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과 태국 음식점, 타이가든에 다녀왔어요.

타이가든은 명동과 이태원, 두 군데에 있는데, 제가 다녀온 곳은 명동점이에요.

명동 눈스퀘어 6층에 위치하고 있어요.



타이가든 메뉴.



카오팟 무


태국어로 카오 는 쌀, 팟은 볶다, 무 는 돼지고기라는 뜻으로, 돼지고기를 넣은 볶음밥이에요.

맛은 그냥 무난한 볶믐밥이었어요.

카오팟은 웍에다 센 불로 후다닥 볶아서 밥알도 고슬고슬하고 탱탱하고, 야채도 아삭거림이 있어야 제 맛인데, 살짝 질척거리는 느낌이 있긴 했어요.

아마 롱그레인 라이스가 아닌 일반 쌀로 만들어서 그런 듯 해요.



꿍 퐁커리


꿍 은 태국어로 새우를, 퐁커리는 커리라는 의미로, 샐러리와 계란, 칠리와 양파, 코코넛밀크 등을 넣어서 만든 새우커리예요.

생 어거스틴에서 먹었던 뿌팟봉커리 비슷한 걸 먹고 싶었는데, 메뉴에 없어서 이걸 골랐어요.

베이스 자체는 비슷한데, 소프트쉘 크랩 대신에 튀긴 새우가 들어있어요.

새우도 통통하게 잘 튀겨져있고, 달콤하고 부드러운 커리는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볶음밥이랑도 곁들여먹고, 공기밥을 하나 추가해서 같이 먹으니 더 맛있어요.



카오니오 마무엉


태국어로 카오니오 는 찹쌀로 지은 밥을, 마무엉은 망고 라는 뜻으로, 태국의 대표적인 디저트 중 하나예요.

우리나라에서는 망고 찰밥으로도 부려요.

처음 이 음식을 알게 되었을 때에는 밥을 과일과 함께 달달하게 먹는다는 사실 자체가 이해가 안 되었는데, 현지에서 먹어보고 정말 좋아하게 되었어요.

한국에 돌아와서도 꼭 다시 먹고 싶었지만, 태국 음식점에 갈 일도 별로 없었을 뿐더러 이 메뉴를 파는 음식점 자체도 많지가 없어서 못 먹고 있었거든요.

망고는 애플망고를 사용했다고 하고, 코코넛 밀크는 조그만 그릇에 따로 가져다주셨어요,

찹쌀밥과 망고에 코코넛 밀크를 듬뿍 쳐서 먹으니 입 안이 달콤함으로 가득 차요.

망고가 단맛이 덜하고 약간 꼬들한게 좀 아쉽긴 했지만, 여긴 태국이 아니니 그 정도는 감수해야죠.

예전 태국 길거리에서 사먹던 생각이 다시 새록새록 났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명동2가 83-5 눈스퀘어 6층 | 타이가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한번도 본적 없는 음식이라.. 특이하네요.. 맛 궁금해요.

    2016.09.12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볶음밥은 무난한 맛이고, 쿵 퐁커리와 카이니우 마무앙은 달달하면서 부드러운 맛이에요.
      전 둘다 진짜 좋아해요ㅎㅎ

      2016.09.12 15:55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 맛있어보여요
    태국갔을때 향신료걱정했었는데 의외로 특별한 향신료 맛도 나지않으면서 음식이 꽤 입에 맞았었는데ᆢ여기두 그런지 궁금하네요ㅎ

    2016.09.12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태국 여행 갔을 때 향신료향 때문에 좀 고생했어요.
      중동이나 중앙아시아 음식을 많이 먹어서 양고기나 고수 , 향신료 때문에 고생해본 적은 거의 없는데, 태국 음식은 그래도 힘들더라고요.
      맵고 짜고 시고...
      요 음식들은 한국인들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무난해요.

      2016.09.12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4. 퐁커리가 조금 똥 같이 나왔어여. 읔ㅋㅋㅋㅋㅋㅋ

    2016.09.12 14: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카오니오 마무엉..
    저는 아직 맛을 보지못해서인지 과일과 밥의 조화라 진짜 무슨맛일지 상상이 안되네요...
    과일은 음식과 함께 먹는것보다 과일그자체가 더 맛있을것같은데 말이죠..;

    2016.09.12 1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엔 저게 무슨 맛일까 싶었어요.
      그런데 태국에서 먹어보고 정말 심봉사 눈뜨는 기분이더라고요.
      쫄깃하면서도 부드럽고, 달콤한게..
      지금도 또 먹고 싶어요ㅎㅎㅎㅎ

      2016.09.12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6. 찰밥과 망고의 조화가 넘 궁금하네요~
    달콤하니 맛있겠지요~^^

    2016.09.12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달콤하고 부드럽고 진짜 맛있었어요.
      이건 진짜 언제 먹어도 또 먹고 싶어요.

      2016.09.12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7. 전 타이음식하면 똠양꼼밖엔 모르는데..오늘 포스팅 보니까.. ㅋㅋㅋ 타이음식이름 몇개 얻어가요. 감사합니다.

    2016.09.12 16: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태국음식에 대해서는 잘 몰라요.
      이름도 영 어렵고....
      지난번에 산 태국 음식 관련 책을 틈틈히 보면서 공부 중이랍니다.

      2016.09.12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8. 카오팟무 돼지고기가 위로 잘 보이는게 먹기전부터
    입맛을 상당히 자극 시키는것 같아요. 꿍이 태국어로 새우였군요.
    꿍 퐁거리는 진짜 새우 좋아하는 저에겐 정말 먹고 싶은 음식이라
    나중에 기억하고 시켜먹어봐야겠습니다.
    카오니오 마무엉 디저트가 신기해도 너무 신기하네요.^^
    저는 도저히 상상히 안가는 맛입니다. 단밥이 디저트라니 말이죠.
    실제로 궁굼해서 맛보고 싶어지네요.

    2016.09.12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태국 음식 먹으면서 태국어 단어를 조금씩 배워요.
      무 = 돼지고기, 꿍 = 새우, 팟 = 볶다 이런 식으로요ㅎㅎㅎ
      카오니오 마무엉은 저도 먹어보긴 전에 정말 상상이 안 갔어요.
      과일+밥+코코넛 밀크가 어울릴까 싶었거든요.
      현지에 가서 실제 먹어보니 심봉사도 눈 뜨는 맛이더라고요.
      달착지근하면서 찰밥이 쫀득하게 씹히는게 아주~
      전세계적으로는 쌀을 이용한 아이스크림이라든가 푸딩이라든가 디저트 종류가 참 많은데, 우리나라에서는 밥으로면 먹다보니 잘 상상이 안 가는 측면이 있기도 해요.

      2016.09.12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9. 태국음식 보니 푸팟퐁커리 먹고프네요^^

    2016.09.12 1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푸팟퐁커리 좋아해요.
      구하기 어려운 소프트쉘 크랩 대신에 새우를 튀겨서 이렇게 먹는 것도 괜찮을 거 같아요ㅎㅎㅎ

      2016.09.12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10. 망고옆에 밥인가?! 의심하면서 사진을 뚫어져라 봤네요
    망고와 찹쌀밥이라니 상상이 안되요 ㅎ

    2016.09.12 2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밥이 그냥 찰밥이 아니라 코코넛 밀크를 넣어서 지은 밥이예요.
      그래서 좀 더 들척지근하고 달달해요.
      저도 처음엔 저걸 무슨 맛으로 먹나 싶었는데, 막상 먹어보니 진짜 맛있어요ㅎㅎㅎ

      2016.09.12 23:07 신고 [ ADDR : EDIT/ DEL ]
  11. 태국음식 맛있게만 먹었지ㅎㅠ
    음식 이름이 무슨 뜻인지는 생각 안해봤는데, 배우고 갑니다ㅎ

    2016.09.12 2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먹는 것을 좋아하다보니까 음식 관련된 단어는 기본적인 거라고 외우려고 노력해요.
      여행 가면 꽤 도움이 되더라고요ㅎㅎ

      2016.09.12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12. 중국대사관근처에 있는 타이음식점이네요.~ 꼭 기억해놨다가 가봐야겠어요.,

    2016.09.12 21: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중국 대사관과 가까워요.
      같은 층에 떡볶이 뷔페도 있고, 인도음식점도 있으니 취향대로 즐기실 수 있을 거예요ㅋㅋ

      2016.09.12 23:13 신고 [ ADDR : EDIT/ DEL ]
  13. 메뉴판 꼼꼼하게 찍으셨네요. 중국마을 명동 잘 다녀오셨나요? ㅋㅋㅋ 태국음식과 단어뜻은 먹을 때만 기억하고 나중엔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는...ㅎㅎㅎ

    2016.09.12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메뉴판은 꼭 찍으려고 하는 편이에요.
      제가 좀 잘 아는 음식들은 이름을 아니까 괜찮은데, 잘 모르는 분야는 기껏 다 먹고 나서 음식 이름이 기억이 안 나서요.
      나중에 메뉴판을 보면서 이런 것도 있구나 하면서 공부도 해요ㅎㅎㅎ

      2016.09.12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14. 명동에 이런곳이 있었네요~ 예전에 친구들이랑 각나라별 음식 탐방가는게 꿈이었는데 아직 안해봤는데 이번주에 프랑스 요리를 먹으러 가기러 했는데 그거 먹고서 여기도 한번 추천해봐야겠어요!

    2016.09.12 2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외국 음식 먹으러 돌아다니는 거 정말 좋아해요.
      요즘엔 워낙 다양한 나라의 음식이 들어와있다보니 혼자 먹을 수 있는 것도 많고, 가격대도 다양해서 선택지가 많아요.
      제 블로그에 다양한 국가의 음식점을 포스팅해두었으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네요!

      2016.09.12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15. 마지막 디저트가 정말 특이하네요^^
    찹쌀밥에 과일을 먹는 디저트라니.. 정말 색다를거 같아요^^

    2016.09.12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처음엔 저게 무슨 맛이려나 싶었는데, 맛있어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태국 음식 중 하나예요.
      요리만 잘 한다면 직접 해먹고 싶을 정도로요ㅎㅎ

      2016.09.12 23:48 신고 [ ADDR : EDIT/ DEL ]
  16. 꿍 퐁커리 완전 맛나보이네요 ^-^!!
    근데 재료 이름중에 셰란?? 이 뭔가요??
    처음 들어봐요 @_@!

    2016.09.12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망고찰밥! 너무 신기해요 무슨 맛일까요. 달달하고 착착 붙을까요?
    저 뿌팟뽕가리(이거 이름 맨날 웃어요) 무지 좋아하는데, 며칠 전 이 앞에 있는 프라하에선 아주 유명한 태국 레스토랑에 갔는데 그 메뉴가 없어서 실망했어요 ㅠㅠ

    2016.09.13 0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에서는 정말정말 인기인데, 막상 저는 태국에선 못 먹어봤어요.
      해산물 전문 식당을 따로 찾아가야하는건가? 싶기도 하고요.

      2016.09.13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18. 저도 캐나다 수퍼마켓에서 가끔 태국 찹쌀을 구입해서 먹곤 합니다.
    망고 찰밥이 아주 찰지게도 보입니다.^^

    2016.09.13 04: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태국 찹쌀은 정말 쫀득쫀득하더라고요.
      밥 짓는 것도 우리나라랑 다르게 바구니 같은 데에서 쪄서 만들고요.

      2016.09.13 14:25 신고 [ ADDR : EDIT/ DEL ]
  19. 밥에 망고 넣어 먹는거 진짜 궁금한테 한국에서 먹는 망고는 망고가 아니라고 하여 태국에 놀러가면 먹어보려구요ㅋㅋ

    2016.09.13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한국에서 있었을 때는 망고맛 안 좋아했어요.
      남들 다 열광할 때 '저게 그렇게 맛있나?' 싶었거든요.
      동남아 여행다녀오고 망고의 참맛을 깨우쳤습니다.
      지금은 없어서 못 먹어요ㅋㅋㅋㅋ

      2016.09.13 14:30 신고 [ ADDR : EDIT/ DEL ]
  20. 마지막 디저트는 정말 신기하네요. 개인적으로 애플망고 정말 좋아하는데.. 그냥 망고도 맛있지만 애플망고는 조금 더 새콩상큼하면서 달콤하더라구요! 코코넛밀크와 찰밥과 망고의 조합이라니...!! 가격이 6000원이면 그래도 한번 먹어볼만 하겠어요. 흠~ 궁금궁금~~

    2016.09.13 2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망고의 종류가 참 많은 거 같아요.
      전 애플 망고 생과는 못 먹어봤는데, 새콤상큼하면서 달큼하다니 듣기만 해도 맛있을 거 같네요.
      카이니우 마무앙은 가격도 저렴한 편이라서 디저트로 먹기 딱 좋아요.

      2016.09.14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21. 꿍 퐁커리 진짜 맛있겠어요 소프트쉘크랩 들어간 버젼만 먹어봤는데.. 궁금!

    2016.09.15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프트쉘 크랩보다 바삭함은 덜하긴 한데, 훨씬 탱글하고 익숙한 맛이에요.
      전 게보다는 새우를 더 좋아해서 그런지 푸팟퐁커리보다는 쿵퐁커리가 더 맛있는 거 같아요.

      2016.09.15 22: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