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말레이시아2019.09.22 07:30
 


페낭 조지타운은 시간대별로 거리의 모습이 달라져요.

낮에 지나갈 때는 평범한 집, 아무 것도 없는 거리인데, 아침에만 혹은 저녁에만 테이블을 차이고, 음식 노점을 운영하는 곳이 상당히 많거든요.



여기도 마찬가지예요.

제가 머문 호텔 근처여서 낮시간에 몇 번 지나쳤을 때는 그냥 건물일 뿐이었는데, 밤에 지나가니 불을 켜도 음식 노점을 운영하고 있어요.

간판 같은 건 당연히 없고요.

사람도 꽤 많고, 관광객보다는 밤시간을 즐기려는 현지인들에 좀 더 가까웠어요.

정확한 운영시간은 모르지만, 구글 지도 상에 나와있는 정보에 따르면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운영한다고 해요.



판매하는 메뉴는 단 하나, 퀘 테이 통 Koay Teow Th'ng 粿條湯 입니다.

퀘테이통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지역에서 먹는 중국식 국수 요리의 일종입니다.

카페나 노점 같은 데에서 간단하게 판매하는 음식 중 하나로, 페낭 지역에서 유명한 음식 중 하나예요.

가격은 작은 사이즈 小 4.00링깃 (약 1,150원), 큰 사이즈 大 5.00링깃 (약 1,450원) 입니다.



주문을 하면 그 자리에서 미리 준비해둔 부재료를 그릇에 담고, 면을 삶아내어 바로 만들어주세요.



자리에 앉아있으면 자리까지 가져다줍니다.

빈 테이블에 자리가 없으면 양해를 구하고 합석도 가능합니다.

음식은 몇 분이면 금방 나와요.



퀘테이통 大


제가 주문한 건 퀘테이통 큰 사이즈예요.

전분기가 약간 있어보이는 맑은 국물에 면이 들어있고, 토핑으로 피쉬볼과 닭고기 몇 점을 올렸어요.

테이블 위에는 다진 고추와 어간장이 놓여져있어서 취향껏 넣어먹으면 됩니다.

양은 우리나라 잔치국수 정도 도는 거 같아요.



면은 넓적한 쌀국수 면이에요.

베트남 남부지역에서 먹는 후 띠에우 Hu Tieu 나 캄보디아에서 먹는 쿠이 테브 Kuy Teav 에 사용되는 면과 비슷해요.

역사적으로 베트남 남부지역은 캄보디아의 크메르 문화에서 영향을 받이받았고, 넓게 보면 같은 계통의 음식이라는 이야기도 있어요.



피쉬볼은 4-5개 정도 들어있었고, 닭고기는 삼은 상태였는데 닭가슴살 부위예요.

지역이나 만드는 사람에 따라서는 오리고기를 올리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호불호 없을 쌀국수


쌀국수는 이제 외국음식이라고 하기 민망할 정도로 익숙한 음식이 되었어요.

시골 같은 데에서도 쌀국수 파는 가게가 한두 군데는 있고, 가격도 저렴하고, 아예 컵라면 형식으로도 팔아요.

하지만 베트남이나 태국의 쌀국수는 고수를 비롯한 특유의 향채와 피쉬 소스의 비린내 때문에 먹기 힘들다는 분도 있어요.

퀘테이통은 중국식 스타일이고, 또 페낭이라는 지역 자체가 화교들이 많이 사는 곳이라서 굉장히 익숙한 맛이예요.

쌀국수라서 면도 부드럽게 후루루룩 잘 넘어가고, 소화도 잘 되는 편이었어요.

저는 이 날 어쩌다보니 거의 하루종일 식사를 못하고 밤늦은 시간이 되어서야 간신히 이곳에서 식사를 하게 되어서 그런지 정말 게눈감추듯이 먹었어요.



바로 옆에는 음료를 파는 노점이 있어요.

딱히 메뉴판은 없어서 알아서 주문해야합니다.



주로 커피, 밀크티, 마일로 등의 메뉴가 있으며, 뜨거운 거와 아이스 둘 다 가능합니다.

왼쪽은 아이스 밀크티 Teh Tarik Ice 이며, 오른쪽은 커피오 Kopi - O (설탕만 넣은 블랙커피) 입니다.

커피의 경우는 이 지역 전통 스타일 대로 융드립으로 커피를 만들어줘요.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쪽에서는 커피 O, 커피 C, 커피 꼬송 등 전통적인 스타일로 분류하는 커피가 있는데, 그 스타일을 위주로 운영하는 거 같아요.

캐러멜 마끼아토니 샤케라또니 이런 건 안 됩니다.

가격은 1잔 기준 1~3링깃 사이였어요.



퀘테이통 집과 카페의 바로 옆에는 팬케이크를 파는 디저트집이 있어서 원스톱으로 풀코스를 주문할 수 있어요.

저기 아주머니는 계속 오가면서 자리를 비우시는데, 앞에 가만히 서 계시면 보고 오십니다.



바나나 팬케이크 


저는 바나나 팬케이크를 주문했어요.

넓은 철판에 반죽을 크레페처럼 얇고 바삭바삭하게 구운 다음, 그 위에 바나나를 올리고 땅콩가루와 설탕을 뿌린 다음 반으로 접어서 제공되요.

크레페는 바삭하고, 속은 달콤해서 단맛 적은 커피랑 마시면 딱이에요.









우연찮게 발견했지만, 여행 기간동안 2번이나 갔던 몇 군데 안 되는 곳이에요.

가장 좋은 건 밤늦은 시간까지 영업을 한다는 점이에요.

하루 일정을 마치고 9시 10시에 오더라도 여기에서는 식사와 커피, 디저트까지 다 즐길 수 있어요.

가격도 저렴하고요.

사람들 사이에 엉켜서 국수를 후룩거리고, 시원한 아이스커피 한 잔에 땀을 식히고 있으면 나도 로컬이 된 거 같은 착각 속에 빠지게 되요.



한 가지 단점은 가게 맞은 편에 있는 이 건물이었어요.
마을회관 비슷한 공간으로 추정하는데, 늦은 시간까지 사람들이 모여서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고 광란의 시간을 즐겨요.
시끄럽긴 했지만, 저는 이 점이 오히려 안심이 되었어요.
여자 혼자 여행이었고, 아무리 호텔 근처라고는 해도 밤늦은 시간에는 안전 문제가 신경이 쓰이기 마련인데, 여기는 그만큼 사람이 모이는 곳이라는 의미였으니까요.
그리고 노점이니만큼 가게에서만큼 위생상태를 깔끔하게 유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요.
시끄러운 곳을 싫어하는 분이나 위생과 청결에 예민하신 분만 아니라면 추천할만한 장소예요.
그 근처에 호텔이 있으시다거나 밤늦은 시간을 즐기고 싶으신 분들께 좋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홍 바삭한 크레페 넘 맛나보여요. ㅎㅎ 이국적인 페낭거리를 사진으로 볼 수 있어 참 좋네요. ㅎㅎ

    2019.09.22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격도 저렴하고, 디저트로 딱 좋더라구요.
      페낭은 개인적으로 정말 좋았던 여행지라 기회가 되면 또 가고 싶어요.

      2019.09.22 22:12 신고 [ ADDR : EDIT/ DEL ]
  2. 얼마전 싱가포르 다녀왔는데
    비슷한 느낌이네요 ㅎㅎ

    2019.09.22 10: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싱가포르가 말레이시아 연방에서 분리된 데다가 페낭은 화교의 비율이 높은 곳이라서 아마 싱가포르와 비슷한 점이 많을 거예요.
      전 가보진 않아서ㅋㅋㅋ
      어디서 듣기로 싱가포르 사람들이 비행기 타고 페낭 와서 저렴한 물가 많이 즐기고 간다고 하더라고요.

      2019.09.22 22:14 신고 [ ADDR : EDIT/ DEL ]
  3. 쌀국수랑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외국음식이 아닌듯 친숙한 느낌이 드네요.ㅎ

    2019.09.22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남아 음식하면 향신료를 많이 써서 낯설게 여기시는 분이 많은데, 이건 중국계 쪽이라서 그런지 외국 음식 느낌이 많이 안 나더라구요ㅎㅎ

      2019.09.22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4. 히티틀러님의 여행기를 보면 참 대단하단 생각이 듭니다 ㅎㅎ
    전 치안이 걱정되서라도 밖에 잘 안나가는 스타일이거든요 ㅠㅠ ㅎㅎ

    쌀국수는 이제 특정 국가의 음식에서 많이 벗어난 국제적인 음식으로 자리잡았다 생각됩니다 ㅎㅎ
    전 고수 넣고 잘도 먹습니다 ㅋㅅㅋ

    그것보다 바나나 팬케이크가 눈에 더 들어오네용 ㅎㅎ
    바나나가 엄청 달달~할것 같습니다 ㅎㅎㅎ

    2019.09.22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가 호텔에서 2-3분 정도 거리라서 가깝기도 했고, 어쩌다보니 늦은 시간에 왔는데 밥 먹을 데가 없어서 가기도 했어요.
      이 때 빼고는 너무 늦지 않게 호텔로 돌아갔어요.
      아무래도 여자 혼자니까 안전상 문제가 걱정이 되기도 해서요.

      2019.09.22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5. 히티틀러님은 말레이시아 자주 가시나봐용?^^ 부럽쓰..ㅎ

    2019.09.22 17: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딱 2번 다녀왔어요.
      지난 1월에 다녀온 여행기를 아직까지 쓰고 있네요 ㅠㅠ

      2019.09.22 23:16 신고 [ ADDR : EDIT/ DEL ]
    • 와우 에피소드가 참많으신거같아요👍👍👍

      2019.09.22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 쓰다보니ㅠㅠ
      여행기는 또 시간이 오래 걸려서 1주일에 1번 정도 올리다보니 자꾸 미뤄지네요ㅠㅠ

      2019.09.22 23:21 신고 [ ADDR : EDIT/ DEL ]
  6. 말레이시아 물가가 확실히 저렴하긴 하네요..
    여행 유튜브 보고 있는데 말레이시아에서 먹은건 안 맛있는게 없었다고 하던데.. ㅎㅎ
    한번 가보고 싶긴 해요~~

    2019.09.22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린내가 심한 건 몇 개 있었는데, 대부분은 입맛에 착착 맞았어요.
      살 엄청 쪄가지고 왔어요ㅠㅠ

      2019.09.22 23:21 신고 [ ADDR : EDIT/ DEL ]
  7. 로컬 야식 문화를 제대로 즐기셨네요.
    국수는 현지분들에게는 가장 익숙하면서도 흔한 야식메뉴가 아닐까 싶네요.
    융드립 커피. 길거리에서 맛본 그 커피는 어쩐지 더 맛있을 것 같아요. ㅎㅎ
    팬케이크까지.... 두루 섭렵하셨네요. ^^

    2019.09.23 0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남아 지역은 낮이 더워서 그런지, 밤이 오히려 더 활발한 거 같아요.
      밤에만 문 여는 호커 (음식 노점) 도 많고요.
      융드립은 관리가 힘들어서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데, 여기 오니 맛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저 국수는 식사도 되고, 야식으로도 부담없이 맛있었어요ㅋㅋ

      2019.09.23 12:36 신고 [ ADDR : EDIT/ DEL ]
  8. 아~ 저 이런 곳 좋아합니다.
    바나나 팬케이크가 끌리네요.
    여행 하면 식도락이고 식도락하면 로컬 푸드죠. ^^

    2019.09.23 1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여행 다니면 햄버거를 제외하고는 되도록 현지식만 먹으려고 노력해요.
      딱히 한국 음식 먹고 싶다는 생각도 안 들어서 혹시나 해서 챙겼던 비행기 고추장도 다른 사람 주거나 버리고 온 적도 있네요.
      현지 여행 가면 로컬푸드는 꼭 먹고 와야죠^^

      2019.09.23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9. 말레이시아 식 쌀국수네요 쌀국수 좋아하는데 여기 스타일도 먹어보고 싶네요

    2019.09.23 15: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중국 스타일이라서 그런지 베트남이랑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담백하고, 가격 저렴하고, 쌀면이라 부담없고.. 딱 좋더라구요.

      2019.09.23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10. 말레이시아는 물가가 참 저렴하네요!!
    가격도 저렴한데 저렇게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다니 참 좋은 곳이네요!!
    한 번 여행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아직까지 동남아 지역을 가본적이 없는데 저는 베트남보다 말레이시아가 더 가보고 싶더라고요^^ㅎ

    2019.09.23 1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둘 다 좋아해요.
      여행 난이도로 보자면 말레이시아가 좀 더 여행하기 편합니다.
      영어가 공용어라고 영어가 잘 통하고, 메뉴판 같은 데에 영어가 병기된 데가 많거든요.
      화교들이 많이 살아서 너무 외국인 티도 나지 않구요 ㅎㅎ

      2019.09.24 16: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