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에 대만 출신 외국인 친구들이 있다보니 저도 요즘 대만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그 중에서도 가장 관심이 가는 건 역시 대만 음식!

'꽃보다 할배' 라는 프로그램에서 대만에 다녀온 이후로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대만 음식이 가격도 저렴하고 맛있다는 이야기를 정말 많이 접했어요.

대만에 다녀오지 못한 저도 유명한 음식 이름 같은 건 거의 알 정도니까요.

하지만 사실 처음에는 대만 음식에 대한 인식이 별로 안 좋았어요.

한국에서 먹어본 대만 음식들이 그렇게 맛있지는 않았거든요.



참고 : 다시 가고 싶지 않은 음식점, 연남동 대만야시장

             롯데마트 '대만 야시장 먹거리 기획전' - 지파이&딤섬



그러나 친구들이 가끔 주는 대만 과자며 간식 등을 통해서 '원래 대만 음식은 참 맛있구나' 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버블티나 망고 빙수 등을 파는 가게는 있지만, 딘타이펑 외에는 마땅한 대만 음식점이랄만한 게 마땅히 없고 요즘에는 지파이 파는 가게가 조금씩 생기고 있다는 사실만 대략적으로 알고 있었어요.

그런데 인터넷에 검색하다보니 대만에 '곱창국수'라는 음식을 파는 곳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대만 친구에게 보여주니 신기하다고 해서 같이 먹으러 가자고 하더라고요.




저희가 찾아간 곳은 퀴클리 Quickly 홍대점이예요.

원래 퀴클리는 버블티를 파는 가게인데, 홍대점에 한해서만 대만 곱창국수를 판다고 해요.

대만 친구가 보더니 快可立 이라고, 대만에도 있는 브랜드라고 해요.



입구에도 버블티와 시먼딩 곱창국수 안내판이 붙어있어요.



퀴클리 홍대점 메뉴.

메인은 버블티와 스무디 종류이고, 곱창국수는 그냥 곁다리 메뉴예요.

하지만 실제 와서 먹는 사람들을 보니 곱창국수 먹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더라고요.



대만 곱창국수


대만에서는 大腸麵線 이라고 부른다고 해요.

국수이긴 한데, 면이 굉장히 흐느적거려요.

그래서 젓가락으로 먹지 않고 숟가락만을 이용해서 먹는다고 하네요.

한 입 떠먹어보니 우리나라에서 먹을 수 있는 고기국물과 비슷하긴 한데, 약간 시큼한 맛이 있어요.

원래 대만에서는 검은 빛 나는 식초를 곁들여서 먹는다고 해요.

면은 워낙 가늘고 부들부들해서 술술 넘어가긴 하는데, 면을 씹는 식감은 없어요.

종종 쫄깃한 곱창조각이 씹히긴 하지만요.

'우와!' 할만한 맛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괜찮은 맛이었어요.

다만 숟가락으로만 먹는 건 영 불편해서 젓가락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요.

대만 친구는 맛이 괜찮긴 하지만, 대만에서 먹는게 훨씬 맛잇다고 했어요.


가게 한 켠에는 고수잎과 매운 양념이 놓여져있어서, 자기 취향에 맞게 첨가해먹을 수 있어요.

저는 매운 양념을 살짝 맛봤더니 너무 매워서 그냥 고수만 추가했어요.

원래 고수를 좋아해서 그런지 그냥 먹는 것보다 고수를 넣는게 더 맛있었어요.

하지만 고수를 둔 지 오래되어서 그러지 다 시들어버린게 좀 아쉽기는 했지만요.



얼그레이 밀크티


식사 후에는 디저티로 버블티를 마셨어요.

맛은 무난한 저렴이 버블티 맛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62-1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