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소문난 성수 감자탕은 성수역 근처에서 유명한 감자탕 맛집이에요.

2016년 백종원의 삼대천왕에도 나온 곳이라고 하더라고요.

1983년 오픈했다보니 하니, 거의 40년 가까이 운영하고 있는 음식점이에요.

나름 노포라고 볼 수도 있어요.

여기가 유명한 이유는 24시간 영업을 한다는 점이에요.



인기가 워낙 많아서 바로 옆에 별관도 운영하고 있어요.

본관은 연중무휴 24시간이지만, 별관은 점심시간 대에만 한다고 해요.

위치는 성수역 4번 출구에서 나와서 골목으로 들어가 300m 정도 쭉 직진하면 됩니다.

걸어서 1-2분 정도 거리 밖에 안 되요.



평일 점심 무렵에 갔는데, 정말 시끌벅적해요.

빈 자리 없이 사람들이 가득 차고, 서빙하는 분이 계속 오가서 정신이 없었어요.

10분 정도 대기한 다음에 자리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소문난 성수 감자탕 메뉴.

메뉴는 감자탕과 감자국, 딱 2개 뿐이에요.

감자탕은 넓은 냄비에 테이블에서 끓어먹는 거고, 감자국은 1인분씩 뚝배기에 나오는 요리예요.

포장도 가능한데, 포장은 대기 없이 바로 주문하면 된다고 합니다.



밑반찬으로는 배추김치와 깍두기, 풋고추와 생오이, 쌈장과 소스가 나와요.



테이블마다 인덕션이 설치되어 있어요.

감자탕을 주문할 경우에는 위에 실리콘 재질의 밑받침을 올리고, 그 위에 냄비를 올리더라구요.



감자탕 小


2명이서 간 거라 감자탕 小 를 주문했어요.

가격은 25,000원이고, 공기밥은 별도입니다.

냄비에 고기와 감자, 시래기가 그득 담겨있고, 위에 깻잎과 팽이버섯이 올려져있어요.

냄비가 그렇게 작은 사이즈는 아닌데, 워낙 내용물이 많다보니 국물은 좀 적은 편이었어요.



위에 올려진 깻잎와 팽이버섯은 국물에 푹 담가서 보글보글 끓여가면서 먹었습니다.

냄비가 그렇게 작은 사이즈는 아닌데, 워낙 내용물이 많다보니 국물은 좀 적은 편이었어요.

뼈 하나씩 건져내고, 바로 육수를 더 추가했습니다.



뼈는 6-7개 정도 들어있었는데, 꽤나 큼직해요.

하지만 고기 양은 랜덤이었어요.

어떤 건 젓가락질로 살점이 떨어져나갈 정도로 고기가 많이 붙어있기도 했지만, 또 어떤 건 뼈 발라먹는 수고도 안 나올 정도도 있었어요.

전체적으로 고기는 매우 연하고, 부들부들했어요.



맛이 순하네



고기도 부들부들하니 맛있지만, 무엇보다 국물 맛이 순해요.

막 맵지도 않고, 감자탕 치고는 너무 자극적이지도 않은 맛이라서 질리지 않고 계속 들어가요.

양도 푸짐하고, 육수도 무료로 추가되니까 진짜 여기에 소주 한 잔 걸치기 딱 좋을 거 같았어요.

식사로 하더라도 小자로 2-3명은 충분히 먹을 양이었거든요.



한국인의 후식은 역시 밥이죠.

볶음밥을 하나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1,500원인데, 밥 1공기에 깻잎과 김가루, 참기름을 뿌려주고 잘 섞어줍니다.




낮은 불에 바삭바삭 눌려먹었습니다.

배는 부르고, 밥도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렇게 눌려먹는 볶음밥은 왜 이렇게 맛있는지 모르겠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315-100 | 소문난성수감자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자탕 너무 좋아요~ 막판에 볶아먹는 밥도 꿀맛이죠 ㅠ 24시간 운영이라니 아무때나 가도 맛있게 식사할 수 있겠네요! :-) 잘 보고 갑니다~

    2020.02.17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더 맛있더라구요.
      밥 자체는 안 좋아하는데, 저런 볶음밥은 왜 이렇게 맛있는지 모르겠어요.
      바닥까지 삭삭 긁어먹었네요ㅋㅋ

      2020.02.18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제가 좋아하는 감자탕...삼대천왕에도 낭놨다고 하니 정말 먹어보고 싶네요 ㅠㅠ

    2020.02.17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그 방송을 못 봤는데, 크게 붙여놓았더라구요.
      꼭 방송 때문이 아니더라도 맛있는 곳이었어요ㅎㅎ

      2020.02.18 15:40 신고 [ ADDR : EDIT/ DEL ]
  3. 인덕션의 밑받침 특이하게 생겼네요.
    감자탕은 대부분 24시간 운영하지 않나요?
    단순히 24시간 영업해서 유명한 건 아닌 거 같고 너무 짜지 않은 맛있는 감자탕이 유명한 비결인 거 같은데요. ^^

    2020.02.17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안전판이 특이했어요.
      실리콘 같아 보이는데, 열전도가 되려나 싶기도 하고요.
      24시간 운영하는 감자탕집이 많은지는 잘 모르겠어요.
      설렁탕이나 국밥집은 않이 봤는데요.
      말 그대로 너무 맵거나 자극적이지 않아서 저 같은 사람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2020.02.18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4. 감자탕 너무 맛있어보여요
    마지막 볶음밥까지 군침돕니다

    2020.02.17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보글보글한 뜨근한 감자탕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2020.02.17 1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답글 달다보니 실수로 y._.eun 님의 댓글을 빼먹었네요.
      죄송합니다.
      감자탕도 맛있었고, 그 근처에 카페도 많고 산책하기도 좋아서 또 가고 싶은데, 요즘 코로나19가 난리라서 몸 사리고 있어요ㅠㅠ

      2020.02.27 09:42 신고 [ ADDR : EDIT/ DEL ]
  6. 회사 동생이 삼대천왕에 나온 성수동 감자탕이 그렇게 맛있다더니 이곳 이군요ㅋㅋ
    입맛이 까다로운 친구인데 그렇게 말하는걸 보고 한번 가보고 싶었어요! 역시나 평이 좋네요ㅎㅎ

    2020.02.17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럼 여기 맞을 거예요.
      사람이 진짜 바글바글해서 평일 낮시간도 대기 타야하더라구요.
      포장해가시는 분도 좀 계시구요.

      2020.02.18 15:53 신고 [ ADDR : EDIT/ DEL ]
  7. 완전대박 ^^맛도 대박이죠~공감/댓글로 응원하고 갑니다

    2020.02.18 0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