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 [完]2018. 12. 24. 07:30
 


728x90
반응형

브루커피는 지난번 하라네코에 이어서 두번째로 다녀온 해리단길 카페예요.



참고 : 해운대/해리단길 카페 - 하라네코 はらねこ



여기 대표메뉴가 워낙 인스타그램에서 화제라서 이번에 기회 되면 가보려고 생각했던 곳 중 하나였어요.

이번 부산여행의 마지막 장소로 다녀왔네요.




브루커피


브루커피는 카페나 맛집들이 몰려있는 우동1로 38번길과 멀지는 않지만, 약간 뒷골목 쪽에 위치해있어요.

지하철 해운대역 4번 출구에서 걸어서 5-6분 정도이고, 해운대 시외버스터미널에서도 비슷해요.

영업시간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이며, 월요일은 휴무입니다.



모르는 사람은 간판 아래에 1층이 카페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전혀 상관없는 곳이예요.

있는지 없는지 티도 잘 안 나지만, 도로명주소 왼쪽으로 조그만 길이 있는데, 거기로 따라서 2층으로 올라가면 카페가 있어요.

저도 처음 여기 왔을 때 유리창에 비친 안에 사람이 없어서 오픈 안 한 줄 알고 발길을 돌렸거든요.



좁은 골목을 따라 들어가서 2층으로 올라가면 파란색 문이 나오는데, 여기가 카페 입구입니다.

처음 길 찾는데에서 1차 당황을 했는데, 문에 손잡이가 없어서 2차 당황을 했어요.

옆으로 밀어서 여는 미닫이문입니다.



브루커피 메뉴.

일반 카페와는 달리 메뉴가 많지 않고, 케이크나 디저트 같은 메뉴도 거의 없어요.

이름도 낯선 것들이 많아서 메뉴만 보고는 어떤 음료인지 바로 생각나지 않은 것도 꽤 있었고요.

가격은 음료 하나당 4-6천원대입니다.





카페는 가정집을 터서 개조한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전체적으로는 어두운 톤으로 페인트칠하고, 곳곳에 식물을 배치한 거 말고는 딱히 소품 같은 걸 두지 않아서 상당히 심플하고 깔끔해보였어요.



브루라떼 아이스


브루커피의 시그니처 메뉴이자 인스타그램에서 유명한 메뉴인 브루 라떼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6천원이고, 따뜻한 음료와 아이스, 둘 다 주문 가능해요.

브루 라떼는 색깔만 검은 게 아니라 커피가 들어가지 않는다는 게 한 가지 특징이에요.

뭐가 물어가냐고 물어보니 영업비밀이라 정확히 대답해주지 않으셨지만, 초콜릿과 헤이즐넛 베이스라고 해요.

커피가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따로 샷을 추가하시는 분도 많으시다고 해요.



다 섞으면 이렇게 진한 회색이 나와요.

얼핏 보면 검은콩이나 검은깨 등이 들어간 두유와 비슷한 색깔이에요.

맛은 달짝지근하면서 견과류의 고소한 맛과 향이 많이 나요.

헤이즐넛이 들어갔다고 하는데, 헤이즐넛 라떼나 헤이즐넛 아메리카노에서 나는 그런 향은 아니었고 오히려 아몬드에 가까운 향이었어요.

저는 샷을 추가하지 않았지만, 넣어도 브루 라떼의 고소한 맛과 잘 어울렸을 듯 해요.

정확히 위에 뿌린 검은색 액체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한 편의 수묵화를 보는 것 같은 묘한 느낌이 참 인상적이었어요.

그래서 인스타그램에서 이 음료가 그렇게 입소문을 탄 건지 모르겠지만요.

커피가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카페인에 예민하신 분들이나 어린아이들도 마실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고요.

찾기는 살짝 힘들었지만, 그래도 재미난 경험이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