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산2020. 1. 20. 07:30
 


혼자 여행하는 사람 입장에서 큰 고민거리 중 하나는 식사예요.

여행을 떠나왔으면 그 지역의 유명 먹거리를 맛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건 인지상정이지만, 우리나라에는 1인 손님을 그렇게 환대하지 않는 게 사실이에요.

특히 탕류, 찌개류, 고기류 등은 1인분 주문이 안 되는 경우도 대부분이고, 2인분을 주문한다고 해도 아예 1인 손님 자체를 안 받는 경우도 많아요.

이번 부산 여행에서도 돼지국밥과 밀면 말고 혼밥이 가능한 음식점이 없을까 찾다가 이웃 블로거이신 블라블라님의 포스팅을 보게 되었어요.



참고 : 부산 노포 맛집, 명성횟집 오뎅백반 혼밥



부산진역이면 거의 부산역 근처예요.

숙소가 있는 해운대에서는 좀 멀긴 하지만, 혼밥이 가능하다고 하니 여기는 꼭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일부러 일정을 만들어서 다녀왔습니다.



가게는 '명성횟집'  이라는 횟집입니다.

위치는 부산 동구 수정동으로, 근처에 부산 동부 경찰서와 부산 동구청도 있어요.

부산 1호선 부산진역 7번 출구에서 걸어서 3-4분 정도의 거리입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30분부터 밤 10시까지이며, 일요일은 휴무입니다.



무려 1968년에 개점한 음식점으로, 무려 53년째 영업을 하고 있는 곳이에요.

이 정도면 우리나라 전체를 따져봐도 손꼽히게 오래된 노포라고 볼 수 있어요.



명성횟집 메뉴.

회와 오뎅탕이 주 메뉴입니다.

식사류로는 회백반과 오뎅백반, 상 종류와 생선구이, 초밥 등이 있는데, 전부 1인 주문이 가능합니다.

가격은 8천원 ~ 1만 3천원 수준으로, 무난한 편입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작은 찐고구마 하나 주셨는데, 찐 지 얼마 안 되었는지 따끈했어요.

원래는 혼회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회백반을 주문하려 했어요.

그런데 이 날 날이 꾸물꾸물하고 약간 쌀쌀했기 때문에 따뜻한 걸 먹고 싶어서 오뎅백반을 주문했습니다.

혼자 먹는 밥상인데도 반찬을 쫙 깔아주는데, 당황 + 감동했어요.

심지어 반찬을 적게 달라고 했는데도 이 정도예요.

반찬은 얼갈이 무침, 꽁치 무조림, 김치, 해초무침, 오이무침, 오징어젓갈, 묵무침이었고, 밥 한 공기도 포함이에요.

이 정도만 반찬만 가지고도 밥 한 그릇 비울 수 있을 거 같아요.



곧 오뎅탕도 나왔습니다.

사진으로 찍지는 못했지만, 가게 한켠에서 아주머니께서 계속 어묵을 끓이고 계세요.

주문이 들어오면 종류별로 그릇에 담고 국물을 부어서 내옵니다.

그릇 크기는 중국집에서 짜장면이나 짬뽕 담아나오는 크기와 비슷해요.



1인용 오뎅백반 정식입니다.

보기만 해도 푸짐하고, 혜자스러워요.

8천원짜리 밥상에 이렇게 나오면 남는 게 있을까 싶기도 하고요.







오뎅탕에는 어묵과 꽃어묵 (가마보꼬), 무조각과 삶은 계란 반쪽, 낙지, 새우, 두부, 곤약, 캐비지 롤 (고기소를 넣은 양배추쌈), 스지, 유부주머니 등이 들어있어요.
같이 나온 겨자 간장에 콕콕 찍어먹으면 됩니다.
아예 일본식 어묵탕은 아니었지만, 내용물을 봤을 때에는 어느 정도 일본 음식의 영향을 받은 거 같아요.


여긴 꼭 다시 온다


이전에 블라블라님 포스팅을 봤을 때도 느낀 거지만, 어묵탕이라기보다는 해산물탕 같은 느낌이었어요.
국물도 너무 짜지 않고 슴슴했는데, 흔히 생각하는 길거리 어묵 국물 맛이 아니라 무국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어요.
재료가 정말 다양하게 들었지만, 각 재료마다 맛이 다 배어있어요.
낙지는 곤약 같은 건 너무 익히면 질겨지기 마련인데 질기지 않았고, 반면 오랜 시간 익혀야하는 무는 속까지 간이 잘 배어있고 부드럽게 물크러져요.
익힌 무를 안 좋아해서 생선조림이나 무국에서 무는 잘 먹지 않는데, 오뎅탕 속의 무는 남기지 않고 다 먹었어요.
밥이랑 같이 먹어도 좋고, 여기에 반주를 곁들여 안주로 먹어도 손색이 없어요.
양이 많아서 다 먹기 힘들었지만, 남기고 싶지 않아도 최대한으로 싹싹 먹으려고 노력했어요.
부산에 다시 가게 된다면 꼭 다시 가고 싶은 곳이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동구 수정동 207-20 | 명성횟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인데 8천에 이렇게 한상이 잘 차려지는군요. 거기에 혼합도 가능하고 좋네요.
    오뎅탕이 진짜 푸짐해요. 허술해 보이지 않고 내용물이 많아서 먹고 나면 상당히 든든하겠어요. ^^*

    2020.01.20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 놀랐어요.
      반찬 조금만 달라고 부탁했는데 저만큼이나 되더라구요.
      오뎅탕 없이 반찬만 가지고도 충분히 밥 한 공기 비울 수 있는 느낌이었어요.
      여기는 진짜 강추입니다.

      2020.01.21 01:43 신고 [ ADDR : EDIT/ DEL ]
  2. 부산이라 오뎅탕도 다르네요 >_<

    2020.01.20 0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 같은 날씨에 뜨끈한 해산물탕이라니
    정말 먹음직스럽네요!ㅎㅎ
    국물이 정말 시원할 것 같습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20.01.20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갔을 때는 10월 초이긴 하지만, 날이 좀 쌀쌀했거든요.
      이거 먹으니 뜨끈뜨끈하니 좋더라구요.
      요즘 같이 추울 때에는 오뎅탕을 식사 겸 반주로 소주 한 잔 걸치면 진짜 최고일 거 같아요.

      2020.01.21 01:44 신고 [ ADDR : EDIT/ DEL ]
  4. 간판에서 이미 고수의 냄새가..!
    음식이 푸짐하고 정성이 느껴지내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2020.01.20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산에 가게 된다면 여기는 꼭 또 가고 싶은 곳 중 하나예요.
      해운대에서 왕복 2시간 걸려 다녀온 보람이 있더라구요ㅎㅎㅎ

      2020.01.21 01:44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와.. 간판에서부터 포스가 ㄷㄷ합니다!! 저도 기억해놧다가 담에 부산여행갈때 꼭 가보고싶어요!^^

    2020.01.20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추천입니다!
      혼밥도 가능하고, 둘이 가서 회백반 하나, 오뎅백반 하나, 이렇게 주문하셔도 될 거예요.
      회는 못 먹어봤지만, 숙성회라서 맛있다고 하더라구요ㅋㅋ

      2020.01.21 01:48 신고 [ ADDR : EDIT/ DEL ]
  6. 횟집이라고 하면 절대 혼자서는 못들어가는 곳의 대명사인데 진짜 인심좋은 곳이네요.

    2020.01.20 1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래서 왕복 2시간은 감내하고 찾아갔던 곳이에요.
      회백반도 1인 주문이 가능하다고 하더라구요.
      혼자 회백반에 13,000원이면 충분히 먹을만은 한 거 같아요.

      2020.01.21 01:50 신고 [ ADDR : EDIT/ DEL ]
  7. 들어있는거 보니 일본식 같기는 한데 ^^ 깐새우가 들어간거 보면 퓨젼같기도 하고 ㅋ만족스런 혼밥이었겠어요

    2020.01.20 14: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부산 이라는 지역적 특성상 일본의 영향을 아예 안 받았다는 거 같기는 힘들거요.
      어묵 자체가 일본 영향으로 대중화되기 시작한 것도 있고요.
      거기에 우리나라 스타일이 가미되어 오지 않았을까 싶네요ㅎㅎ

      2020.01.21 01:52 신고 [ ADDR : EDIT/ DEL ]
  8. 가격도 착하면서 양도 푸짐하면서 음식이 맛있어 보이네요^^나중에 부산 가면 꼭 가봐야겠네요^^잘 보고 갑니다^^

    2020.01.20 15: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푸짐하니 좋았어요,
      거기에 혼밥도 가능하고...
      올해 부산을 또 가게 될 지 모르겠지만, 가게 된다면 반드시 다시 들릴 거예요.

      2020.01.21 01:57 신고 [ ADDR : EDIT/ DEL ]
  9. 저도 2월에 부산엘 혼자 가는데... 끌리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0.01.20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히티틀러님아직도 횟집이나 고깃집이 가면 2인이상 이 기본인 곳이 많은데 혼자 식사하기 좋은 것 같습니다.히티틀러님언제나 파이팅!!

    2020.01.22 06: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런 메뉴는 1인 식사 자체를 안 받아주는 데가 많은데, 1인 식사가 가능하면서 양까지 푸짐해서 정말 강추합니다ㅋㅋ

      2020.01.27 01:4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