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산2019. 10. 16. 07:30
 



해운대시장은 꼼장어나 회, 해산물을 파는 가게들이 많아서 부산을 4번이나 갔음에도 여기에서 식사를 해본 적이 없어요.

숙소가 해운대이다보니 근처에 맛집 뭐 없을까 싶어서 검색하다가 해운대시장 내에 위치한 노홍만두를 알게 되었어요.

나름 맛집이라고 하더라구요.

해운대시장 중간 즈음에 위치해있으며, 해운대 해변에서는 걸어서 5분, 해운대역 3번 출구에서는 걸어서 7~8분 정도 거리입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반부터 오후 10시 반까지입니다.



입구에서부터 만두 찌는 김이 자욱해요.



가게 앞에는 판매하는 만두의 샘플이 진열되어 있어요.

한국인들 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아서 그런가봐요.



노홍만두 메뉴.

크게 칼국수와 만두가 있고, 가격은 5~7천원대입니다.

칼국수는 손칼국수, 비빔칼국수, 들깨칼국수 등이 있고, 만두는 왕만두, 찐만두, 김치만두, 새우만두 등이 있는데, 손칼국수와 새우만두가 제일 유명하다고 해요.

여름에는 시즌한정으로 밀면도 판매한다고 해요.



벽에는 연예인들의 사인들이 걸려있어요.

사진은 찍었는데, 누구인지는 딱히 자세히 보지는 않았어요.



반찬으로는 겉절이 딱 하나 나와요.

사실 칼국수나 만두 먹는 게 여러 가지 반찬은 오히려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기도 하고요.

보쌈 김치처럼 맵지 않고 달달한 맛이 강했어요.

저는 배추김치는 줄기 싫어해서 이파리 부분만 먹는데, 이파리 부분을 많이 주셔서 좋았어요.



테이블 위에는 단무지가 비치되어 있어서 먹고 싶을 만큼 덜어먹어도 되요.



손칼국수


대표 메뉴라는 만두와 칼국수, 둘 다 먹고 싶었지만, 나홀로 여행자의 입장에서는 둘 다 먹기에는 위장 용량이 100% 초과되요.

둘 중 무엇을 먹어야 만족도가 높을까 고민하다가 날도 쌀쌀하고, 이 날 비도 좀 왔던 터라 뜨끈한 손칼국수로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5,000원이에요.

양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터라 주문할 때 적게 달라고 했는데도 양이 많았어요.

국물은 멸치육수이고, 파와 마늘, 얇게 썬 단호박이 들어있고, 고명으로는 김가루를 얹었어요.

육수에는 건고추를 같이 넣었는지 맑은 국물이지만 약간 칼칼한 맛이 있어요.

많이 매운 건 아니고요.

면의 전분이 풀려서 약간 끈적한 느낌이 나는 국물이었어요.

 


면은 굵기는 비슷하지만, 두께는 한 가닥 면에도 차이가 있어요.

어떤 부분은 굵고, 어떤 부분은 얇아서 한 번에 두 가지 식감이 나요.

예전에 말레이시아 여행을 할 때 국수 한 그릇에 굵은 에그 누들과 얇은 라이스 누들을 섞어서 만들었는데, 그것과 비슷한 원리인 거 같아요.

면도 쫄깃하고, 국물은 육수에 건고추를 같이 넣었는지 맑은 국물이지만 약간 칼칼한 맛이 있어요.

적게 달라고 한 양도 상당히 많은 편이라 다 먹고 나니 배가 불렀어요.

정량을 다 받았다면 면만 건져먹기도 쉽지 않았을 거 같아요.

저렴하고, 혼밥도 가능한 시장 손칼국수 집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해운대구 중동 1394-107 | 노홍만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이번에 부산국제영화제 다녀오시면서 먹었던 것들 포스팅 하고 계신건가요? ㅋㅋ
    저도 이 골목에선 회였나.. 한번 먹고 다른건 먹어본 기억이 없네요..
    칼국수 저렴하면서도 맛있어 보이네요

    2019.10.16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녀온 거 슬슬 풀어야죠.
      여행기도 쓰고요ㅋㅋㅋ
      저 골목은 회랑 꼼장어? 같은 게 많아요.
      대부분 혼자는 먹기 힘든 메뉴라서 늘 지나갔는데, 이건 혼자 먹을 수 있어서 이번에 갔다왔지요.

      2019.10.17 01:33 신고 [ ADDR : EDIT/ DEL ]
  2. 입지조건도 좋고 가격은 저렴하고 맛도 있으니 성공할 수 밖에 없는 가게로군요.
    저라면 칼국수와 만두 다 먹었을 거 같아요. ^^

    2019.10.16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마음은 그랬는데, 제 위장이 감당이 안 되어서...
      칼국수만 먹어도 배불렀어요.
      만두 1/2만 판다면 또 모르지만요 ㅠㅠ

      2019.10.17 01:33 신고 [ ADDR : EDIT/ DEL ]
  3. 요새는 이런게 더 땡깁니다~~~ 카...아... 술 안먹었는데.. 속풀리는 기분.

    2019.10.16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칼칼해서 해장으로 먹어도 좋을 거 같았어요.
      날씨도 쌀쌀한데 뜨끈한 거 먹으니까 좋더라구요ㅋㅋㅋ

      2019.10.17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4. 우와~ 만두 맛있겠네요 ^^

    2019.10.16 1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성비 정말 좋아보이네요.
    쌀쌀한 날씨에 어울리는 메뉴입니다.
    양 문제로 만두까지 못 드셨으니... 이럴 때 많이 아쉬울 것 같아요. ^^

    2019.10.16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쉽지만, 어쩔 수 있나요.
      혼자 여행할 때 아쉬운 점이 이런 게 아닐까 싶어요.

      2019.10.17 01:34 신고 [ ADDR : EDIT/ DEL ]
  6. 만두 완전 좋아해요 !! 헐..
    저기있는거 다먹을수있을것 같은데요..ㅎㅎ
    진짜 맛있는 만두 잘봤씁니다 ㅠㅠ
    배고파..ㅠㅠ

    2019.10.16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민했어요.
      만두를 포장해갈 것인가, 말 것인가.
      하지만 칼국수가 나온 걸 보고 싹 포기했답니다.
      칼국수 자체만도 배불러서 만두는 도저히 못 먹을 거 같아서요ㅠㅠ

      2019.10.17 01:35 신고 [ ADDR : EDIT/ DEL ]
  7. 맛있어 보이네요.ㅎㅎ
    잘 먹고 가요

    2019.10.17 0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오호 칼국수 넘 맛있어보여요. ㅎㅎ 나홀로 여행 멋집니당 ㅎ

    2019.10.17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영화제에 영화보러 간 거다보니 혼자 갈 수 밖에 없더라구요.
      칼국수는 잘 먹었습니다ㅋㅋㅋ

      2019.10.18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9. 비밀댓글입니다

    2019.10.25 16:2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