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일, 오늘 파파이스에서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 라는 신메뉴가 출시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달 출시되었던 '아보카도 쉬림프버거'는 단종되었습니다.

바로 3일 전에 맥도날드에서 할라피뇨 어니언버거가 출시되었는데, 파파이스에서도 할라피뇨가 들어간 햄버거가 출시된 건 단순히 우연인지 아닌지 모르겠어요.

할라피뇨가 그렇게 자주 쓰이는 햄버거 재료는 아닌데요.



참고 : 맥도날드 신메뉴 '할라피뇨 어니언버거' 후기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 콤보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 가격은 단품 기준 5,000원, 세트 6,800원입니다.

출시 기념으로 2월 20일부터 3월 5일까지 보름간 단품을 3,000원에 할인 판매하고 있어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573kcal 입니다.

세트는 공지되어 있지 않지만, 단품에 케이준 후라이와 콜라의 칼로리를 더하면 약 1000kcal 정도 됩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주문시 제품명을 정확히 얘기하지 않고 '케이준 치킨버거' 라고 이야기하시면 문제가 생길 수 있어요.

파파이스에는 케이준 익스트림 치킨버거 라는 메뉴가 있기 때문에 두 개가 헷갈릴 수가 있거든요.



참고 : 파이스 '케이준 익스트림 치킨버거' 후기



할라피뇨 치킨버거를 달라고 하시거나 아니면 아예 이번에 출시된 신메뉴를 달라고 하는게 서로 편합니다.




사이즈와 두께는 이 정도입니다.

파파이스답게 꽤 두툼해요.

파파이스에 햄버거를 먹으러가면 보라색으로 된 포장지가 나와서 좀 의아할 때가 많았는데, 자세히 보니 기간 한정 버거메뉴에만 사용하는 포장지더라고요.

요즘처럼 신메뉴가 자주 출시되는 때에는 꽤나 경제적이네요.

신메뉴 출시 시마다 매번 포장지를 새로 제작하거나 다른 버거 포장지를 돌려 쓰는 일 없이요. 



버거 외관도 꽤나 실하게 나와요.

광고 사진은 늘 그냥 참고만 하고 그대로 나올 거라는 생각을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데, 이 정도면 정말 준수한 편이에요.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는 참깨번에 닭가슴살 패티, 토마토, 양상추, 할라피뇨, 슬라이스 치즈, 베이컨, 케이준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개봉을 하자마자 매콤한 향이 솔솔 나요.

먹어보니 많이 맵지는 않지만, 입 안에 가장 먼저 매콤함이 감돌아요.

재료 자체를 전반적으로 그렇게 구성해 놓았더라고요.

할라피뇨 뿐만 아니라 닭가슴살 패티도 매콤하게 시즈닝이 되어있고, 소스도 케이준 소스라서 매콤한 맛이 나요.

하지만 그렇다고 막 매콤한 수준은 아니었어요.

양상추와 토마도 들어있고, 슬라이스 치즈와 베이컨이 고소하고 짭조름한 풍미를 더해주고 매운 맛을 많이 경감시켜주거든요.

소스 맛이 좀 강한 편이긴 했지만, 다른 재료의 맛을 다 묻어버릴 정도의 수준은 아니었어요.

실상 소스는 만드는 사람의 재량에 따른 것이라서 조절 가능한 측면이고요.


할라피뇨는 버거킹의 할라피뇨 와퍼나 맥도날드의 할라피뇨 어니언버거과 다르게 튀김 형태가 아닌 생 할라피뇨로 들어가 있어요.
씹자마자 매운 맛이 팡팡 터질 정도까진 아닌데, 꽤 매워요.
전 반 정도는 할라피뇨 넣은 채로 먹다가 반은 빼고 먹었어요.
매운 것을 못 먹는 제 입맛에는 할라피뇨 빼고 먹어도 맛있어요.





파파이스 케이준 할라피뇨 치킨버거는 매콤한 맛과 생야채 포함 풍성한 재료가 든 햄버거를 좋아하는 한국인의 취향에 정말 잘 맞는 햄버거예요.
매운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약하겠지만, 제 입장에서는 적당히 알싸하고 기분 좋은 매콤함을 느낄 수 있었어요.
이제까지 파파이스 햄버거는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딱히 기억에 남는 맛도 아닌 햄버거' 라는 이미지가 강했는데, 이 제품은 근래에 드물게 맛있게 먹었네요.
다음에 가면 또 먹고 싶어요.
강력 추천합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튀긴 할라피뇨는 별로인데 생 할라피뇨라서 눈길이 가네요 ㅎ
    매운것 좋아하는데 내일 점심 메뉴로 올려놔야겠습니다 ㅎㅎ

    2017.02.20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라피뇨가 생각보다 큼지막하게 많이 들어가서 조금 놀랐어요.
      소스랑 패티 자체도 매콤한데, 할라피뇨까지 더해지니 씹을 때마다 좀 얼얼한 느낌이 있더라고요.
      매운 거 좋아하시면 조금 부족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맛있어요ㅎㅎ

      2017.02.20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새로 나오는 메뉴들 한번씩 먹어보게 되는데요~ 이것도 기대되네요!!

    2017.02.20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오~!!
    이 메뉴야 말로, 할라피뇨를 제대로 느낄 수 있겠군요!
    다른 버거는 할라피뇨를 너무 중화시켜서,,ㅠ

    2017.02.20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라피뇨 와퍼와 할라피뇨 어니언버거처럼 튀김이 들어있는 게 아니라 그냥 할라피뇨가 들어있어서 맛은 좀 더 느낄 수 있어요.
      맵기는 맥도날드<파파이스<버거킹 순이었던 거 같아요.

      2017.02.20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4. 우와 진짜 양이 대박인데요? 가격보고 좀 비싸지 않나 싶었는데 저정도 크기면 좋네요!! 생 할라피뇨라고 하니 할라피뇨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제일 좋은 메뉴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2017.02.20 17: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파파이스가 치킨 패티가 통살이고 야채가 많이 들어있는 편이라서 꽤 두툼해요.
      맘스터치랑 비슷한 수준?
      버거 자체는 전반적으로 무난하고 괜찮은 편이데, 매장 자체가 별로 없는게 문제죠.

      2017.02.20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도 남편이 먹는거 한입 먹엇었느넫..너무 맵더라구요 ㅎㅎㅎ 빼고 드셨다는 말에 공감!!

    2017.02.20 18: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라피뇨가 들어가서 매콤한 맛이 날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패티와 소스까지 합세하니 생각보다 조금 매콤한 편이었어요.
      요새는 하도 매운 맛의 버거가 많이 나와서 못 먹겠다 수준까지는 아니어도 제겐 좀 부담스러워서ㅎㅎㅎ
      할라피뇨를 빼고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2017.02.20 22:07 신고 [ ADDR : EDIT/ DEL ]
  6. 치킨 살 패티가 엄청 두툼하네요 ㅎㅎ 개인적으로 할라피뇨를 좋아해서 기대가 됩니다 ㅎㅎ

    2017.02.20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맘스터치랑 파파이스가 치킨패티가 두툼한 편이에요.
      할라피뇨가 들어간 햄버거가 자주 나오는 게 아니고, 이 제품도 언제 단종될 지 모르니 기회될 때 드셔보세요.
      맘스터치도 할라피뇨 통살버거와 할라피뇨 통가슴살버거가 있는데, 그건 제가 먹어본 적이 없어서 뭐라고 추천을 못 드리겠네요.

      2017.02.22 01:30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건 그냥 할라피뇨 슬라이스를 넣었군요!
    전에 버거킹에서 할라피뇨튀김 넣은 버거 출시했을 때는 좀 별로였어요. -_-;;;
    괜히 일거리만 늘어나고 맛도 업그레이드되지 않는 느낌이었거든요.
    저도 매운 걸 잘 못 먹어서 할라피뇨 몇 개는 빼고 먹게 될 것 같아요. ㅋㅋ

    2017.02.20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할라피뇨를 그냥 잘라넣는게 더 편할 텐데, 할라피뇨 들어간 버거는 꼭 튀김 형태로 넣더라고요.
      그건 저도 의문ㅎㅎㅎ
      할라피뇨 몇 개 빼고먹으니 적당히 매콤한 게 좋더라고요.
      다음에 또 먹게 되면 할라피뇨는 조금만 넣어달라고 해야겠어요.

      2017.02.22 01:31 신고 [ ADDR : EDIT/ DEL ]
  8. 할라피뇨가 왠지 다이어트에서 자유롭게 해줄것만 같아요. ㅋㅋㅋ

    2017.02.21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튀긴 할리피뇨가 아니라 맘에 듭니다. 튀겨서 넣은 버거킹이나 맥도날드 모두 보기가 너무 별로여서...

    2017.02.21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버거킹은 메콤한 맛이라도 이는데, 맥도날드는 매운 것도 아니고 바삭한 것도 아니고...
      요건 그래도 맛있었어요ㅎㅎㅎ

      2017.02.22 01:32 신고 [ ADDR : EDIT/ DEL ]
  10. 생 할라피뇨가 들었군요. 저도 서브웨이 샌드위치 단맛 소스에 가려질 때 매운 망 몰랐다가 샐러드에 넣은 할라피뇨가 은근히 매워서 가끔 빼기도 하는데 파파이스 할라피뇨 버거는 호불호가 좀 갈리겠군요. 동네 근처에 파파이스 오픈했는데 아직 못 가보고 있는데 이 포스팅 보니 땡기네요ㅎㅎㅎ

    2017.02.22 19: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케이준 할라피뇨버거는 소스도 좀 매콤하고, 패티에도 시즈닝이 되어있는 상태인데, 여기서 할라피뇨가 들어가니까 더 맵게 느껴졌던 거 같아요.
      그런데 맛있었어요.
      제가 매운 걸 못 먹는데도 막 짜증나게 매운 게 아니라 맛있게 매운 거 있잖아요.
      오히려 호불호가 별로 안 갈릴 거 같아요.
      근처에 파파이스 오픈했다니 축하드립니다ㅎㅎㅎ

      2017.02.23 01:01 신고 [ ADDR : EDIT/ DEL ]
  11. 오~ 먹어봐야겠어요~ 근데 햄버거보다는 서브웨이 샌드위치가 나은 것 같아요... 야채에 할라피뇨도 있더라구요. 이 밖에 야채가 많이 들어가니까요~^^

    2017.02.23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서브웨이는 내 마음대로 커스터마이징을 해서 먹을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죠.
      저는 늘 빵은 허니 오트에, 오이와 양상추, 올리브를 많이 넣어달라고 해요ㅎㅎㅎ
      전 둘다 좋아해서 뭐 하나 우열을 가리기 힘들어요ㅎㅎ

      2017.02.24 01:1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