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5일, 롯데리아에서 신메뉴 햄버거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출시된 햄버거는 더블 시리즈로, 더블X2, 더블치킨버거, 더블클래식치즈버거, 이렇게 3종이에요.

정말 얼마만의 신메뉴 출시인지 모르겠어요.

1월 15일에 더블새우버거가 출시된 이후 처음이니까 3달은 족히 넘었네요.

어차피 이번에 출시된 햄버거를 다 먹을 거지만, 제일 먼저 먹어본 버거는 더블엑스투 입니다.

영어로 DOUBLE X2 라고 되어있어서 어떻게 읽어야하나 싶었는데, 인스타그램을 보니 더블엑스투' 인 거 같아요.

홈페이지에는 더블X2 라고 되어있어요.

X 라는 알파벳 자체가 미지의, 미스테리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기도 하고, X2 해서 패티도 2배, 양도 2배라는 중의적인 의미로 네이밍한 거 같아요.



더블엑스투 세트


더블엑스투 가격은 단품 5,300원, 세트 7,3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단품 6,000원, 세트 8,3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730kcal, 세트 1,125kcal 입니다.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서 4월 25일부터 4월 30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무료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을 다운받을 수 있습니다.


+ 365일 착한 점심 (오전 11시~오후2시) 가격은 세트 기준 6,500원입니다.




더블엑스투 크기는 지름 10cm, 높이 6.5~7cm 입니다.

지름만 보아서는 버거킹 와퍼와 비슷하고, 더블패티라서 그런지 높이도 꽤 있는 편이에요.

포장지는 전용 포장지를 사용하고 있는데, 더블엑스투 뿐만 아니라 이번에 출시된 신메뉴 3가지 전부 사용하는 거 같아요



더블엑스투는 참깨번에 쇠고기 패티 2장, 슬라이스치즈 2장, 양상추, 생양파, 피클, 케첩, 마요네즈로 구성되어 있어요.

피클과 케첩 때문에 개봉하자마자 시큼한 향이 먼저 올라와요.



고기고기+치즈치즈한 더블치즈버거인데?



한 입 베어부는데, 패티가 2장이나 되다보니 입 안에 고기와 치즈가 가득차는 느낌이 들어요.

아삭한 양상추나 양파 같은 건 몇 번 씹으면 그냥 넘어가고, 중간 즈음부터는 빵과 고기와 치즈 씹는 맛이 가득 차요.

소스도 단촐하게 케첩과 마요네즈만 사용해서 케첩의 톡쏘는 신맛이 느껴지는데, 그냥 이 제차를 가지로 더블치즈버거라고 해도 될 정도예요.

딱 미국인들이 좋아할만한 그런 스타일의 버거요.



가성비도 나쁘지 않아요.
세트 기준 7,300원이면 사실 그렇게 저렴하진 않아요.
하지만 롯데리아의 프리미엄 버거라인인 AZ버거와규버거보다는 가격대가 낮으면서도 정말 진한 고기맛을 느낄 수가 있어요.
맥도날드의 더블치즈버거보다는 훨씬 퀄리티가 높고, 고기맛 강한 버거류인 쿼터파운더치즈1955버거와는 가격이 비슷하거나 더블패티 종류보단 좀 저렴해요.
양도 버거킹 와퍼만은 못하지만, 어느 정도 되는 편이고요.
롯데리아는 전국 어디에나 매장이 분포해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런 고기맛 강한 버거류를 좋아하시는 분께는 괜찮은 선택지가 될 거 같아요.
다만 고기+치즈맛이 너무 강하다보니 짜고 느끼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을 수 있어요.
롯데리아는 양은 적고 맛이 없다는 이미지가 많았는데, 갈수록 가성비나 버거 퀄리티가 나아지는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