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강릉2021. 9. 20. 07:00
 


728x90
반응형

 

살려주세요



전날 과음을 하고 눈을 떴는데, 숙취로 속이 울렁거렸어요.
뭔가 해장을 하지 않으면 안 되겠더라구요.
호텔 사장님께 근처에서 해장할 만한 곳이 있냐고 여쭤봤는데, 중앙시장 안에 있는 해성횟집을 추천해주셨어요.

 

 

중앙시장은 전날 갔지만, 제가 돌아다녔을 때에는 그런 식당들이 보이지 않았어요.
자세히 알아보니 중앙시장 건물 2층이 식당가라고 해요.
건어물 파는 매장들이 모여있는 낡은 건물들과 중앙성남전통시장 큰 간판 붙어있는 입구 그 사이로 올라가면 되요.

 

 

주차장 가는 기분이지만, 길을 쭉 따라 올라갑니다.

 

 

안내도에 보면 6번째에 해성횟집이 있습니다.

 

 

여기에서 오른쪽으로 쭉 따라가면 되요.

 

 

해성횟집은 골목을 따라 2번 정도 꺾으면 안쪽에 해성횟집이 나와요.
백종원의 삼대천왕을 비롯해서 생생정보통, 6시내고향 등 각종 방송에 많이 나왔다고 하네요.
영업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이며, 브레이크 타임은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까지입니다.
명절 연휴 휴무라고 해요.
나이 지긋하신 할아버지, 할머니가 운영하고 계세요.

 

 

테이블 좌석도 몇 개 있긴 한데, 대부분이 이렇게 신발 벗고 들어가는 좌식이에요.

 

 

메뉴는 단 2개, 삼숙이탕과 알탕입니다.
가게 이름은 횟집인데 회는 없어요.
혼밥도 가능합니다.

 

 

저는 삼숙이탕을 주문했어요.
가격은 1만원입니다,
강원도 사람이라 동해안에서 삼숙이, 도치, 망치, 곰치 같은 독특한 생선을 먹는다는 사실은 알고 있어요.
하지만 시장에서 파는 것만 봤지, 한 번도 먹어본 적은 없어서 무슨 맛일지 궁금했어요.
혼밥도 가능했는데, 이런 쟁반에 그대로 담아서 내주시더라구요.

 

 

반찬은 총 6가지가 나왔어요.
달콤하게 조린 코다리무침과 멸치볶음, 묵은김치, 해초무침, 호박조림, 식해가 있어요.
가자미식해는 저는 딱히 좋아하지는 않아도 그럭저럭 먹는 편이고, 강원도 출신의 친구들을 봤을 때 영동 지역 사람들이 아니라도 아주 생소한 음식은 아닌 거 같아요.
그런데 외지인들은 잘 못 먹더라구요.

 

 

삼숙이탕은 강릉을 대표하는 지역음식 중 하나예요.
삼숙이와 명태 곤이, 대파, 미나리 등이 들어갔고, 국물은 고추장으로 낸 거 같은 맛이에요.
제가 워낙 맵찔이라 주문할 때 매운지 물어봤더니 안 맵다고 하셨거든요.
막상 먹어보니 제 입맛에는 살짝 매웠지만, 먹기 힘든 정도는 아니었어요.
일반인 기준에는 짬뽕 정도의 얼큰함이라고 생각하면 될 거예요.
삼숙이 살은 아구와 비슷한 식감이라고 들었는데, 입에 넣으니까 진짜 녹아내리는 것처럼 부드러워요.
단점은 잡뼈가 많고 뼈 크기도 큰 편이라 조심조심 발라가면서 먹어야한다는 점 정도?
곤이도 꼬들꼬들했고요.

 

 

 

해장을 목적으로 먹기에는 정말 좋았지만, 묘하게 소주가 또 땡기는 맛이었습니다.
원래 해장음식이란 또 좋은 술안주거든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가족 단위는 오기 힘들다는 점이에요.
음식이 알탕과 삼숙이탕 밖에 없어서 애들이 먹기에는 좀 힘든 메뉴예요.
실제 제가 갔을 때 유치원 정도의 어린아이를 데려온 가족이 있었는데, 양해를 구하고 아이는 공깃밥만 따로 주문해서 다른 곳에서 사온 떡갈비 같은 거랑 같이 밥 먹이더라구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숙이탕 맛있어보이네요~^^ 좋은곳 정보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연휴 되세요~^^

    2021.09.20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는 현지 관광안내에도 나오는 곳이더라구요.
      근처에 소머리탕 맛있게 하는 집도 있다던데 거기를 못 간게 좀 맘에 걸립니다ㅠㅠ

      2021.09.20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2. 삼숙이탕이라니 아주 시원해 보입니다. 함께 나온 찬들도 아주 훌륭해 보이네요. ^^

    2021.09.20 1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우~ 딱봐도 얼큰하니 시원해보입니다. ㅎㅎ 갑자기 라면이라도 끓여먹고 싶네요 ㅎㅎ

    2021.09.20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숙취에 시달리는 아침에 먹으면 딱 좋은 메뉴군요.
    삼숙이는 첨 들어본 생선이름이예요.
    찾아보니까 아구하고도 좀 비슷하게 생긴 듯 한데 그래서 식감도 비슷한 듯.
    동태탕 좋아하니까 삼숙이탕도 맛있게 먹을 것 같아요.
    국물 보니까 맛있어 보여서 얼큰한 게 마구 땡깁니다. ^^*

    2021.09.21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삼숙이탕은 한국에서도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아요.
      강릉, 속초 같은 강원도 동해안 인근에서 주로 먹는 생선이고, 포항, 영덕 같이 조금 아래로 내려가도 알까 말까?
      동태랑이랑 맛 자체는 비슷한데, 살이 좀 더 부들부들했어요.
      뼈가 많고 매워서 애들에게는 좀 힘들겠더라구요ㅠㅠ

      2021.09.22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5. 삼숙이탕은 강릉을 대표하는 지역음식이라고 하셨는데 전 처음 들어보는 음식명이네요.
    그런데 들어간 재료를 보면 명태 모듬탕 정도로 생각하면 될 거 같네요.
    그래도 이런 건 현지 가서 한 번 먹어봐야 되겠죠? 😁

    2021.09.22 2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