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1955버거가 처음 등장했던 건 2013년이었어요.

그 때 맥도날드 미국 본사가 생긴 1955년을 기념한 '1955버거'와 맥도날드가 한국에 진출한 1988년을 기념함 '1988버거' 가 같이 한정판매로 출시되었거든요.

그 당시에도 햄버거는 좋아했지만 지금처럼 신메뉴는 꼭 챙겨먹어야겠다는 일념도 아직 형성되지 않았을 때였고, 광고사진에 제가 싫어하는 양파가 엄청 많이 들어가있어서 아예 먹어보질 않았어요.

한정판매가 끝나고 난 뒤에 인기가 많았는지 정식메뉴로 돌아왔지만, 어쩌다보니 아직까지 못 먹어봤어요.

의도치 않게 1955 스모키와 1955 파이어를 먼저 먹고, 1955버거 오리지널을 이제서야 먹어봤네요.



참고 : 맥도날드 1955버거 신제품 '1955 스모키' 후기

맥도날드 1955버거 신제품 '1955 파이어' 후기




1955버거 세트


1955버거 가격은 단품이 5,400원, 세트가 6,700원이고, 런치는 5,700원이예요.

맥도날드 햄버거 중에서 더블패티가 들어가는 종류를 제외하고는 제일 비싸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504kcal, 세트가 873-1040kcal 이에요.



1955버거는 참깨번에 쇠고기패티, 양상추, 토마토, 베이컨, 그릴드양파, 케첩과 1955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쇠고기패티가 꽤 두툼했는데, 홈페이지에 113g이라고 나와있는 걸로 봐서는 쿼터파운더 패티를 사용하는 거 같아요.
전 생양파를 그닥 안 좋아해서 햄버거를 먹을 때 큰 조각들은 좀 빼고 먹거든요.
그런데 그릴드 어니언은 익은 양파의 미끌거리는 물컹함도 없이 부드러우면서도 양파향이 나지 않아서 양파를 싫어하는 사람도 먹을 수 있겠더라고요.  
무엇보다도 소스맛이 아주 독특했네요.
약간 신맛이 나긴 하는데 빅맥 소스는 아닌 거 같고, 바베큐향 비슷한 향이 나요.
전반적으로는 쇠고기 맛과 소스맛이 강하긴 했지만, 다른 부재료도 알차게 들어있어서 소스만으로 맛을 내는 것도 아니었어요.
왜 인기가 있어서 정식메뉴가 되었는지 알겠더라고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도날드 버거 별로 안좋아했었는데 저도 예전에 이 1955버거 한번 먹어본 뒤 깜놀했었죠; 넘맛있고 입맛에 잘맞아서요! 맥도날드가 은근 찾기힘들어서 또 맛보기가 어렵네요

    2016.07.09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양파를 싫어한다는 이유로 안 먹은게 후회가 되더라고요.
      예상 외로 너무 맛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2016.07.09 18:56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거 처음 나왔을 때 이름이 뭐 이래 했는데 의외로 평이 좋아서 신기했던 기억이 나요 ㅋㅋㅋㅋ히티틀러님이 드시기에도 맛이 괜찮았나봐요 ㅋㅋㅋㅋ

    2016.07.09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상당히 맛있었어요.
      1955버거는 우리나라에서만 판매하는 메뉴가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유럽 일부국가에서도 판매하고, 대만에도 있어요!

      2016.07.09 19:00 신고 [ ADDR : EDIT/ DEL ]
  3. 추억의 맥도날드라니..ㅋㅋㅋ런치 가격이 생각보다 저렴하네요! 다음에 런치때 가서 먹어봐야겟어요! 셋트 칼로리가 어마어마 하네요~ㅠㅠ 전 생양파도 좋아해서 잘 먹는데... 저희 엄마는 새양파를 싫어하시더라구요. 엄마랑 버거 먹으러 가면 1955 버거를 추천하는 걸로!~ㅎ

    2016.07.09 16: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머니께서 생양파를 싫어하지만, 아마 1955버거를 좋아하실 거 같아요.
      아니면 주문할 때 생양파 빼달라고 이야기하면 그렇게 만들어줘요.

      2016.07.09 19:01 신고 [ ADDR : EDIT/ DEL ]
  4. 맥도날드 햄버거는 너무 커서 잘라서 먹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 것 같아요^^

    2016.07.09 2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그냥 베어먹는 걸 선호하는데, 블로그 포스팅 때문에 반으로 잘라먹고 있어요.
      반으로 잘라먹으면 내용물이 잘 떨어지는 불편함이 있더라고요.

      2016.07.09 20:31 신고 [ ADDR : EDIT/ DEL ]
  5. 1955버거 저도 좋아하는데,
    맛있게 잘 나왔네요~

    2016.07.09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ㅎㅎㅎㅎ
      1955버거에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예상보다 맛있어서 좀 놀랐어요ㅎㅎㅎ

      2016.07.09 20:31 신고 [ ADDR : EDIT/ DEL ]
  6. 1955가 정식메뉴였네요?
    광고 나올때만 먹어서 그런가...
    정식메뉴인지 몰랐어요!

    2016.07.09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정 메뉴로 판매햇다가 단종하고, 다시 정식 메뉴로 돌아왔을 거예요.
      돌아온 1955! 라고 하면서요.
      의외로 이 햄버거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고요.

      2016.07.10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7. 오홍 그렇군요. 베이컨 빼달라고 하고 한번 먹어보고프네요 저도 생양파는 싫어해서 항상 빼달라 하는데 익힌 양파는 잘 먹거든요~

    2016.07.09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익힌 양파가 신의 한수였던 거 같아요.
      생양파 그닥 안 좋아하는데, 이건 양파향도 거의 안 느껴지고 부드럽더라고요.
      주문할 때 베이컨 빼달라고 하면 아마 흔쾌이 빼줄 거예요ㅎㅎ

      2016.07.10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도 먹어봤는데 맵싸한 맛으로 기억나네요.
    전 맥도날드 시그니처버거 언제 함 먹어보고 싶어요.
    한때 광풍처럼 수제버거 먹으러 다녔다가 요즘은 다시 맥도날드를 더 자주 가는 듯 합니다.ㅎㅎ

    2016.07.10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맥도날드 시그니처 버거 먹어보고 싶어요.
      예전에는 일부 매장만 진행했는데, 갈수록 매장이 늘고 맥도날드 측에서도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더라고요.
      전 수제버거도 좋아하지만, 쉽게 접할 수 있는 패스트푸드햄버거를 더 좋아해요ㅎㅎ

      2016.07.10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9. 한국에서는 맥도날드가 미국보다 고급스런 느낌이예요. 1955 버거가 푸짐해 보여요.
    한국 물가를 모르지만 맥도날드에서 단품이 5,400원이면 고급에 속하는 게 맞는 듯 하구요.
    미국 맥도날드에 자주 가지 않아 장담은 못하겠지만 1955 버거가 미국 메뉴에 없는 듯 해요.
    영국에서 1955 버거 단품이 4.09 파운드라고 하니까 원화로 6,000원.
    한국에서 나름 저렴하게 파는 셈이네요. ^^*

    2016.07.10 0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즘 한국 맥도날드가 고급화를 추진하는 경향도 있지만, 한국인들은 야채가 다양하게 많이 든 햄버거를 선호해서 좀 더 푸짐하게 보이는 거 같아요.
    저는 미국에 가서 오리지널 맥도날드를 먹어보고 싶네요ㅎㅎㅎ

    2016.07.10 1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