볼을 또 주문할 거 같아요.
매운 거 싫어하니까 할라피뇨만 빼고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