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한테 에베레스트는 '사장님은 모르는 단골집' 이에요.

자주 가는 건 아니니 사장님은 절 모르시지만, 저는 몇 년째 최소 1년에 한 번은 꼭 가는 곳이거든요.

정말 오랜만에 에베레스트를 다녀왔어요.



에베레스트는 수요미식회에도 나왔던 곳이고, 매장이 꽤 많아요.

저는 본점인 동대문점을 다녀왔어요.

에베레스트는 2002년 오픈했으며, 우리나라 최초의 네팔음식점이에요.

요즘에야 다양한 국가의 외국음식점들이 많지만, 당시만 해도 외국음식점들이 거의 없어서 정말 유명한 맛집 중 하나였고, 근처에 네팔사람들이 몰리면서 '창신동 네팔음식거리'가 조성되는 등 어떻게 보면 굉장히 역사적인 음식점이라고 할 수 있어요.

현재는 동대문 뿐만 아니라 영등도, 동대문굿모닝씨티, 하남 스타필드, 고양 스타필드, 수원 영통, 거제 등 여러 곳에 지점이 생겼어요.

동대문점은 1호선 동대문역 3번 출구로 나와서 우리은행 창신동지점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오른쪽으로 보여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입니다.











에베레스트 메뉴.

예전이나 지금이나 거의 변한 게 없어요.

가격은 커리가 8천원 - 1만원, 난이 2,500원, 탄두리 종류가 8-9천원으로 가격이 정말 저렴해요.

1만원이 넘는 메뉴가 거의 없어요.



퍼니르 버터 마살라 


퍼니르 버터 마살라 Panir Butter Masala 는 수제 치즈 버터와 크림, 향신료를 넣어서 만든 부드러운 커리라고 해요,

가격은 8,000원.

보통 에베레스트에 오면 치킨 마크니는 꼭 주문하고, 하나의 메뉴를 추가적으로 주문하곤 해요.

이번에는 치킨 마크니 Chicken Makhani 와 함께 이 메뉴를 주문하려고 하니, 두 개가 베이스가 똑같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치킨 마크니 말고 이전에 안 먹어본 파니르 버터 마살라를 주문했어요.

파니르 Paneer 는 인도 사람들이 즐겨먹는 생치즈 중 하나예요.

우유를 뭉근하게 끓이다가 레몬즙이나 식초를 넣으면 굳으면서 커드 curd 가 생기는데, 면보자기 등으로 건져서 물기를 꾹 짜내면 파니르가 되요.

우리가 흔히 아는 두부 만드는 방법과 거의 흡사한데, 콩물 대신에 우유로 만드는 '우유 두부' 정도로 생각하시면 거의 비슷해요.

파니르 버터 마살라는 버터와 크림이 들어가서 달달하고 부드러운데, 깍뚝썰기한 파니르 조각들이 들어있어요.

솔직히 저는 파니르에 대해서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먹으면서 '두부를 넣은 건가?' 싶었어요.

아무리 맛과 향이 강한 커리라고 해도 리코타 치즈나 코티지 치즈를 먹을 때처럼 우유맛이 좀 날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우유 맛도 안 나고, 씹는 식감도 부침용 단단한 두부를 먹는 것과 같은 느낌이었어요.

무엇보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맵지 않고 달달해서 저처럼 매운 걸 정말 못 먹는 사람이나 아이들에게도 좋을 거 같아요.

우유가 들어있으니 비건이나 오보 베지테리언을 제외하고 다른 채식주의자들께서는 드실 수 있는 메뉴일 거 같고요.



치킨 티카 머설라


치킨 티카 머설라는 화덕에서 살짝 익힌 닭고기에 양파, 토마토 양념을 넣어서 만든 매콤한 커리예요.

가격은 10,000원.

치킨 마크니 대신 뭘 먹을까 고민하고 있는데 주문받으시는 네팔 아저씨께서 추천해주셨어요.

매콤한 맛이라서 한국인들이 좋아한다고요.

실제 음식이 나오자마자 고추의 매운맛이 확 나고, 듬성듬성 고추덩어리도 보여요.

제 입맛에는 상당히 매웠어요.

난을 찍어먹어도 입 안이 얼얼했고, 안에 있는 닭고기만 건져먹어도 마찬가지였어요.

몇 번 먹어보려 시도했지만, 결국 포기하고 달달한 파니르 버터 마살라만 먹었어요.

하지만 한국인들이 먹는 평균적인 매운 맛을 기준으로 잡는다면 적당히 매콤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을 정도예요.

에베레스트 음식이 현지 음식과 비슷하다고는 하는만, 아마 현지에 가면 더 맵고 강렬한 음식이 많을 거 같아요.

남아시아 여행을 가고는 싶지만, 제 입장에서는 선뜻 가지 못하고 망설이게 되는 큰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고요.




버터난&갈릭난


난은 버터난과 갈릭난을 각각 하나씩 주문했어요.

버터난은 위에 녹은 버터를 발라서 기름이 자르르르하고, 갈릭난은 잘게 다진 마늘조각들이 듬성듬성 보여요.

가격은 둘 다 2,500원이에요.

갓 구워나와서 둘 다 따끈따끈하고 맛있긴 하지만, 제 입맛 기준으로는 갈릭난이 조금 더 맛있는 거 같아요.



셰르파 히말라얀 레드 맥주


예전에 왔을 때에는 카스나 하이트 같은 국산 맥주와 인도 맥주인 킹피셔 맥주 Kingfisher Beer 만 있었어요.

이번에 왔더니 무려 네팔에서 생산된 맥주를 판매하더라고요.

가격은 8,000원이라 저렴하지는 않지만요.

도수가 5% 라서 그냥 가벼운 라거를 생각했는데, 아이리쉬 페일 에일 맥주였고 맛이 꽤 진하고 묵직한 편이에요.

쓴 맛이 강해서 도수가 7-8% 정도는 되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참고 : 네팔 맥주 - 셰르파 히말라얀 레드 Sherpa Himalayan Red




굴자 빵


늘 비슷비슷한 메뉴만 주문하다가 이번에는 굴자 빵 Stuffed Kulcha 을 주문했어요.

빵 속에 감자, 야채, 건포도, 캐슈넛 등을 넣어서 탄두르에 넣어서 구운 빵이라고 해요.

가격은 4,000원입니다.

딥핑은 플레인 요거트였어요.



영어로 stuffed 라고 쓰여있긴 하지만, 실제로는 부침개처럼 얇아요.

두 겹 사이에 으깬 감자와 견과류 조각들이 좋아있는데, 여기에도 마살라가 들어있어요.

별로 든 건 없업이는데, 의외로 맛있어요.

담백하면서 약간 커리향이 나고, 플레인요거트의 새콤함이 잘 어울려요.

인도 혹은 네팔 음식점에 오면 으레 난만 주문하는데, 이것도 괜찮을 거 같아요.

다만 양이 적다보니 메인 요리 급으로는 부족하고 애피타이저 정도로 간단히 나눠먹는 정도예요.



머설라 찌아

마지막으로 따뜻한 밀크티를 마시면서 식사를 마무리했습니다.
날이 더워도 마살라 짜이는 따뜻해야 맛있어요.
현지 향신료를 사다가 제가 끓이면 늘 이맛이 안 나지만요.
인도 쪽에서는 마살라 짜이라고 하는데, 네팔 쪽에서는 머설라 찌아라고 해서 늘 헷갈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148-1 2층 | 에베레스트레스토랑 동대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커리 생각나면 하남 스타필드점 가끔 가요^^ 항상 난만 먹었는데 굴자빵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ㅠ.ㅠ
    다음에 가면 시도해봐야겠습니다^^

    2019.06.28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남 스타필드 갔다가 매장 있는 거 봤어요.
      여러 번 방송도 타고, 유명세도 알려진 거 보면 왠지 뿌듯하더라고요.
      저는 오래전부터 동대문점을 다녔던 터라 늘 동대문으로 가요ㅎㅎㅎ

      2019.06.28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여기 전에 포스팅 하셨던거 봤던것 같아요!
    인도커리 안먹은지 한참됐는데...
    포스팅보니까 가까운 인도커리전문점이라도 가고싶네요 ㅎㅎ

    2019.06.28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주 포스팅했던 곳입니다.
      제 기억으로 못해도 3-4번은 되었던 듯요ㅋㅋㅋ
      인도 음식 맛있는데, 이번에 말레이시아 여행가셔 현지와 비슷한 인도 음식 먹어보니까 현지에서는 왠지 좀 힘들 거 같아요.
      맵더라구요ㅠㅠ

      2019.06.28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3. 노릇하게 구워진 굴자 빵이 맛나보이네요!

    2019.06.28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에베레스트 여러 번 갔지만 이번에 처음 먹어본 메뉴인데, 담백하면서 요거트의 새콤한 맛의 조화가 꽤 독특했어요.
      양이 적은게 좀 아쉬웠지만, 다음에 또 시켜먹고 싶어요.

      2019.06.28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번 한 주간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습도가 높아서 무덥지만
    마음만은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공감 꾹 누르고 물러갑니다~

    2019.06.28 16: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ㅋㅋㅋ사장님은 모르셔도 저는 히티틀러님 블로그에서 몇 번 본 거 같아요. 저도 예전에 3~4번인가 갔었어요. 예전엔 인터넷이 아니라 입소문으로 유명해진 곳이지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9.06.28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H_A_N_S 님과는 블로그 이웃으로 알고 지낸 지 좀 되어서 몇 번 보셨을 거 같아요ㅋㅋㅋ
      진짜 20여 년 전부터 입소문으로 많이 알려졌던 맛집이죠.
      요새는 지점도 많이 생기고 한 거 보면 왠지 뿌듯해요.

      2019.06.29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6. 네팔의 음식이 산악지대라 이런류가 있나 봅니다. 지역 특성상 발달된 음식들이 많이 있는데 특이 이렇게 해서 구운 얇은 빵은 일반적으로 중동 지역에 많던데요. 암튼 이런 음식을 보면 문화를 알 수가 있는 것 같네요. 마지막 밀크티 저도 무척 먹고 싶네요.

    2019.06.29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팔이 산이 많다보니 밀가루 음식이 주식이고, 산양이나 물소의 젖으로 치즈 등을 만들어서 사용한다고 들었어요.
      여기서 먹는 건 늘 비슷하지만, 이번에 새로 시켜본 굴차가 의외로 맛있어서 다음에 또 시켜볼라구요ㅋㅋ

      2019.06.30 01:28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곳 굉장히 유명하더라구요. 인도나 네팔음식 좋아하는데 꼭 한번 가봐야 겟습니다!:)

    2019.06.29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전설적인 가게 중 하나죠.
      1년도 안 되서 문닫는 가게들이 속출하는 마당에 네팔인도음식이라는 독특한 음식으로 아직까지 버티고 있는 거 보면요ㅎㅎㅎ

      2019.06.30 01:29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 여기 가봤어요,ㅋㅋ
    가 본 곳이 나오니깐 반갑네요.

    2019.06.30 1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