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타지키스탄 [完]2013. 8. 22. 08:30
 


728x90
반응형



처음으로 여행기를 끝마쳤습니다.

여행을 마친지 벌써 1년하고도 3개월이 지났네요.


사실 타지키스탄은 그닥 기대를 하고 떠난 여행은 아니었어요.

타지키스탄에 대해 워낙 몰랐기도 했고, 한국에서 가려면 힘드니까 우즈베키스탄에서 지내는 김에 다녀오자 라는 생각이 컸어요.

아직 관광이 발달하지 않아서 여행이 쉬운 나라는 아니예요.

하지만 그만큼 자연환경도 아름답고, 사람들도 친절했어요.

외국인인 우리를 신기하게 보는 사람들이 괜히 '니하오'라면서 말을 걸기도 하고, 괜히 주변을 기웃기웃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악의를 가지고 하는 행동도 아닌데다가 아는 사람을 총동원해서라도 도와주시려는 하는 분들이 많았어요

그 분들께는 아직까지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어요.





이번 여행을 통해 느끼고 알게 된 여행 정보들을 정리해볼게요.


1. 타지키스탄은 파미르가 전부가 아니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심지어 론니플래닛조차도 타지키스탄은 오직 파미르 고원을 보러 가기 위한 나라로 생각해요.

그러다보니 두샨베나 후잔드 같은 지역은 우즈베키스탄으로 넘어가기 위한 중간 기착지 정도로만 생각하고 금방 지나치시는 분들도 많아요. 

이번 여행에서 저와 일행들은 남들 다 가는 파미르 고원을 가지 않았지만,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어요.

파미르가 아닌 곳도 충분히 볼거리, 즐길 거리가 많아요.


2. 타지키스탄 여행은 무조건 여름에 하세요.


타지키스탄은 고산지대에 위치한 나라이다보니 낮에는 덥더라도 저녁에는 기온이 확 떨어집니다.

3000m가 넘은 높은 산은 더욱 말할 것도 없고요.

5월에 여행할 때 눈 내리는 것을 보았고, 4월에 여행한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안 좋은 날씨 및 도로 상태 때문에 정말 고생을 했지요.

왠만하면 타지키스탄 여행은 여름, 그것도 가장 더운 한여름에 하는 게 제일 안전하고, 먹거리, 놀거리, 볼거리가 제일 많아요.


3. 숙소에 돈을 아끼지 마세요.


타지키스탄에는 '중간급 숙소'라는 개념이 없어요.

비싼 대신 그나마 지낼 만한 숙소이거나 아니면 정말 물이나 전기도 제대로 공급되지 않고, 화장실도 정말 상태가 안 좋은 숙소이거나 둘 중의 하나예요.

여행을 할 때 숙면을 하고, 충분히 휴식을 해야한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조금 비싸더라도 좋은 숙소를 선택하는 게 좋습니다.


4. 펜지켄트 국경은 닫혀 있습니다.


론니플래닛에 보면 우즈베키스탄과 타지키스탄 국경은 타슈켄트 근처의 '오이벡 국경', 사마르칸트 근처의 '펜지켄트 국경', 수르혼다리오 근처의 '레가르 국경', 이렇게 3개가 있다고 나와요.

하지만 '펜지켄트 국경'은 저희가 여행하기 전부터 닫혀있었고, 양국 간의 관계를 고려할 때 향후에도 재개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해요.

실제 이용할 수 있는 국경은 '오이벡 국경'과 '레가르 국경', 이렇게 두 개 뿐입니다.

그 중에서 '레가르 국경'이 사람도 적은 편이고, 짐검사도 덜 까다로워요.

오이벡 국경은 정말 장난이 아닙니다.


5. 한여름이라도 긴팔 옷과 걸칠 옷을 준비하세요.


타지키스탄은 고산지대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한낮에는 매우 덥더라도, 아침 저녁으로는 기온이 푹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요.

한여름이라도 긴팔 티셔츠나 가디건 같은 옷을 한 벌 정도 준비하는 게 좋습니다.


6. 기념품들은 두샨베에서 구입하세요.


박물관 같은 곳은 가보지 않아서 내부에 기념품점이 있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후잔드 중심가에는 관광기념품을 파는 곳을 찾지 못했어요.

두샨베는 루다키 거리에 관광기념품을 파는 가게가 몇 군데 있기 때문에, 필요한 기념품들은 두샨베에서 사는 게 좋아요.


7. 우즈베키스탄으로 넘어가시는 분들은 타지키스탄에서 간식과 세면용품을 사가세요.


우즈베키스탄은 타지키스탄보다 비누, 칫솔, 치약, 샴푸, 바디워시 등의 세면용품이 훨씬 비싸요. 

또한 프링글스, 초콜릿, 초코바 등도 훨씬 비쌉니다.

어차피 상품은 다 러시아에서 들어온 제품이기 때문에 차이가 없습니다.





기회가 되면 타직어를 공부해서 다시 한 번 타지키스탄 여행을 떠나고 싶네요.

이번 여행에서 가지 못했던 파미르 지역도 함께요.


그동안 히티틀러의 타지키스탄 여행기를 읽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중앙아시아 혼자 가보고 싶다는 생각만....
    타지키스탄 여행기 잘 보겠습니다.

    2013.08.22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중앙아시아 여행은 한 명이라도 좋으니 꼭 일행과 같이 다니라고 꼭 말씀드리고 싶어요.
      숙소라든지 교통 수단이라든지 제대로 되어 있지가 않기 때문에 혼자서 여행하려면 일행이 있을 때보다 돈도 많이 깨지고, 시간 낭비도 많고, 정말 불편하거든요.
      단 총 인원이 4명이 넘으면 그것도 힘들어요.
      2-4명 정도가 딱 적당합니다.

      2013.08.22 15:04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가 함께 여행한 기분이 들었답니다.
    아마 과연 제가 그곳을 여행할 엄두를 낼 날이 올까 싶기도 할 만큼 낯선 느낌이 많이 들었던 곳인데,
    히티틀러님 덕분에 즐겁게 보았어요^^
    감사해요!

    2013.08.22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며칠 쉬었다가 다른 여행기도 슬슬 쓰기 시작하려고요.
      제가 여행했던 다른 나라들도 많이 여행하는 지역이 아니예요.
      앞으로도 종종 들려주세요^^

      2013.08.22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너무 부럽습니다.
    저도 여행 떠나고 싶네요~

    2013.08.22 17:27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여행기를 쓰면서 다시 여행하고 싶다는 많이 했답니다.
      늘 떠나고 싶다는 마음을 굴뚝 같은데,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면 떠나기가 힘들죠ㅠㅠ

      2013.08.22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4. 알 수 없는 사용자

    부럽습니다.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2013.08.23 01:58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오 첫 여행기 마무리지으셨군요! 여행기 마무리짓는 거 쉬운 일이 아닌데 대단하시네요 ㅎㅎ 첫 여행기 마무리 축하드려요!^^

    2013.08.23 0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는 남들 많이 가는 여행지만 다녀서 이런 여행기는 부럽기도 하고, 엄두가 안나기도 하고 그렇네요 ^^

    2013.08.23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확실히 이런 여행지는 남들이 많이 다니는 여행지보다 준비를 훨씬 많이 해야하는 거 같아요.
      저도 일행이 있어서 다녔지, 혼자서는 엄두가 안 났을 거예요.

      2013.08.23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7. 타지키스탄. 이름도 낯설은 곳인데 이런 곳에 여행을 다녀오셨다는게 참 대단하네요!
    니하오 라고 말도 걸어주고 신기해한다는 부분에서 참. 여기 분들은 정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13.08.23 14: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나라도 손님 접대문화가 강한 나라라 아직까지는 외국인에 대해 경계심이 적고, 정도 많아요ㅋㅋ
      여행다니면서 정말 도움이 많이 받았어요.

      2013.08.23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8. 중앙아시아는 미지의 세계네요..
    언젠가 그 곳의 공기를 마시는 날을 기대해 봅니다^^

    2013.08.23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는 낯선 미지의 국가였던 나라들이 점차 사람들이 많이 찾는 관광 국가로 변모해가는 것을 볼 때, 중앙아시아도 시간이 지나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 되지 않을까 해요.
      큐빅스님께서도 중앙아시아에 발을 딛으시기를 기대합니다ㅋㅋ

      2013.08.24 03:08 신고 [ ADDR : EDIT/ DEL ]
  9. 알 수 없는 사용자

    정말 용감하신 것 같애요!
    전 별로 알려지지 않은 곳은 왠지 더 무서워서 못 가겠는데...^^;;;
    여행할 때 숙소가 편해야 한다는 말에는 100번 동감!^^*

    2013.08.23 22:31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그 날 숙소는 아직까지도 별로 생각하고 싶지 않네요.
      제가 그렇게 가리는 사람도 아닌데 말이지요.

      2013.08.24 03:09 신고 [ ADDR : EDIT/ DEL ]
  10. 타지키스탄 여행기 잘 읽었습니다. 정말 귀한 여행기로군요.
    문체와 분위기가 좀좀이님과 비슷하다고 느꼈는데 좀좀이님 댓글이 달려있더군요.

    혹시 구면이신가요? ㅋㅋ 종종 들러 글 읽고 가겠습니다.

    2016.01.09 1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 얘기하시는 분이 종종 계시더라고요.
      그냥 아는 사람이에요ㅎㅎㅎ

      2016.01.10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11. 히티틀러님 안녕하세요!! 저는 2017년에 중앙아시아 여행을 다녀왔는데요. 그때 여행 준비하면서 히티틀러님 블로그를 엄청 많이 들락거렸거든요!ㅎㅎㅎ 그러고 요즘 중앙아시아 여행기를 좀 써보려고 자료 찾다가 블로그 이름 보고 번뜩 옛날 기억이 나서 댓글 남깁니다!! 히티틀러님 여행기 덕분에 중앙아시아 여행 잘 다녀올 수 있었던 것 같아서 정말 감사합니다ㅎㅎㅎ

    2021.07.29 1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012년도에 남긴 글인데 2017년도에 도움이 되셨다니 감개무량하네요.
      중앙아시아 여행은 즐거우셨나요?
      저도 우즈벡 여행기 써야하는데.. (하하핫)
      블로그 구독해두고 종종 여행기 보러 가겠습니다!!!

      2021.07.29 17: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