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6월 21일, KFC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출시된 신메뉴는 사이드 메뉴인 '꿀씨앗볼' 과 '텐더떡볶이', 치밥 신메뉴인 '매콤 닭갈비 치밥' 이에요.



꿀씨앗볼&텐더떡볶이


꿀씨앗볼과 텐더 떡볶이 가격은 각각 1,900원이에요.

칼로리는 꿀씨앗볼 236kcal, 텐더 떡볶이 252kcal 입니다.



꿀씨앗볼


꿀씨앗볼은 지름이 4-5cm 정도 되는 도넛 2개가 나와요.

딱 재래시장에서 파는 시장 도나쓰 사이즈예요.



안에는 호떡에 들어있는 거 같은 설탕 시럽과 견과류 조각 같은 게 들어있어요.

일반적인 호떡 시럽보다는 좀 더 꾸덕꾸덕한 느낌이에요.



호떡맛 도나쓰



씨앗호떡은 해바라기씨나 땅콩조각 같은 견과류가 듬뿍 들어있어서 씹는 식감이 있는데, 꿀씨앗볼은 그냥 흉내만 낸 수준이에요.

그런 씹는 식감이 거의 나지 않아요.

게다가 가격이 너무 비쌌어요.

씨앗호떡은 손바닥만한 사이즈에 보통 1,000원, 비싸봐야 1,500원 수준인데, 거의 2천원이 되는 가격에 도나쓰 2개 준 건 가격이 너무 과하게 매겨진 감이 있어요.



텐더떡볶이


텐더 떡볶이는 떡 6조각에 치킨텐더 1조각, 소스가 뿌려져있어요.



떡은 일반 가래떡이 아니라 떡 튀김 같은 거였어요.

길이는 어림잡아 3cm 정도 되는 거 같아요.



치킨텐더는 떡 사이즈와 비슷하게 한입거리로 잘라놓아서 그렇지, 그냥 1조각이에요.



떡꼬치맛



떡볶이라고는 하는데, 매콤달달한게 오히려 떡꼬치나 떡강정에 가까운 맛이었어요.

아무리 사이드 메뉴라고는 하지만, 양이 너무 적어요.







솔직한 심정으로, 이번 신메뉴는 왜 출시했는지 모르겠어요.

이전에 출시한 올쉐킷이나 떠먹는 치킨은 그 자체보다는 맥주와 가볍게 곁들일 수 있는 안주를 목적으로 출시했다고 생각해볼 수 있어요. 

실제 KFC에서 클라우드 생맥주 판매를 시작한 이후에 치즈 후렌치 후라이 같은 메뉴 판매가 증가했다고 하고요.

하지만 꿀씨앗볼이나 텐더 떡볶이는 그런 메뉴도 아니예요.

게다가 양이 너무 적어요.

그릴바베큐버거 단품이 2,500원이고, 징거버거 단품이 4,000원이에요.

얼마만 더 보태면 햄버거를 먹을 수 있어요.

저도 신메뉴라서 먹었지, 제 수준에 딱 4천원만 있다면 그냥 징거버거 단품 사먹었을 거예요.

맛 자체는 그렇게 나쁜 편은 않았지만, 제 돈 주고 다시 사먹게 되진 않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헉 KFC에서 이러한 메뉴라니!!

    엄청 신기한걸요?
    아무래도 페스트푸드점들이 기존의 메뉴들을 넘어서 로컬화도 도전하는것 같아서 보기엔 좋네요
    그런데 제가 한국에 있을때도 어지간한 길거리 분식들도 2천원은 되었던것 같아서
    각각 1900원 나름 고심한 가격이 아닐까 싶은 느낌이 듭니다

    맛이 괜찮다면 햄버거 먹으러 간김에 사이드로 시켜볼만 한거 같아요 +_+

    2017.06.21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KFC가 계속 독특한 메뉴를 많이 출시하고 있기는 해요.
      하지만 양은 적고, 가격은 비싸고, 딱히 이걸 먹어야겠다는 매력은 못 끄는 그런 메뉴들 뿐이라고 할까요.
      저희 동네 떡볶이집이 1인분에 1,500원인데, 양도 적고 맛도딱히 그럭저럭한 걸 1900원을 주고 먹고 싶지는 않아요.
      참 애매하달까요.
      그냥 뭔가 독특한 메뉴라는데 만족을 ㅋㅋㅋㅋ

      2017.06.21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양도 중요해서... 늘 가격대비 퀄리티와 양을 함께 보는 편이네요. ㅋ
    그런 의미에서 저에게도 맞지 않는...
    그래도 신메뉴 한번 맛보는 건 나름의 즐거움이 있지요. ^^

    2017.06.21 1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맛과 가성비를 중요하게 보는 편이에요.
      양이 적더라도 맛이 정말 좋으면 그래도 봐줄만한데, 맛도 그냥 그럭저럭인데 양이 적어서...
      제게도 별로 안 맞았어요.
      그냥 신메뉴를 먹어봤던 거에만 만족하고 있어요.

      2017.06.21 19:07 신고 [ ADDR : EDIT/ DEL ]
  3. kfc가 참 이것저것 소소하게 출시하네요 ㅎㅎ
    문제는 대박난것도 없고 평이 좋은것도 별로 없는것 같아요
    하나를 출시해도 제대로 된걸 출시해야할텐데...

    2017.06.21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딱 말씀하신대로예요.
      이상한 거 하지말고 그냥 기본적인 거나 할인 많이 했으면 좋겠어요.

      2017.06.22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4. kfc가 참 이것저것 많이 시도하네요.
    저는 저번에 한번 진짜 최악의 치킨을 kfc에서 먹은 뒤로는 발 길을 끊은...
    떠먹는 치킨이 먹어보고 싶은데도 참고 있네요.

    2017.06.21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중적인 메뉴인 치킨이나 징거 버거 같은 건 맛이 계속 떨어지고, 이상한 실험만 계속 하고 있는 거 같아요.
      떠먹는 치킨 맛은.. 그냥 사진 그대로예요.
      양만 적고 ㅠㅠ

      2017.06.22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5. 좀좀이님 블로그에서 꿀씨앗볼 리뷰는 먼저 봤는데 떡볶이도 나왔네요. 꿀씨앗볼은 먹어보고픈 생각이 들었었는데 히티틀러님 리뷰를 보니 확실히 가성비가 많이 떨어지는군요... 근데 전 왜 자꾸 패스트푸드점에서 분식류를 내는지 잘 모르겠어요 특히 떡볶이.. 맘스터치도 그렇던데... 아마 제가 분식을 별로 안좋아해서 그러는건가... 분식 좋아하시는 분들은 환영하시려나요

    2017.06.21 2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글을 따로 쓸까 하다가 그냥 같이 묵었어요.
      맛이 둘 다 나쁘지는 않는데, 가성비는 최악이에요.
      분식은 분식집에 가서 먹어야 제맛이죠!

      2017.06.22 23:21 신고 [ ADDR : EDIT/ DEL ]
  6. kfc 메뉴들이 점점 혼란의 도가니로..ㅋㅋㅋ
    생맥주 매장이 많지도 않은데 과연 어떨지 모르겟네요..^^:

    2017.06.21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혼란의 도가니라는 말이 딱인 거 같아요.
      뭔가 실험실이 된 느낌?
      그 중에서라도 괜찮은 게 있음 좋은데, 다 고만고만하고 두 번 사먹을 것은 아닌 거 같아요.

      2017.06.22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7. 가격대비 양과 맛이 만족스럽지않았나 보네여 ㅎ 새롭긴한데! 요즘 KFC가 새로운 도전을 많이하네여 ㅎ

    2017.06.21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나오는 신제품이 다 그래요.
      신기하긴 한데, 딱 그것 뿐이에요.
      한 번 먹고 나면 다시 먹고 싶은 생각은 안 들더라고요.

      2017.06.22 23:36 신고 [ ADDR : EDIT/ DEL ]
  8. 맙소사!!ㅋㅋ
    저도 최근에 KFC치킨을 먹었는데,,
    히티틀러님도 KFC 리뷰를!!

    2017.06.22 0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제가 좋아하는 조합이네요.
    빵집에 가면 쫄깃한 도넛류만 먹는데
    꿀씨앗볼이라니.. 내용물도 알차고 좋네요.
    패스트푸드가 분식과 빵의 영역을 아우르네요.

    2017.06.22 0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 자체는 괜찮았아요.
      좀 새롭기도 하고요.
      하지만 가성비가 너무 안 좋아서 제 돈 주고 굳이 사먹지는 않을 거 같아요.
      같은 돈이라면 그냥 길거리 노점의 호떡 2개를 사먹을 거 같거든요.

      2017.06.22 23:37 신고 [ ADDR : EDIT/ DEL ]
  10. 떡볶이까짘ㅋㅋㅋ 굳이 KFC에서 떡볶이를 출시하지 않아도 세상에는 맛있는 떡볶이집이 참 많은데 말이에요.
    주력 상품인 치킨&버거에 집중해줬으면 하네요^^ㅎㅎㅎㅎㅎ

    2017.06.22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둘 다 좀 오버한 거 같아요.
      이전에 나온 건 안주 느낌이라도 나는데, 이건 왜 출시했는지 잘 모르겠는ㅋㅋㅋ
      정말 치킨&버거에만 올인해줬으면 더 바랄게 없겠네요.

      2017.06.22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11. ㅋㅋㅋㅋㅋㅋ kfc에 떡볶이라니.... 정말 신기하네요 앞에 글에 있는 치밥과 요 떡볶이는 히틀러님 블로그만 봐도 이미 먹어본거같아요 맛이 상상이 되네요 ㅎㅎ

    2017.06.23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제 블로그에서 본 것만으로 만족하셔도 됩니다.
      굳이 사드실 필요는ㅋㅋㅋㅋ
      솔직히 돈 아까워요 ㅋㅋㅋㅋㅋㅋ

      2017.06.24 00:53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안주를 늘려서 클라우드 맥주 판매를 늘리고 싶은 건가요..ㅋㅋㅋ 그래도 시도는 좋았다고 생각하는데 주문 잘 안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맥주가격이 좀 나가서 맥주 마진이 높을 거 같아요.ㅎㅎ

    2017.06.24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신메뉴들이 다 그 목적인 거 같아요.
      떠먹는 치킨 -> 맥주 안주
      올쉐킷 -> 맥주 안주 등등
      이것저것 새로운 메뉴 시도는 많이 하는데, 참.... 뭐 하나 괜찮다 싶은 건 없어요.
      보통 KFC 는 10년 주기로 대형 스테디 메뉴를 개발하는데, 2010년대에는 실패하는 게 아닐까 싶기도 해요.

      2017.06.24 00:5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