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7일, 맥도날드에서 '1955 해쉬브라운'이 출시되었어요.

신메뉴는 아니고, 이전에도 출시되었던 메뉴예요.



참고 :  맥도날드 돌아온 신메뉴 '1955 해쉬브라운' 후기




1955 해쉬브라운 세트


1955 해쉬브라운 가격은 단품 6,000원, 세트 7,5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단품 6,600원, 세트 8,400원입니다.

작년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무료 세트 업그레이트 쿠폰을 받을 수 있었는데, 올해는 사라졌던 맥런치 제도를 1955버거와 1955 해쉬브라운에 한정해서 부활시켰어요.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맥런치 타임에는 세트 기준 6,4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739kcal, 세트 1107 ~ 1275 Kcal 입니다.

중량은 단품 기준 347g 입니다.




1955버거의 크기는 지름이 약 11.5cm, 높이 6.5cm 예요.

약간 타원형으로 되어있어서 실제 지름은 10~11cm 사이이지 않을까 싶어요.

높이가 좀 있어서 종이띠지로 둘러져서 제공됩니다.

작년에 출시되었을 때에는 전용 포장지가 있었는데, 올해는 그냥 기존 포장지를 사용했네요.



1955 해쉬브라운은 참깨번에 패티, 해쉬브라운,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 토마토, 그릴드 어니언, 레드 어니언, 1955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이전과 동일한 구성이고, 맛도 마찬가지에요.
패티가 쿼터파운더 패티라서 두툼한데, 온갖 재료가 들어가니 맛과 양은 어느 정도 보장되요.
저야 사진 찍어야하니 반으로 갈라먹지만, 먹을 때는 종이포장지로 감싸서 먹지 않으면 정말 난리나요.
미끄러지고 흘리고, 햄버거가 오체분시됩니다.
1955버거는 그 종류를 막론하고 구운 양파와 1955 소스의 가장 매력적이에요.
해쉬브라운은 단순히 양을 늘리는 정도지, 딱히 감자맛이 잘 느껴지진 않아요. 
처음 먹었을 때도 느낀 점이지만, 원래 1955버거는 맥도날드가 처음 생겼던 1955년 당시의 맛을 재현하려고 만든 메뉴라고 하는데, 이게 그 당시 미국 맛인지는 모르겠어요.


이젠 스페어 메뉴구나


솔직히 이번에 1955 해쉬브라운이 나왔을 때 먹을까말까 고민스러웠어요.
기록을 남기려고 먹긴 했다만,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먹었던 메뉴거든요.
신메뉴라고 보기에는 너무 익숙해요.
맥도날드는 심심할 때마다 재출시하는 메뉴들이 몇 개 있어요.
대표적으로 매년 연말마다 출시하는 신년 시즌 메뉴인 행운버거와 맥스파이시 상하이디럭스예요.
1955 해쉬브라운도 이런 메뉴 중 하나로 자리잡은 거 같아요.
최근 맥도날드는 햄버거 신제품 개발은 거의 없고, 기존 메뉴를 리뉴얼하거나 단종 메뉴를 재출시만 계속하고 있어요.
가끔은 'R&D팀 해체했나?' 싶기도 해요.
맥도날드에서 좀 괜찮은 햄버거 신제품을 출시하는 걸 제발 보고 싶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