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건대 양꼬치 골목에 있는 매화반점에 다녀왔어요.

원래는 동북화과왕에서 만날 계획이었는데, 친구가 매화반점도 유명한 맛집이라고 거기를 가자고 하더라고요.



매화반점은 건대 양꼬치 골목 중간 즈음에 위치해있어요.

2,7호선 건대입구역 5번 출구로 나와 우회전해서 가다가 주유소 지나 나오는 다음 골목으로 들어가면 되는데, 걸어서 5분 남짓 걸려요.

가다가 오른편으로 2층짜리 매장이 있고, 조금 더 가면 왼편으로 단층매장이 또 있는데, 저는 두번째 가게에 갔어요.

주말 저녁 6시 조금 넘어 가니 바로 자리잡고 앉을 수 있었는데, 조금만 늦었으면 밖에서 기다릴 뻔했어요.



매화반점 메뉴.

메뉴는 여타의 중국 동북식 음식점과 큰 차이가 없고, 가격은 대부분 요리 하나에 만원-만오천원 수준이예요.



밑반찬으로는 땅콩과 쯔란, 김치가 나왔어요.



양꼬치


인원이 적어서 양꼬치를 1인분만 주문했더니 주방에서 구워져서 나왔어요.

2인분 이상은 테이블에서 구워먹는데, 자동으로 구워주는 기계가 있어서 직접 굽는 번거로움이 없어요.

양꼬치 맛은 괜찮은 편이었어요.

미리 구워줘니 편하긴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금방 식어서 질겨지기 때문에 빨리 먹어야하더라고요.



닭고기 강정


보통 궁보계정이라고 부르는 요리인데, 여기에서는 닭고기 강정으로 써놓은 거 같아요.

닭고기 강정은 개인적으로 조금 실망이었어요.

양도 적고, 너무 재료를 잘게 다져놔서 젓가락으로 먹기 힘들어 숟가락으로 퍼먹어야할 정도였어요.

당근도 어떤 건 아삭하고 어떤 건 푹 익고, 익기가 제각각이고, 냉장고 냄새 같은 냄새가 나서 골라먹었네요.



크림새우


깐쇼새우는 먹어봤지만, 크림 새우는 처음이라 조금 느끼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닥 느끼하지 않았어요.

바삭바삭 튀겨져서 꼬리까지 씹어먹을 수 있엇네요.

주문했던 음식 중 제일 맛있던 음식이예요.



옥수수 온면

중국 동북식 음식점에 가면 옥수수 온면은 꼭 시켜먹고 나오는 음식 중 하나예요.
식사를 마치고 마지막으로 한 그릇 시켜서 여러 명이서 나눠먹으면 좋거든요.
저를 제외한 나머지 일행들은 옥수수 온면이 처음이라고 했는데, 다들 먹어보고는 맛있다고 좋아하더라고요.
옥수수 온면 위에 김치가 올려진 것은 처음 봤는데, 그래서그런지 역시 김치 맛이 많이 나서 조금 아쉬웠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옥수수 온면은 중국 라면스러운 기름기와 향이 매력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거든요.










제 입맛이 대림 봉자마라탕이나 동북화과왕에 많이 익숙해져 있어서 그런지, 특별히 맛있다까지는 아니고 그냥 무난한 정도였어요.
하지만 맛보다는 이래저래 불편한 점이 많았어요.
일단 테이블 위에 수저가 없어서 숟가락 하나가 필요해도 일일히 종업원을 불러서 가져다달라고 해야해요.
그런데 테이블에 벨도 없어서 직접 불러야하는데 워낙 바빠서 부르기도 쉽지 않고, 소소한 거 가지고 계속 부르기도 불편하고요.
최소한 테이블 위에 수저통이라도 올려놓아줬으면 좋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자양3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뉴판 보고 아침부터 배고파서 괴로워하고 있어요 ㅠ 젤 처음 메뉴판에 나오는 가지볶음이 먹고 싶어졌어요!

    2015.08.25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지 볶음 참 맛있죠ㅎㅎㅎㅎ
      저도 저걸 시킬까 말까 하다가 그냥 궁보계정 시켰어요.

      2015.08.25 21:04 신고 [ ADDR : EDIT/ DEL ]
  2. 다양한 요리를 즐기시는거 같아요
    메뉴판을 보니 저는 처음보는 요리가 몇개 있네요..

    2015.08.25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중국 동북식 음식점을 많이 가봤는데, 늘 시키는 메뉴만 시키는 거 같아요.
      좀 대중적이지 않은 메뉴는 왠지 회전이 빠르지 않아서 재료 질이 좀 안좋을 거 같은 생각도 들고, 맛이 어떤지 모르니까 약간 거부감도 조금 있어서요.
      사실 이런 맛집글을 쓸 때에는 오히려 이런저런 거를 다 맛봐야하는데 말이예요.

      2015.08.25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3. 양꼬치 보니 칭따오맥주 생각나네요,^^
    점심시간이 다가와서 더 배고파져요 ㅋ

    2015.08.25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건대에 양꼬치거리가 생겼나요?
    가본지가 워낙 오래되서 몰랐어요.
    차이나타운에서 한개 먹어봤는데 소스맛으로 먹었던 기억이....
    양이 원래 어떤 맛인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어요 ㅎㅎ~
    메뉴가 일반 중국음식점과는 다르네요.

    2015.08.25 1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건대 쪽에 양꼬치 거리가 생긴지는 꽤 된 것으로 알고 있어요.
      건대에서 중국인 유학생을 많이 오면서 생겨났다고 들었어요.
      저도 처음 중국 동북식 음식을 접할 때는 많이 낯설었는데, 요즘에는 가끔 생각나요ㅎㅎㅎ

      2015.08.25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5. 가까운 건대에 이런 중국요리 맛집이 있는 줄 몰랐네요.
    오늘같이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날에는 뜨끈한 옥수수 온면 한 그릇을 맛보고 싶어집니다.
    사진 잘 감상하고 갑니다~^^

    2015.08.25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오늘 같이 비오는 날이면 옥수수 온면이나 탄탄면이 생각나곤 해요.
      개인적으로는 여기 옥수수 온면보다는 동북화과왕의 옥수수 온면이 더 맛있었던 거 같아요ㅎㅎㅎㅎ

      2015.08.25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6.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 곳이었나봐요ㅠㅠ그래도 크림새우라든지 마음에 드는 메뉴가 있었던게 다행이네요^^

    2015.08.25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른 것보다는 수저통이 없다는 게 너무 불편했어요.
      숟가락 하나 달라고 종업원 부르기는 너무 번거롭더라고요.

      2015.08.25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7. 오호 제가 학교 다닐때도 유명한 곳이긴 했는데 여전히 건재하는 모양이군요. 덕분에 화양리 소식 하나 얻어 갑니다 ^^

    2015.08.25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금의 성님은 건국대학교나 세종대학교를 다니셨나봐요.
      친구도 유명한 맛집이라고 추천하던데, 2011년도에 출판된 맛집 책에도 있는 곳이더라고요.
      다음에는 조금 시간이 넉넉할 때 한 번 가보려고요.

      2015.08.25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8. 중국 현지 식당같은 느낌이에요 !
    레몬새우도 좋아하고 경장육슬도 좋아하는데... 시원한 맥주에 레몬새우 한점 곁들이고 싶네요 :)

    2015.08.25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경장육슬 얘기를 들으니 먹고 싶네요.
      진짜 좋아하는데ㅋㅋㅋㅋ
      제가 원래 고향은 서울이 아닌데, 이래서 고향에 못 내려가요.
      외국 음식에 맛이 길들여져서 '고향 가면 이런 음식 못먹지' 하는 생각때문에요.
      레문새우에 맥주라니! 생각만 해도 행복하네요ㅋㅋㅋㅋㅋㅋ

      2015.08.25 21:26 신고 [ ADDR : EDIT/ DEL ]
  9. 요즘 양꼬치가 유행인가봐요.
    개그맨의 유행어 때문인지 자주 보게 되네요.
    근데 아직 한번도 안 먹어 봐서 어던 맛인지 진짜 궁금하네요.

    2015.08.26 0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옛날에는 사람들이 양고기에 거부감이 많았는데, 그 특유의 냄새가 많이 줄어서 먹기 좋아요.
      전 양고기는 좋아하는데, 처음 먹을 때는 즈란 이라는 향신료 향이 좀 낯설었거든요.
      이제는 없어서 못 먹어요ㅎㅎ
      한국에 오시면 한 번 드셔보세요.

      2015.08.27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10. 좋은 술안주네요^^ 칭따오와 함께 ㅋㅋ

    2015.08.26 0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양꼬치엔 칭따오죠!
      중국 음식을 먹을 때는 중국 맥주를 곁들여야 더 맛있는 거 같아요.

      2015.08.27 00:1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양꼬치가 엄청 먹음직스럽네요~ 침이 꼴깍꼴깍^^ 그리고 메뉴판을보니 동북지방 음식이 많네요! 예전 중국에서 많이 먹던 음식들이 보여 반갑네요^^ 전 지삼선(띠싼씨엔)을 좋아하는데 메뉴판에 보이네요~ 기회되시면 함 드셔보세요!

    2015.08.26 16: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는 동북지방 음식 전문점으로 알고 있어요.
      저도 지삼선 좋아하는데, 친구가 한 번도 못 먹어본 터라 낯설어하는 거 같아서 그녕 무난한 궁보계정 시켜먹었어요ㅎㅎ

      2015.08.27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12. 건대에도 있군요. 동대문 근처의 중국인 사장님이 경영하는 꼬치집도 나름 맛있었는데...
    여름엔 숯불이 더워서 아무래도 먹기가 쉽지 않았는데 말이죠. ^^;

    2015.08.26 1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대문쪽에도 중국음식점 많죠.
      여름엔 숯불이 덥긴 하지만, 확실히 그 자리에서 구워먹는게 훨씬 좋은 거 같아요.
      불이 없으니까 금방 식어서 질겨지더라고요ㅠㅠ

      2015.08.27 00:1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