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6월 22일, 버거킹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오늘 출시된 신메뉴는 버거로는 '칠리크랩 통새우버거' 와 '칠리크랩버거'가, 사이드로는 '칠리크랩 치즈후라이' 로, 총 3가지예요.



참고 : 버거킹 신메뉴 칠리크랩 통새우버거 후기




칠리크랩 치즈후라이


칠리크랩 치즈후라이 가격은 2,500원이고, 딜리버리 가격은 3,100원입니다.

칼로리는 369kcal 입니다.

중량은 138g 입니다.

버거킹에는 기본적인 후렌치 후라이를 제외하고 치즈프라이, 트러플 프라이, 쉐이킹 프라이 매콤치즈/구운갈릭/스윗어니언까지 총 5종류의 감자튀김 사이드 메뉴가 있어요.

칠리크랩 치즈후라이는 가격은 이 중 가장 비싸요.

칼로리는 트러플 프라이와 치즈프라이 다음으로 높으며, 후렌치 후라이 라지 사이즈와 비슷해요.



칠리크랩 치즈후라이는 후렌치 후라이에 칠리크랩 소스와 모짜렐라 치즈를 얹어줍니다.

치즈후라이는 치즈 소스를 뿌려서 제공되기 때문에 칠리크랩 치즈후라이도 치즈소스 + 칠리크랩 소스 조합으로 나올 줄 알았어요.

그런데 의외로 감자튀김에 슈레드 치즈를 얹어서 전자렌지에 녹인 뒤, 그 위에 칠리크랩 소스를 뿌려서 나왔어요.



맥주 안주



튀김 + 치즈 + 매콤한 소스의 조합이 딱 맥주 안주예요.

버거로 먹을 때는 다른 재료가 완충역할을 해서 칠리 소스가 맵다고 느껴지지 않았는데, 이렇게 심플하게 먹으니까 살짝 매콤해요.

치즈를 소스 형태가 아닌 모짜렐라 치즈로 넣으니까 식감도 더 좋아요.

갓 받았을 때에는 치즈가 쯕쭉 늘어나는 재미가 있고, 소스에 후렌치후라이가 눅눅해지는 걸 좀 막아주는 효과가 있었어요.

이런 제품은 매장에서 바로 주문해서 먹으면 괜찮아도 포장이나 딜리버리를 했을 때에는 맛이 급격히 떨어지거든요.

집에 도착해서도 전자렌지에 살짝 돌리면 치즈도 다시 녹고, 후렌치후라이도 좀 덜 눅눅해지지 않을까 싶더라구요.



소스를 따로 팔았으면 좋겠다



치즈프라이나 트러플 프라이처럼 소스를 뿌려주는 형태의 감자튀김은 늘 눅눅함이 단점으로 지적되요.

대용량으로 공급해서 주방에서 뿌려주는 게 비용도 절감되고 편하긴 하지만, 소스를 파우치 형태로 따로 제공하는 게 어떨까 싶어요.

요즘 집집마다 에어프라이기가 많으니 감자튀김을 살짝 돌린 후 소스를 뿌려먹으면 매장에서 먹는 것과 큰 차이가 없을 테니까요.

본인 취향에 따라 양 조절도 가능하고요. 

특히 칠리크랩 소스는 너겟을 찍어먹어도 잘 어울릴 것 같아요.

이번 신메뉴는 무엇보다도 칠리크랩 소스가 맛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