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버거는 1972년 3월 일본에서 시작해서 한국, 중국,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등 아시아 권에 널리 진출한 패스트푸드 브랜드예요.

우리나라에도 서울을 중심으로 10여 개의 매장이 있어요.

매장 자체는 많지 않아도 모스버거에는 친숙한 메뉴들이 많은데, 롯데리아의 대표메뉴 중 하나인 데리버거나 라이스버거 등도 원래 모스버거에서 출시한 메뉴를 카피해서 출시한 거거든요.



모스버거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 후기


제가 먹어본 일본 모스버거 메뉴는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  冷製カレー チキン バーガー 예요.

영어로는 Chilled Curry Chicken Burger 라고 쓰여있어요.

일본 사람들에게 카레는 소울푸드 중 하나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예요.

인도에서 먹는 카레가 영국을 거쳐 일본으로 들어간 외국 음식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 엄청나게 개량 및 발전을 했고 '일본 카레' 라는 독특한 음식을 새로 만들어냈으니까요.

가정에서 뿐만 아니라 급식 등으로도 자주 나오고, 일본 해군은 매주 금요일마다 카레를 먹는 전통이 있다고 들었어요.

냉제 冷製 는 차가울 냉 冷 자인 걸로 봐서 따뜻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레이세이 れいせい 라고 해서 조리를 한 후 식혀서 내놓는 서양 요리 방식이라고 해요.

시즌 한정으로 출시된 메뉴이며, 가격은 단품 280엔 (약 3,100원) 에 세금 포함입니다.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 크기는 지름이 8cm, 높이가 5cm 입니다.

딱히 큰 사이즈도, 작은 사이즈도 아닌 평균적인 크기예요.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는 번에 치킨패티, 채썬 양배추, 카레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구성 자체는 단촐한 편이고, 익숙한 카레 냄새가 나요.

맥도날드나 버거킹, KFC 같은 패스트푸드점에서는 흔히 양상추를 쓰지만, 채썬 양배추를 사용하는 건 모스버거의 특징 중 하나예요.

양상추는 아삭한 식감이 좀 더 있긴 하지만, 빨리 무르고 금방 풀이 죽어서 흐늘거리는 경우가 많아요.

그에 비해 양배추는 아삭한 식감은 좀 덜한 편이지만, 보관 기간도 양상추보다 길고 주방에서 준비할 때부터 고객이 다 먹을 때까지 식감의 변화가 크게 없어요.

얇게 채썰어진 상태로 들어가있어서 먹을 때도 질기지 않고요.

이런 장점과 더불어 흔히 경양식으로 부르는 일본식 양식에 채썬 양배추 샐러드를 사이드로 제공하는 음식문화의 영향도 어느 정도 있는 거 같구요.

치킨 패티는 데워진 상태라서 따끈했지만, 카레 소스는 식어있어요.

아예 냉장고에서 보관중이던 걸 바로 꺼내서 넣은 정도로 섬뜩하게 차가운 건 아니고, 상온에 보관한 정도예요.

따뜻한 치킨패티와 만나서 경계부분은 살짝 데워졌어요.



열어보면 안에 소스가 이 정도 들어있어요.

육안으로 보기에도 그렇지만, 옆으로 기울여도 흐르지 않을 정도로 꾸덕꾸덕해요.

소스라기보다는 페이스트 혹은 퓨레에 좀 더 가까워요.



카레는 실패하기 힘들지



카레는 남녀노소 호불호가 거의 없는 인기 메뉴 중 하나예요.

더군다나 자체적인 풍미가 워낙 강하다보니 왠만한 건 카레맛으로 다 커버가 되요.

우리나라에서도 KFC 트위스터 마크니맘스터치 마살라버거 등 커리맛을 베이스로 한 제품이 몇 번 출시된 적이 있어요.

이국적인 마살라 풍미가 폴폴 나는 인도식 커리는 아니고, 우리에게도 익숙한 커리였어요.

건더기는 거의 없는 일본식 카레요.


아베야로의 만화 '심야식당' 을 보면 '어제의 카레' 라는 에피소드가 나와요.

갓 만든 따끈한 카레가 아니라 냉장고에서 약간 굳은 어제의 카레를 따뜻한 밥 위에 얹어 녹여가면서 먹는 게 카레를 가장 맛있게 먹는 법이라는 이야기가 있어요.

숙성되어서 맛이 더 좋아진지는 잘 모르겠지만, 물기가 적고 꾸덕꾸덕하니 확실히 카레맛이 진하게 느껴져요.


일본식 카레 전문점에 가면 건더기 없는 카레에 원하는 토핑을 추가해먹을 수 있어요.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는 식어서 굳은 카레에 치킨까스 한 조각을 얹은 뒤, 그릇 한 켠에 사이드로 나온 양배추 샐러드까지 얹어서 한꺼번에 먹는 느낌이었어요.

밥만 있었으면 딱 치킨카레라이스 정식인데, 밥이 없는 건 살짝 아쉬웠지만요.

햄버거에까지 카레를 넣어서 만드는 일본사람들이 대단하다 싶으면서도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하게 커리 베이스의 햄버거가 출시되어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맘스터치의 마살라버거가 꽤 괜찮은 인기를 누리는 걸 보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앗 버거 킬러인데 다이어트 중이라. ㅜㅜ 군침만 삼키고 갑니당

    2019.10.20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다이어트 중이라도 버거를 포기할 수 없습니다ㅠㅠ
      햄버거는 사랑이에요!

      2019.10.20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2. 모스버거는 다른 버거집보다 약간 아담한것 같은데, 가서 먹어보면 맛나는게 또.. 함정. ^^

    2019.10.20 2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모스버거 햄버거가 크진 않은데, 일본이 전체적으로 햄버거가 작은 편이라서 그렇게까지 아담한 사이즈로 느껴지진 않더라구요.
      한국은 한 끼 식사로 먹을 수 있는 프리미엄 라인의 두툼한 햄버거가 많다보니 모스버거 가면 진짜 아담해보여요ㅎㅎ

      2019.10.20 22:17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와 엄청 맛있어본다... 함버거에 카레조합 나름 생각외로 맛있을것 같은데

    2019.10.20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레가 들어간 햄버거도 괜찮을 거 같아요.우리나라도 비슷한 메뉴가 출시해도 맛있을 거 같더라구요ㅎㅎ

      2019.10.20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4. 모스버거라는 브랜드는 처음은데
    햄버거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저 같은 사람도
    카레 치킨버러라면 부담없이 먹을 수 있을것 같아여~^^

    2019.10.20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런 스타일은 우리나라에 출시해도 무난할 거 같았어요.
      카레가 꾸덕꾸덕하니 편의점 햄버거로 출시해도 괜찮을 거 같구요.

      2019.10.21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는 햄버거를 좋아하는데 모스버거 같은 못 먹은 햄버거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히티틀러님즐거운 월요일 보내세요.

    2019.10.21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모스버거는 우리나라에 지점 자체가 몇 군데 없고, 주로 서울에 있는 터라 저도 잘 못 먹어요.
      진짜 마음 먹고 가야하는ㅋㅋㅋ
      호건스탈님도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19.10.21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6. 차갑다고해서 으 차가! 이런거에 패티도 차가운가 했더니 그건 아니였군요?
    왠지 호기심이 생기는 버거가 아닌가 싶네요 ㅎㅂㅎ!

    2019.10.21 0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정도 섬뜩하게 차가우면 맛이 없죠.
      적당히 식은 카레 정도에 가까웠어요ㅋㅋ
      어차피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니까 이런 버거는 편의점 햄버거로도 출시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ㅋㅋㅋ

      2019.10.21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7. 오호!~
    용량이 제법 크네요
    맛도 크겠어요.. ^^

    2019.10.21 0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레는 왠만하면 실패가 없죠!
      심플한 구성인데도 맛있어서, 우리나라에도 비슷한 메뉴가 출시되었으면 싶었답니다.

      2019.10.21 11:03 신고 [ ADDR : EDIT/ DEL ]
  8. 오 재밌네요.. ㅋㅋㅋ
    차가운 카레 치킨버거..
    근데 이건 일본에만 있는거였네요.. 예전부터 일본 가면 모스버거 많이 먹었었는데..
    작년에 가고 나서 가질 않았네요.. ㅋㅋ

    2019.10.21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본은 모스버거의 본고장이고 매장도 많으니 신메뉴도 다양하게 자주 나오더라구요.
      우리나라 모스버거도 신메뉴를 종종 출시하긴 하지만, 규모가 작다보니 챙겨먹기 쉽지 않네요ㅠㅠ

      2019.10.21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9. 패티도 차가울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 패티는 따끈하군요. ㄷㄷㄷㄷ

    2019.10.21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레 소스도 그닥 차가운 편은 아니었어요.
      햄버거의 일반적인 소스 정도? 상온보관한 온도? 정도였던 거 같아요ㅎㅎ

      2019.10.25 01:16 신고 [ ADDR : EDIT/ DEL ]
  10. 일본버거까지 섭렵하시는 히티님! 차가운 카레버거라니 굉장히 이색적이네요!
    뭔가 차갑다는 카레부분에서 정이 그닥 가진 않는 버거같아요 ㅋㅋㅋ
    히티님말대로 밥만 있으면 딱 좋을듯해요 ㅎㅎㅎ
    (밥이랑만 카레먹는 1人)
    상세한 피드 잘 읽고 갑니다!ㅎ

    2019.10.21 1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패스트푸드에 관심이 많다보니 외국 여행을 가면 그나라 메뉴를 꼭 먹고 와요.
      카테고리 자체에 아예 외국 패스트푸드 카테고리도 분류해놨구요.
      왠지 라이스버거에 저런 재료를 넣었으면 꽤 재미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번득 드네요ㅋㅋㅋ

      2019.10.25 01: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