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터파운더 치즈는 우리나라에서는 빅맥이나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 등에 밀려 좀 덜 알려진 햄버거지만, 1972년에 처음 등장해서 무려 40년이 넘게 판매되고 있는 메뉴예요.

'쿼터 파운더 quarter pounder' 라는 명칭은 이 햄버거에 사용되는 패티가 쿼터, 즉 1/4파운드 (약 113g) 였기 때문에 그런 이름을 붙였다고 하네요.



쿼터파운더 치즈 세트


쿼터파운더 치즈 가격은 단품이 4,900원, 세트가 6,300원이고, 런치는 5,200원이에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496kcal, 세트는 864-1031kcal이에요.



쿼터파운더 치즈버거는 참깨번에 쇠고기패티, 양파, 치즈 2장, 피클, 케첩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이름도 그렇고, 띠지가 둘러져 있어서 더블패티의 두툼한 햄버거를 기대했는데, 막상 포장을 풀었을 땐 살짝 실망스러운 감이 없지 않았어요.
사이즈나 두께를 봐서는 굳이 종이 띠지를 두르지 않아도 될 거 같았어요.
맥도날드의 다른 버거에 비해서 패티가 두툼해서, 버거킹의 와퍼 패티 같은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패티 위 아래로 2장이나 들어가있어서 개봉하자마자 치즈향이 확 나요.
반면에 야채는 생양파 쪼가리 몇 개가 고작이에요.


이게 진짜 미국의 맛인가!


짭잘하고 느끼해요.
패티 자체가 두툼해서 쇠고기맛도 강한데, 슬라이스 치즈가 2장이나 들어있어서 쇠고기와 치즈의 진한 조합을 느낄 수 있어요.
케첩이 들어있긴 해도 쇠고기 패티와 치즈맛이 너무 강해서 잘 느껴지지 않을 정도예요.
맥도날드가 아니라 버거킹 메뉴인건가 하는 생각도 들었어요.
그리고 다른 햄버거에 비해서 간이 좀 세요.
쇠고기 패티와 치즈 자체도 간이 있는데, 여기에 피클이 더해지고, 짠맛을 덜어둘만한 야채라고는 없으니 짠맛이 강할 수 밖에 없어요.
확실히 서양인들이 좋아할만한 맛인 거 같았어요.
보통 한국에서 출시되는 햄버거를 보면 양상추나 토마토 등 다양한 야채가 들어간 햄버거가 대중적으로 인기가 있거든요.
야채가 없는 롯데리아 모짜렐라 인더버거KFC 징거더블다운맥스 같은 메뉴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편이고요.
아니면 매콤한 맛을 가미해서 느끼한 맛을 잡아주던가요.
이런 측면에서 봤을 때 쿼터파운더 치즈는 한국인의 햄버거 선호도와는 거리가 있거든요.
미국에서 햄버거를 먹는다면 딱 이런 맛이 아닐까 싶었네요.
정말 고기맛과 치즈맛 자체만을 느낄 수 있는 햄버거예요.
맥도날드 메뉴에 보면 쿼터파운더 치즈가 업그레이드 더블 쿼터파운더 메뉴가 있다고 하는데, 그것도 조만간에 먹어볼라구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엄청 두꺼울줄알았는데 버거가 작네요 ㅎㅎ;
    이런 메뉴도 있다는걸 지금 처음알았어요
    채소가 별로 없고 짜고 느끼하면..제입맛에도 백프로 안맞겠네요;

    2016.08.16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예상했던 거보다 좀 작더라고요.
      야채가 많이 들어가는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아마 입맛에 잘 안 맞으실 수 있겠네요.

      2016.08.16 15:22 신고 [ ADDR : EDIT/ DEL ]
  3. 짜고 느끼한 햄버거라니 ㅠㅠ
    저는 이제 이건 시도도 못해볼 것 같네요 ㅠㅠ

    2016.08.16 15: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인의 입맛에는 약간 매콤한 맛이 나고, 야채나 재료가 다양하게 들어있는 햄버거를 더 맞는 거 같아요.
      이 햄버거는 고기맛이랑 치즈맛이 강해서 좀 짜고 느끼할 수 밖에 없어요ㅎㅎ

      2016.08.16 15:25 신고 [ ADDR : EDIT/ DEL ]
  4. ㅎㅎㅎㅎㅎ 저도 이 햄버거 좋아해요.. 물론 맛있는것도 많지만.. 전 저 햄버거가 맛있더라고요... 지금은 맥도날드까지 가려면 차로 20분 이상 나가야 먹을 수 있기에 안가고 있지만.. 포스팅 보니 먹고 싶네요.

    2016.08.16 16: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근처에 맥도날드가 생겨서 요즘 쉽게 먹을 수 있는데, 예전에 맥도날드 가려면 30분을 걸어가야했어요.
      왕복 1시간 거리지만, 그래도 좋다고 먹으러 갔던 기억이 나네요.
      차로 20분이면 정말ㅠㅠ

      2016.08.16 16:54 신고 [ ADDR : EDIT/ DEL ]
  5. 음.. 그러고보니 맥도날드에선 빅맥 아니면 상하이만 먹어봐서..ㅎㅎ
    이 녀석은 어떤지 몰랐는데.. 웬지 피해야 할거 같아요..^^:

    2016.08.16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는 햄버거는 아마 상하이 버거일 거 같고, 이 제품은 약간 호불호가 있어요.
      고기맛 좋아하는 분은 좋아하시고, 야채가 많이 든 깔끔한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그닥 안 좋아하실 거 같아요ㅎㅎ

      2016.08.16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6. 짭짤하고 느끼하다에 완정 공감합니다.
    진짜 미쿡살뢈이 먹으면 좋아할 맛같아요 ㅋ
    모짜렐라 인더버거도 저는 짜다고 생각했는데.

    2016.08.16 1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딱 미쿡솰람이 좋아할 맛이에요.
      모짜렐라 인더버거도 좀 짭짤한데, 이것도 그 못지 않게 짭잘한 거 같아요ㅎㅎㅎ

      2016.08.16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7. 아하 맥도날드 꺼였군요. 버거킹의 쿼터치즈와퍼였나. 그거인줄 알았어요.
    맥날 안간지도 거의 일년 다되가네요;; 거의 버거킹만 가서.

    2016.08.16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버거킹에도 치즈와퍼나 콰트로 치즈 와퍼 같은 메뉴가 있으니까요.
      저도 사실 서로 막 헷갈리기도 해요ㅎㅎㅎ

      2016.08.16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8. 제가 야채를 안 좋아해서 이 메뉴 엄청 좋아해요ㅋㅋㅋㅋㅋ
    미국인 입맛인가봐요

    2016.08.16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야채나 부재료가 많이 들어간 햄버거를 좋아하는데, 이것도 맛있긴 하더라고요.
      자주는 못 먹겠지만요.
      이런 햄버거는 콜라보다는 맥주가 땡겨요ㅋㅋㅋ

      2016.08.16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9. 전 오늘도 토핑이 가능한 롯데리아서 짭짭~~~ㅎㅎㅎ 전반적으로 맥도날드가 더 고유의 느낌좋은 햄버거 맛이 있기는 해요...ㅎㅎㅎ(전 채소가 좀 듬뿍 들어간 햄거거가 좋은데 그런 버거는 없는 거같아요.

    2016.08.16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맥도날드도 추가 비용내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했으면 좋겠는데, 아직까지는 버거킹과 롯데리아만 가능하네요.
      미국에서 40년 넘게 인기를 끌고 있는 스테디메뉴이긴 한데, 한국인의 입맛에는 살짝 느끼하긴 해요.
      야채 좀 추가하고 싶긴 하더라고요ㅎㅎㅎ

      2016.08.17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는 야채 풍성하게 들어있는 버거 좋아하는뎁ㅎㅎ
    살짝 안맞을 수도 있겠네요 :)
    그래도 패티가 두꺼워서 괜찮을 것 같아요!!

    2016.08.16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야채가 풍성한 햄버거를 좋아하신다면 이 햄버거는 입맛에 안 맞으실 수 있어요.
      진짜 고기+치즈+빵 맛이거든요ㅎㅎㅎㅎ
      그래도 한번쯤은 먹어볼만해요.
      이거보다는 더블이 인기가 더 많다고 해서 그것도 먹어보러 가긴 가려고요.

      2016.08.17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11. 쿼터파운더랑 빅맥은 사랑입니두^^

    맥날이 짱이쥬ㅠㅠ

    버거킹도 맛있는데!!! 많이 안가본게 함정이에용.

    2016.08.16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한동안 버거킹을 안 갔어요.
      도장 깨기처럼 햄버거 메뉴 다 먹어보는 게 목표인데, 버거킹은 워낙 커스터마이징이 다양해서ㅠㅠ
      쇠고기패티가 들어간 햄버거는 맥도날드나 버거킹이 제일 무난한 거 같아요.
      나머지는 별로;;;;

      2016.08.17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12. 오호 맛잇어보이네요~ 맥날하면 상하이밖에 모르는 저인데 히티틀러님 덕에 숨은 메뉴들을 알아가네요~!

    2016.08.16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상하이가 제일 무난하고, 안 질리는 맛이긴 하죠ㅎㅎㅎ
      전 메뉴를 하나하나씩 시도하고 있는 중이에요!

      2016.08.17 00:06 신고 [ ADDR : EDIT/ DEL ]
  13. 안녕하세요 ㅎㅎ 저도 히티틀러처럼 사람들 많이 들르는 홈피를 만들고 싶네요... 진짜 홈피 너무 이뻐요!

    2016.08.16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은 미흡한 점이 많은 작은 블로그인데,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종종 들러주세요!

      2016.08.17 00:11 신고 [ ADDR : EDIT/ DEL ]
  14. 와아 또다시 버거 포스팅!!! 언젠가부터 기대하고 있어요 ㅎㅎㅎ
    미국의 맛이라니.. ㅎㅎ 어떤 맛일지 상상이 되네요. 전 사실 빅맥도 첨 먹었을때 '악, 미국맛!' 했었는데.. 러시아에 살땐 모든 버거세트 가격이 같아서 무조건 양 많은 빅맥을 먹긴 했는데 돌아오니 역시 빅맥은 좀 먹기 어렵더라고요.

    2016.08.17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빅맥은 그래도 소스에 약한 신맛이 있는데, 쿼터파운더는 진짜 고기+치즈 맛이에요ㅎㅎㅎ
      러시아 맥도날드는 가격이 다 똑같은가요?
      러시아 맥도날드는 아침 메뉴로 카샤랑 블린을 판다고 해서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2016.08.17 00:39 신고 [ ADDR : EDIT/ DEL ]
    • 예전엔 세트 가격이 다 같았는데 지금은 안 그런것 같아요 그땐 대신 케첩을 돈주고 사야해서 화났던 기억이 ㅎㅎ 러시아에서 패스트푸드점 안간지가 너무 오래돼서 요즘 가격은 잘 모르겠네요 담에 가면 맥도날드 가봐야겠어요 전 러시아 맥도날드가 젤 맛있었거든요 없이 살때라 그런가 ㅎㅎ

      2016.08.17 00:55 신고 [ ADDR : EDIT/ DEL ]
    • 요새도 돈 주고 사서먹는 거 같아요.
      맥도날드 러시아 홈페이지에 소스 리스트가 쫙 나오거든요.
      예전에 봤던 사진 중에 모스크바에 맥도날드 1호점이 문을 열었을 때, 사람들이 줄을 엄청나게 섰던 사진이 있었어요.
      그 지점은 정말 꼭 가고 싶어요ㅎㅎㅎㅎ

      2016.08.17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15. 비쥬얼만 봤을때는 그렇게 느끼할 줄 몰랐는데.. 저와는 상당히 안맞는 녀석이네요 ㅎㅎ
    중학생 때 맥도날드에서 빅맥 처음 먹어보고는 맥도날드와 저는 맞지 않다는 걸 깨달았거든요 ㅎㅎ 전 버거킹이나 롯데리아 치킨닭다리살 들어있는 버거가 제 스타일이거든요~

    2016.08.17 0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패티가 일반 쇠고기 패티보다 두툼한 편인데, 야채가 없어서 좀 느끼하게 느껴졌던 거 같아요.
      콜라보다는 맥주가 더 땡기더라고요.
      롯데리아에 치킨닭다리살 들어있는 버거가 있나요?
      닭다리살 패티를 쓰는 건 파파이스의 닭달버거와 맘스터치 뿐으로 알고 있었는데요.

      2016.08.17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현재까지 팔고있는지는 모르겠지만 4-5년 전쯤에 롯데리아 텐더그릴 치킨버거를 종종 먹었어요~ 인터넷 검색해보니 2007년도에 출시한 메뉴라고 기사가 나오네요 닭고기 엉치살을 사용한다고도 쓰여있어요~

      2016.08.17 13:53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텐더그릴!
      저 그거 진짜 좋아했어요.
      롯데리아에 있었는지는 가물가물한데, kfc에서는 판매했거든요.
      쫄깃쫄깃한게 나름 맛있었는데 왜 단종시켰는지 모르겠어요 ㅠㅠ

      2016.08.17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16. 쿼터 파운더치즈버거 전 한번도 못먹어 본건데 이런메뉴가 있나 할정도로 몰랐던 메뉴를
    오늘 잘 알고 가네요^^ 생각보다 간이 세다는게 어느정도인지 참 궁굼해져요. 맥도날드햄버거중
    제가 안먹어본 햄버거는 없었고 패티가 특별하게 간이 많이 다르다 느끼지 못했었는데
    쿼터파운더치즈버거는 간이 세다니 궁굼해서라도 한번 먹어봐야겠네요 ㅎㅎ^^
    저는 징거더블다운맥스를 상당히 좋아해요~^^ㅎㅎ 뭔가 치킨으로만 되있어서 포만감이 월등하고 말이죠.

    2016.08.17 04: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쿼터파운더 치즈 같은 경우는 패티 자체가 다른 햄버거보다 두툼한데다가 패티, 치즈, 피클 등 전부 간이 있는 재료들이에요.
      양상추나 토마토 같이 그 짠맛을 상쇄시켜줄만한 재료가 없다보니 입에서 느껴지는 맛이 더 간간한 거 같기도 하고요.
      전 징거더블다운맥스 처음에 먹어보고 정말 쇼킹했던 기억이 이어요.
      2년쯤 전이던가?
      그 때도 맥주 안주로 좋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이젠 KFC에서 맥주를 판매하니 가서 한 번 먹어보려고요.

      2016.08.17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17. 아! 오랜만에 햄버거 메인등극 축하드려요 ^-^!!
    쿼터파운더가 왜 쿼터파운더인지 오늘 처음 알았어요!
    전 주로 맥도날드에선 불고기버거나 상하이버거를 먹어서 쿼터파운더는 먹어본적이 없네요~

    2016.08.18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헉!!! 메인에 올라간 거 이제 알았어요.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쿼터파운더는 맥도날드 메뉴 중에서 그런게 대중적인 메뉴는 아니예요.
      그런데 매니아 층에게서는 꾸준한 인기가 있다고 하더라고요.

      2016.08.18 03:31 신고 [ ADDR : EDIT/ DEL ]
  18. 햄버거 맛있게 드셨어요 기끔씩 먹어주면 맛있지요. 더위가 한풀 꺽긴듯 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6.08.18 0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좀 자주 먹어서 부모님께서 걱정하시기도 해요.
      들러주서서 감사합니다!

      2016.08.18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19. 맥도널가면
    제입맛에 맞는 상하이버거만 먹는것 같아요 버거비쥬얼은 왠지 맛날것같은데 히티틀러님이 좀느끼하다고 하시니ㅎ
    조만간은 쭉 상하이버거로만 갈것같네요ㅎ

    2016.08.18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패티가 다른 햄버거보다 두껍고, 야채가 없어서 좀 느끼하게 느껴지는 거 같아요.
      물론 좋아하시는 분은 엄청 좋아하시지만요ㅎㅎㅎ

      2016.08.18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20. 맥다날

    참 좋아했었는데 요즘은 처음 출시될때보다 패티가 작아진듯 양 사기치는 것 같음

    2016.08.20 11:45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출시되었을 때에는 두툼하고 재료도 잘 넣어주다가 차츰 줄어드는 거 같아요.
      빅맥도 예전 빅맥이 아닌 듯요 ㅠㅠ

      2016.08.20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21. 5257

    전 햄버거 매니아인데 이것저것 다먹어봐도 쿼터파운드만한 버거는 못찾겠더라구요!
    개인차가 크겠지만 전 양념보다 소금간으로 원재료의 풍미를 잘 살린 최고의 버거로 쿼터파운더를 손꼽고 싶습니다.ㅎ
    햄버거는 노야채 치즈듬뿜 패티짱짱이 진리인듯요 ㅎ

    2016.09.07 17:20 [ ADDR : EDIT/ DEL : REPLY ]
    • 야채가 많고, 매콤한 맛을 선호하는 한국인의 입맛 때문에 대중적으로는 많이 알려져 있진 않지만, 쿼터파운더 좋아하시는 분들은 엄청 좋아하신다고 하더라고요.
      제 입맛에는 왠지 맥주랑 같이 먹으면 좋을 거 같았어요 ㅎㅎ
      그냥 쿼터파운더보다 더블쿼터파운더가 더 인기가 많다는데, 다음엔 그걸 먹어보려고요.

      2016.09.07 23:4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