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오랜만에 타코벨은 다녀왔어요.

타코벨 Taco Bell 은 저에게 있어서는 멕시코의 맛이나 미국의 맛이 아닌 서울의 맛이에요.

제가 사는 곳에는 지점이 없어서 서울에 가야만 먹을 수 있거든요.

타코벨 자체는 좋아하는데, 햄버거 블로거로서 모스버거나 파파이스, 쉐이크쉑, 노브랜드버거 등 버거집을 먼저 가다보면 늘 순위에서 밀려서요.

제가 먹는 양이 많은 것도 아니고요.

그래서 서울 간 김에 정말 간만에 왔어요.



포테이토 부리또


제가 주문한 메뉴는 포테이토 부리또 Potato Burrito 예요.

저는 감자국에 사는 사람이라 서울 와서도 감자를 찾게 되나봐요.

포테이토 부리또의 단품 가격은 5,600원입니다.

포테이토 부리또 +포테이토 타코 + 음료로 구성된 포테이토 1인 세트의 가격은 7,900원입니다.




포테이토 부리또의 크기는 가로는 17~18cm, 세로는 5cm 정도예요.

가로 길이가 제가 가지고 다니는 15cm 자보다 조금 더 길었어요.



포장을 벗기니까 잘 구워진 부리또가 나와요.

저는 리뷰를 위해서 사진 찍을 목적으로 포장지를 벗겼지만, 그냥 식사 목적이신 분들은 받은 상태에서 포장지를 찢어서 들고먹는 게 더 펀합니다.




감자 감자 왕감자~



포테이토 부리또에는 감자와 다진 고기가 들어있고, 소스는 사워크림과 치즈소스인 거 같았어요.

인상적인 건 감자가 잔뜩 들어있다는 점이에요.

일반적인 부리또에는 밥이 들어있는데, 포테이토 부리또에는 밥 대신 찐감자를 넣은 거 같아요.

일전에 부리또 인 Burrito In 이라는 부리또 프랜차이즈에서 감자 부리또를 먹은 적 있는데, 그 때도 비슷했던 거 같아요.

저는 밥보다는 감자를 좀 더 좋아하는 편이고, 감자도 탄수화물이라서 요거 하나만 먹어도 꽤 근기가 있어요.

여기에 살사소스를 넣는다거나 좀 더 베리에이션을 줘도 괜찮을 거 같아요.

하지만 야채가 없다는 점은 좀 아쉬웠어요.

부리또 인에서 먹었을 때에는 치킨 덩어리도 제법 컸고, 채썬 양배추 샐러드도 들어있었는데, 포테이토 부리또는 감자 + 고기 + 소스 뿐이라서 좀 느끼한 감이 있어요.

다음에 가도 재구매할 생각은 있지만, 그 때는 식사라기보다는 맥주를 주문해서 안주로 먹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