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춘천을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는 닭갈비예요.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명동 닭갈비골목은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 중 하나가 되었어요.
하지만 춘천 사람들은 잘 안 가요.
여기 뿐만 아니라 집 근처에도 닭갈비집이 많기 때문에 굳이 명동까지 나올 이유가 없거든요.
타지에서 지인이 놀러와서 오랜만에 가봤습니다.

 

 

제가 방문한 곳은 명물닭갈비예요.
지인이 찾아본 곳이라고 해서 그냥 갔습니다.
어차피 닭갈비집은 거기에서 거기라서 굳이 찾아보지도 않았어요.
위치는 명동닭갈비골목에서 20걸음쯤 걸어가면 나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입니다.

 

 

명동명물닭갈비 메뉴.
닭갈비는 양념, 소금, 간장, 치즈 닭갈비가 있고, 철판닭갈비와 숯불닭갈비 둘 다 가능해요.
가격은 일반 닭갈비가 1인분 13,000원, 치즈닭갈비와 버섯닭갈비가 16,000원입니다.
1인분은 300g 이라고 하네요.

 

 

치즈닭갈비 3인분을 시켰습니다.
1인분 300g 기준 16,000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숯불닭갈비보다는 철판닭갈비를 좋아해요.
숯불닭갈비는 계속 뒤집어야하니 먹는 사람들이 구워먹어야하는 경우가 많은데, 철판닭갈비는 그렇지 않아서 직원들이 거의 다 해주거든요.
먹는 사람 입장에서는 거의 손 갈 게 없어요.

떡부터 시작해서 양배추, 고기 순으로 차근차근 먹기만 하면 됩니다.
 

 

기본 반찬으로는 물김치와 양파피클, 쌈장과 마늘, 쌈채소가 나옵니다.

 

 

빨리 익는 떡부터 먹고, 고기도 거의 다 익었다 싶으면 직원이 와서 치즈를 뿌려줘요.
몇 분간 뚜껑을 덮어놓으면 치즈가 다 익어서 바로 먹을 수 있습니다.
치즈도 넉넉하게 뿌려주고, 양배추보다는 고기가 많이 들어서 좋았어요.

 

 

어느 정도 먹고 난 이후에는 치즈 우동 하나와 치즈 볶음밥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배가 부르긴 했지만, 이왕 멀리에서 온 사람이라 이것저것 맛보여주고 싶었거든요.
저 어릴 때는 치즈볶음밥은 있어도 치즈우동은 없었는데, 치즈가 진짜 인기인가봐요.
가격은 치즈 볶음밥, 치즈 우동 볶음이 각각 3천원씩입니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우동은 치즈 없이 그냥이, 볶음밥은 치즈 들어간 게 더 맛있는 거 같아요.
볶음밥은 그냥 치즈를 위에 뿌려주는 게 아니라 밥으로 한 번 덮으니까 위아래 열기로 사르르 녹아서 더 맛있더라구요.


음료수 하나는 서비스로 받았습니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닭갈비집은 대부분 거기서 거기예요.
맛의 차이가 가게마다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특히 명동 닭갈비 골목의 경우는 유료주차를 해야하기 때문에 주차권을 주는지, 서비스를 주는지 등을 보고 , 자기가 가고 싶은 데 들어가면 좋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