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터키 [完]2012.12.28 03:49
 


벌룬투어는 아침에 해가 뜰 무렵 열기구를 타고 열기구를 타고 카파도키아의 파노라마를 내려다보는 투어입니다.

이제는 카파도키아 하면 떠오르는 광경 중 하나로 자리를 잡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투어 시간은 약 1시간 정도이고, 가격은 보통 100유로부터 150유로 사이입니다.

가격이 저렴한 곳과 비싼 곳의 차이는 열기구 조종사의 실력 차이에서 비롯된다고 합니다.

저렴한 곳은 경험도 적고, 훈련 시간도 적은 조종사들이 열기구를 조종하고, 비싼 곳은 숙련되고 경험이 풍부한 조종사들이 열기구를 조종한다고 해요.

나무나 절벽 같은 곳을 스치듯이 빠져나가게 조종해서 타는 사람들이 아찔함과 짜릿함을 느끼게 하는 게 기술이라고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굳이 비싼 투어회사의 벌룬을 탈 필요까지는 없다고 생각해요.

사람마다 취향이 달라서 무조건 높이 올라가면 좋다는 사람도 많고요.

새벽에 하는 투어이다보니 여름에도 날씨가 안 좋으면 벌룬투어가 취소되거나 미뤄지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제가 갔을 때도 날씨 사정으로 인해 며칠간 벌룬투어가 미뤄졌다고 합니다.

다행히 제가 투어를 하기로 한 날에는 날씨가 좋아서 벌룬투어를 할 수 있었지만, 그동안 못 타고 밀린 사람들을 한꺼번에 태우다보니 사람이 많았어요.

벌룬투어는 꼭 하라는 사람도 있고, 별로이니 안 해도 된다는 사람도 있고, 사람마다 평이 좀 나뉘더라고요.

저는 숙소에 신청해서 120유로를 주고 벌룬투어를 했는데, 비용이 좀 아깝긴해도 한 번정도는 할만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벌룬투어는 아침 이른시간에 하는 데다가 상공으로 올라가므로 한여름이라고 해도 춥습니다.

긴옷이나 가디건을 준비해서 걸쳐입고가는 것이 좋습니다.

제가 벌룬투어 하는 날이 사람이 많아서 그랬는지 기구 하나에 15명은 탄 것 같았어요.

사진을 잘 찍기 위해서는 기구 바깥쪽을 선점하는 게 필수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다른 사람들에게 다 가려서 사진 몇 개 못 건져요.

저도 열심히 바깥 쪽으로 비집고 나가서 사진을 찍었는데도 너도나도 기구 밖으로 팔과 머리를 내밀다보니 다른 사람들의 신체부분이 찍힌 사진이 꽤 많았습니다.




카파도키아의 풍경과 알록달록한 열기구들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여러 투어회사들의 열기구들이 비슷한 시간대에 동시다발적으로 뜨기 때문에 다른 열기구를 보는 것도 큰 재미입니다.

그런데 정작 제가 탄 열기구는 못 봐요.

아직까지도 제가 탄 열기구가 어느 투어회사인지도 몰라요.



떠오르는 아침해를 마주하면 이런 풍경도 볼 수 있지요.



마치 절벽에 닿을 듯이 아슬아슬하게 열기구를 조종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제가 탄 열기구의 조종사가 실력이 별로 없는 사람이었던 건지 그렇게 무섭지는 않았어요.



로즈벨리의 모습.





암석을 뚫어 만든 동굴집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습니다.




'요정의 굴뚝'이라고 불리는 버섯 모양의 암석들.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카파도키아 지역의 파노라마.



돌도 보이고..



밭도 보이고..



마을도 보입니다.





가장 높이 올라간 다음에 천천히 내려옵니다.


내가 탄 기구다!!!





지상에 가깝게 내려가서 '투어가 이제 끝났구나'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시 높이 올라갑니다.

고도를 낮춘 건 페이크였군요.



멀리 우치히사르도 보이네요. 



드디어 지상으로 내려왔습니다.

투어를 마치고 나면 샴페인 한 잔과 함께 투어를 했다는 수료증을 줍니다.

기구가 출발하기 전 찍은 사진을 인화해서 팔기도 하는데, 전혀 알지도 못하는 낯선 사람들과 섞여서 찍은 데다가 비싸서 안 샀습니다.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우! TV만 보던 열기구들이군요!
    터키, 왠지 모를 친근감에 꼭 한번 여행가보고 싶은 나라입니다!!!

    2012.12.28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터키는 정말 여행하기 재미있는 나라예요.
      독특한 자연환경부터 역사적 유물, 휴양까지 한꺼번에 할 수있거든요.
      나중에 기회가 되시면 터키 꼭 가보세요!

      2012.12.28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2. 열기구...한번 꼭 타보고 싶네요...^^

    2012.12.28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둥실둥실 한 게 재밌어요ㅎㅎ
      다만 기구 하나에 사람을 너무 많이 태운 게 흠이었네요.

      2012.12.28 15: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와 대박인데요... 여유롭게 구경하는 그 기분 짱 좋을거 같은데요

    2012.12.29 04: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미친 듯이 사진 찍다 보니 한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르겠어요ㅎㅎ
      풍경들이 너무 예뻐서 저도 모르게 사진을 찍게 되더라고요.

      2012.12.29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4. 유용한 정보네요. 좋은 사진=바깥쪽 선점, 투어가격=조종사실력 ㅎ

    2012.12.29 1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람들이 모두 바깥 풍경 사진 찍으려고 기구 바깥으로 찰싹 붙어있었어요 ㅎㅎㅎ
      그래도 사람이 많아서인지 다른 사람의 팔이나 손이 자꾸 찍히더라고요, 심령사진마냥;;;

      2012.12.29 15:46 신고 [ ADDR : EDIT/ DEL ]
  5. 우와 카파토키아 다녀 오셨어요?? 저도 저기 갔었는데, 겨울이라 추워서 열기구 못 탔는데.. 겨울에 탈만해요? 다들 얼어죽는다고.. ㅠ

    2012.12.29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한여름에 다녀왔어요.
      그 때도 새벽이고 고도가 높아지니 꽤 쌀쌀하더라요.
      카파도키아는.. 겨울에 다녀오기엔 안 좋은 여행지예요.
      숙소도 춥고, 날씨에 따라 투어도 취소되곤 한다더라고요.
      한겨울에 타면.. 정말 얼어죽을 것 같네요.

      2012.12.29 15:44 신고 [ ADDR : EDIT/ DEL ]
  6. 잘 보고 간답니다 ㅎㅎ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2012.12.29 16: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왓!! 속이 뻥 뚫리는 탁 트인 광경이네요!!
    근데 무서울거 같아요'ㅁ';;;
    저는 높은 곳을 너무너무 무서워해서ㅋㅋㅋㅋ
    싄나고 즐거운 연말 보내시길 바래요^ㅁ^!!

    2012.12.30 0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높은 곳 무서워하는데, 열기구는 그럭저럭 할만하더라고요.
      경치를 보면서 넋놓고 사진 찍다보니까 무서운 줄도 모르겠더라고요ㅎㅎ

      2012.12.30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8. 제 친구도 찌는듯한 여름(??)에 터키를 갔었다고 했는데 정말 재미있었다고 했지요~
    아.. 카파도키아~ 참 매력적인 곳인듯한 ㅋㅋ :)
    (가볼 기회가 생길진 모르겠지만;;)
    저는 새로운 음식 먹는걸 좋아해서(?) 요 다음글의 케밥을 직접 먹어보고 싶네요 ㅋ

    2012.12.30 1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푹푹 찌는 한여름에 다녀왔는데, 확실히 터키는 그 때 다녀야 할 게 많은 것 같아요.
      하지만 에페수스에는 그늘이 하나도 없어서 힘들더라고요;;;

      2012.12.30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9. 열기구가 더 빛내는거 같네요. 흐규~ 외국도 좀 가봐야 하는데..ㅠ_ㅠ

    2015.08.07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침 햇살을 받아서 좀 반짝반짝하죠ㅎㅎㅎ
      그런데 요즘엔 워낙 사고가 많아서 타기 무서운 거 같아요.
      제가 탔을 때도 며칠간 벌룬이 못 떴다고 밀린 사람 한꺼번에 태웠거든요.

      2015.08.09 05:23 신고 [ ADDR : EDIT/ DEL ]
  10. 아..벌룬투어..저는 16년 2월에 카파도키아에 갔을때, 때마침 눈이 내려서 (...) 타지 못했던 아쉬움이 남네요.
    여행도 타이밍이 참 중요한것 같아요 ㅎㅎㅎ

    2018.09.12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특히나 겨울철 여행하시는 분들이 날씨 때문에 열기구 안 떠서 못 타신다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거기가 워낙 산골에 추운지역이기도 하고요.
      제가 갔을 때도 날씨 탓에 3일간 열기구 못 뜨다가 딱 제가 하려던 날만 가능했다고 하더라고요.
      말씀하신대로 여행은 진짜 타이밍이 중요한 거 같아요.

      2018.09.15 13: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