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7월 29일, 파파이스에서 신메뉴 햄버거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출시한 신메뉴는 에그마요 롱샌드위치, 바베큐맛 치킨 롱샌드위치, 머스타드치킨 롱샌드위치예요.

'롱샌드위치' 라는 컨셉으로 3종 세트를 출시했어요.

파파이스에서 '샌드위치' 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도 정말 오랜만이에요.

이전에는 파파이스에서 버거 대신 '샌드위치' 라고 불렀고, 이 점을 매우 강조했어요.

하지만 샌드위치와 버거를 구분할 기준이 매우 모호한데다가 '왜 햄버거를 샌드위치라고 해?' 라며 혼선만 빚었기 때문에 어느 순간부터 그냥 '버거'라고 쓰더라고요.  

실제 본고장인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에서는 여전히 '샌드위치 Sandwich' 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어요.



에그마요 롱샌드위치


에그마요 롱샌드위치 가격은 단품 2,000원, 세트 3,900원입니다.

칼로리 정보는 홈페이지 및 매장에 공지되어 있지 않아요.

문의 후 나중에 추가하겠습니다.





크기는 가로 15cm, 세로 5.5cm, 높이 4cm 입니다.

이름이 '롱샌드위치' 라서 그런지 확실히 옆으로 길쭉한 스타일의 번을 사용하고 있어요.

포장지는 POPEYES 라고 쓰여진 종이포장지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출시된 3가지 제품에 전부 동일하게 사용해요.



에그마요 롱샌드위치는 길쭉한 번에 양상추, 에그마요 샐러드가 들어갔어요.
일단 누가 봐도 버거가 아닌 샌드위치예요.
패티가 아예 들어가지 않았으니까요.
버거킹 같은 다른 브랜드에서도 길쭉한 모양의 버거들이 몇 있어요.
그쪽에서는 전용 번을 사용하고 있는데, 여기는 쉽게 볼 수 있는 핫도그빵을 사용하고 있어요.


돈 아까워

 
세트 기준 3,900원이면, 지금은 사라진 버거킹 더블킹 가격이에요.
가격적으로 충분히 메리트를 가지고 있으니 퀄리티만 어느 정도 나오면다면 가성비 메뉴로 충분히 어필할만 해요. 
하지만 문제는 가격을 낮추면서 퀄리티도 같이 하락했다는 점이에요.
적당히 하락한 게 아니라 아주 와장창 하락했어요.
파파이스는 두툼한 치킨패티가 들어가서 버거 하나만 먹어도 든든한 게 강점인데, 롱샌드위치는 양이 너무 적어요.
한 입, 두 입, 세 입이면 딱 끝나요.
세트로 주문해서 콜라에 감자튀김까지 같이 나온다고 해도 끼니로 해결하기에는 솔직히 부족했어요.
잘 드시는 분은 세트 2-3개 정도는 충분히 먹을 수 있을 거예요.


이걸 왜 여기서 팔아?


맛도 멍멍이도 알고, 야옹이도 아는 딱 그 맛이에요.
카페에서 커피랑 같이 먹으라고 판매해야할 거 같은데, 왜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하는지 의문스러웠어요.
에그마요 샐러드가 들어간 빵을 먹고 싶다면 빽다방에 가서 '계란사라다빵'을 먹는 게 훨씬 만족도가 높아요.
햄버거나 식사 대용으로 먹고 싶은 사람은 버거킹 가서 1,000원 더 추가해서 올데이킹, 흔히 말하는 4딸라 햄버거 세트를 먹는 게 낫구요.
만일 파파이스가 롯데리아나 맘스터치 급으로 매장 수가 많고 고루 분포해있어서 접근성이라도 좋으면 또 모르겠지만, 파파이스는 가고 싶어도 매장이 없어서 못 가는 곳 중 하나예요.
요즘 '가성비 좋은 메뉴'가 인기이다보니 파파이스에서도 저가형 메뉴를 출시한 것으로 보였어요.
하지만 진짜 아니 출시하니만 못한 메뉴였어요.
그나마 이번에 출시한 3가지 롱샌드위치 중에서 가장 나았지만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