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케밥하우스는 춘천에서 케밥을 먹을 수 있는 유일한 곳이에요.
원래 춘천 명동입구에 있는 부스에서 케밥을 판매했는데, 장사가 잘 되었는지 몇 년 전 현재의 자리에 정식 매장을 오픈했어요.
위치는 축협사거리로, 위치는 축협사거리 근처로, 강원대학교 후문에서 걸어서 5분, 공대 쪽문에서는 걸어서 10분 정도 걸려요.
강원대학교 병원에서도 걸어서 10분 이내에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 오후 9시이며, 휴무일은 첫째, 셋째 수요일 입니다.

 

 

케밥하우스 메뉴.
케밥은 5천 5백원 ~ 9천원 사이이고, 밥이 있는 메뉴와 세트 메뉴도 있어요.
이태원에 있는 케밥집들과 구성이 비슷해요.

 

 

고기는 닭고기 / 양고기, 2가지가 있습니다.
양고기가 있어서 좀 놀랐어요.
한국인들은 양고기 선호도가 낮아서 당연히 쇠고기일 줄 알았거든요.

 

1인 세트


저는 1인 세트를 주문했어요.
1인 세트 구성은 치킨케밥 + 감자튀김  + 탄산음료지만, 저는 1천원을 추가해서 램 케밥으로 변경했어요.
원래 안 되지만 4,500원을 추가해서 콜라 대신 맥주로 바꿨습니다.

 

 

라바쉬 (또띠아) 로 돌돌 감싸져서 있고, 안에는 얇게 자른 양고기와 채썬 양상추, 피클, 양파, 소스 등이 들어있어요.
우리나라에서는 '터키 케밥' 이라고 하면 딱 이런 스타일이라고 생각하지만, 터키에서는 되네르 케밥 이라고 해요.
보통은 종이로만 한 번 감싸서 주는데, 소스가 아래로 흐르지 않도록 비닐포장을 한 겹 더 씌워서 제공되는 게 센스있었어요.

 

저는 워낙 이태원이나 중동 현지 지역에서 거의 현지에 가까운 음식을 오래 먹어왔던 터라 양고기는 제가 기대했던 거만큼 양고기 특유의 냄새나 향신료 맛이 강하게 나지는 않아요.
하지만 춘천 같은 소도시에서 이 정도 퀄리티가 나오는 것도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고기도 제법 들어갔고, 야채가 많이 들어가서 느끼하지 않아요.
소스는 정확히는 뭔지 몰라도 매콤한 맛이 좀 있어요.
처음에는 몰랐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아래로 흘러서인지 거의 끝부분에 가서는 매콤하더라구요

 

 

감자튀김은 시판 제품을 사용하고 있어요.
맥도날드 스타일의 레귤러컷인데 소금을 뿌리지 않고 조금 오래 튀겨서 담백하고 바삭바삭해요.
과자 같은 식감이에요.

 

에페스 필스너


터키 맥주인 에페스 필스너 Efes Pilsner 도 주문했습니다.
단품 가격은 6,000원이에요.
오랜만에 마셨는데, 쌉쌀하면서도 목넘김이 좋아서 음식에 곁들여먹기 좋았요.

 

 

케밥과 맥주는 터키에서도 먹기 힘든 조합이에요.
되네르 케밥은 보통 터키 길거리나 작은 휴게음식소 같은 데에서 많이 팔아요.
게다가 터키가 이슬람 국가이다보니 관광지나 대도시 일부 식당을 제외하고는 술 파는 곳을 찾기 어렵기도 하고요.
오랜만에 맥주에 케밥을 먹으면서 터키 여행갔던 기분을 느끼고 왔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