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5일, 맥도날드에서 신메뉴로 '파인애플 칠러' 와 '베리스트로베리 맥플러리' 와 '베리 스트로베리 선데이' 가 출시되었어요.

파인애플 칠러는 지난 4월 10일, 청포도 칠러 출시 이후로 약 2달 만에 출시된 칠러 신메뉴에요.

칠러는 얼음을 갈아넣고 과즙을 넣은 맥도날드 여름 시즌 메뉴로, 슬러시와 비슷한 음료예요. 

보통 늦봄에서 초여름 사이에 출시하곤 하는데, 올해는 1월부터 2-3달 간격을 두고 꾸준히 출시하고 있어요.

현재는 청포도 칠러와 자두 칠러, 파인애플 칠러를 판매해요.



참고 : 맥도날드 신메뉴 '자두 칠러' 후기

맥도날드 맥카페 신메뉴 '청포도 칠러' 후기



파인애플 칠러의 출시와 함께 '딸기 칠러'는 단종되었습니다.



참고 : 맥도날드 맥카페 신메뉴 ' 딸기칠러' 후기




파인애플 칠러 (S)


파인애플 칠러 가격은 스몰 (S) 2,000원, 미디움 (M) 2,600원, 라지 (L) 3,500원입니다.

딜리버리는 미디움 하나만 가능하며, 가격은 3,100원입니다.

용량은 스몰 (S)265ml, 미디움 (M) 400ml, 라지 (L) 600ml 예요.

칼로리는 스몰 (S) 188kcal, 미디움 (M) 247kcal, 라지 (L) 362kcal 입니다.

가격은 다른 칠러와 동일하며, 칼로리는 세 가지 칠러 중에서 가장 높습니다.



색은 연노랑색으로, 음료에서 나는 파인애플향이 나요.



파인애플 탄산음료 맛



맛은 환타나 오란씨 파인맛 같은 흔히 아는 파인애플맛 탄산음료맛이었어요.

점도도 나쁘지 않았어요.

제가 맥도날드 칠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이유는 너무 뻑뻑해서 빨대로 마시기 힘들고, 거의 다 먹어갈 무렵에는 얼음만 남아서 그냥 맹탕이 되어버리기 때문이에요.

맥도날드 측에서도 이 점을 문제라고 생각했던 건지 올해 출시된 제품들은 과즙의 양도 늘고, 점도도 훨씬 더 뻑뻑해요.

제품을 바로 제공받았을 때 밀크 쉐이크 정도의 점도라면 시간이 지나면 거의 음료 수준으로 녹아서 빨대로도 마시기 어렵지 않아요.

다만 양치하고 얼마 안 되어서 먹었더니 약간 쓴맛이 났고, 단맛이 강한 음료에 비해서 약간 새콤한 맛이 있어요.

맛은 괜찮았는데, 제 입맛에는 청포도 칠러가 조금 더 맛있네요.



파인애플 칠러를 주문하니 손가락 두 마디 정도의 작은 종이쪼가리를 같이 주었어요.

스트로우 데코라고 해요.



펼치면 이렇게 파인애플 모양이 나와요.



이렇게 빨대에 꽂아서 장식하는 용도라고 해요.

이런 스트로우 데코 (빨대 장식) 은 지난 번 청포도칠러 때에도 있었어요.

파인애플 칠러에 스트로우 데코를 꽂고 사진을 찍은 뒤, 인스타그램에 #파인애플칠러 라는 해쉬태그와 함께 인증샷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50명에세 파인애플 칠러 쿠폰을 준다고 해요.



참 쓸 데 없네...



인스타그램에 게시글 숫자를 늘리고, 좀 더 포토제닉한 사진을 많이 남기게 하려는 의도라는 건 알겠어요.

그런데 참 쓸 데 없어보여요.

최근 정부에서 일회용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여러 가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민간에서도 '제로 웨이스트 운동 같은 친환경 캠페인들이 조금씩 알려지고 있어요.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솔직히 이런 제품은 사진 한 번 찍고는 버려질 예쁜 쓰레기에 불과해요.

안 그래도 요즘 맥도날드에 대해서 악평이 많은데, 이런 사소한 거 신경쓰기보다는 제품의 맛과 퀄리티에 좀 더 관심을 기울였으면 좋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저 예쁜쓰레기가 나름 귀여운것 같아요 ㅎㅎ
    초등학교때 가지고 놀던 놀이기구(?)랑 비슷하기도 하고 ㅎㅎ 추억돋네요!

    2019.06.05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솔직히 귀엽기는 해요.
      확실히 사진도 이쁘게 나오고요.
      그런데 요새 맥도날드가 양도 줄고, 퀄리티가 떨어진다고 비난이 많은데, 저런 거보다는 햄버거 자체에 신경을 쓰는 게 더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2019.06.06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2. 귀엽긴하네요.ㅋ
    시원한 환타 파인애플맛ㅋ 파인애플 칠러 기억해두겠습니다.
    그래도 전에 청포도 칠러는 점수가 후했던것으로 기억나는데,,,이용시 참고하겟습니다.ㅎ

    2019.06.05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청포도 칠러는 맛있었어요.
      원래 머스캣 맛을 좋아하기도 하고요.
      파인애플 칠러도 괜찮긴 했는데, 양치를 한 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쓴맛이 좀 나서.. 제 맛을 못 느꼈어요.
      그래도 제 입맛에는 청포도 칠러가ㅋㅋㅋ

      2019.06.06 14:38 신고 [ ADDR : EDIT/ DEL ]
  3.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전 세계가 쓰레기로 몸살을 알고있는데 말입니다.
    파인애플 칠러도 맛있지만 저도 청포도가 더 맛있는것 같아요. ㅎㅎ

    2019.06.05 15: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빨대도 왠만하면 안 쓰려고 해요.
      그 바다 거북이 코에 빨대 박힌 게 좀 충격적이라서요.
      작지만 한 번 쓰고 바로 쓰레기가 된다고 생각하니 좀 아깝더라고요ㅠㅠ

      2019.06.06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름에 한잔하기 좋겠네요^^

    2019.06.05 2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한여름에 먹기에 정말 괜찮은 메뉴네요.
    스트로우데코.... 귀엽네? 라고 생각했는데...
    색다른 관점에서 바라보셨네요.
    정말 맞는말씀이에요.
    큰 기업일수록 신경써야 할 그런 부분이라 생각하네요.

    2019.06.06 0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귀엽긴 귀여운데, 저 자잘한 것도 나중에 보면 결국 쓰레기가 된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무리 작은 거라고는 하지만요.
      저는 빨대도 되도록 안 쓰려고 하는 편인데, 저걸 쓰려면 빨대도 필수적으로 써야하구요.
      그래도 가격이 저렴해서 여름에 시원하게 먹기 좋아요.

      2019.06.06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6. 파인애플 맛도 좋아하는데
    먹어볼만 하겠네요 ^^

    2019.06.06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청포도 칠러가 제일 맛있었지만, 파인애플 칠러도 꽤 괜찮아요.
      요새 맥도날드 칠러가 퀄리티가 상당히 좋아졌네요.

      2019.06.06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7. 히티틀러님 덕분에 칠러가 뭔지 알았는데 아직 먹어보지는 못했어요.
    한 번 먹어보고 싶긴 하네요.

    참 말씀하신 쓸데 없는 거! 공감갑니다. ^^

    2019.06.07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맥도날드가 최근에 메뉴 개발도 시원치 않고, 나온 제품도 계속 퀄리티가 떨어지는데, 저런 마케팅에만 신경쓰는 건 뭔가 앞뒤가 안 맞는 거 같아요,
      그래도 '왜 저런 쓰잘데기 없는 거만 자꾸 하려고 하지' 하는 생각이 들구요ㅠㅠ

      2019.06.08 14:4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