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일전에 일본 모스버거에서 판매하는 채식버거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어요.



참고 : 일본 모스버거 '소이패티 모스 야채버거 菜摘(なつみ)ソイモス野菜



패티도 고기가 아닌 소이패티, 즉 콩고기이고, 번도 양상추로 되어있어서 토끼밥 같은 충격적인 비주얼이었어요.

소스에 대해서 정확히 모르기 때문에 비건 버거라고까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햄버거의 칼로리가 부담스러운 사람들이나 채식주의자들에게 꽤 도움이 될 거라 생각했어요.

최근 채식이나 비건 Vegan 이 하나의 트렌드이기도 하고요.

번까지 야채인 건 아니지만, 모닝 메뉴에도 소이 패티를 사용하는 버거가 있었어요.



소이 모닝 야채버거


소이 패티를 사용하는 버거는 소이 모닝 야채버거 ソイ モーニング 野菜 バーガー 와 소이 모닝 야채 치즈버거 ソイ モーニング 野菜チース バーガー, 이렇게 2가지가 있어요.

제가 먹어본 건 소이 모닝 야채버거입니다.

가격은 단품 320엔, 세트 480엔입니다.

2019년 10월 소비세 인상 전 가격으로, 현재는 단품 297엔 + 소비세, 세트 445엔 + 소비세입니다.

모닝 메뉴는 오픈시간부터 오전 10시 30분까지만 주문 가능합니다.




소이 모닝 야채버거 크기는 지름이 7.5~8cm, 높이는 5.5cm 입니다.

양상추가 들어가서 높이가 좀 뻥튀기된 감이 있지, 그렇게 크지는 않아요.

우리나라 모스버거는 정말 사진 찍기 좋게 예쁘게 만들어주는데, 이 지점만 그런건지 일본 모스버거 전체가 그런건지 좀 대충 쌓아주는 편이라서 사진 찍기도, 먹기도 좀 불편해요.



소이 모닝 야채버거는 번에 소이패티, 양상추, 토마토, 케첩, 마요네즈로 구성되어 있어요.
소이패티는 대두류에서 추출한 식물성 패티라고 하는데, 먹어보니 우리나라의 콩고기와 비슷한 식감이었어요.
콩비린내는 안 나는데, 좀 퍽퍽해요.


퍽퍽한 빵집 햄버거


소스로 들어간 케첩과 마요네즈의 맛이 강하다보니 빵집 햄버거 같은 느낌이에요.
딱히 특색이 있다거나 독특한 맛은 아니었어요.
소이 패티 비중이 큰데 두께도 좀 있다보니 저는 좋게 말하면 담백했고, 솔직히 너무 밋밋하고 퍽퍽한 맛이 강하게 느껴졌어요.
차라리 패티를 조금 더 얇게 만들었으면 전체적인 밸런스가 더 낫지 않았을까 싶어요.
같이 간 친구는 소이패티에서 오히려 모스버거 특유의 맛이 더 강하게 난다면서 좋아했지만, 전 그냥 고기패티가 더 나았어요.
번을 따로 사용하고 소이마요를 쓰지 않는 이상 계란과 우유는 들어갈 테니, 이 제품도 비건 햄버거는 아닐 거예요.
하지만 모닝 타임에도 이런 채식버거를 주문할 수 있다는 다양성이 좋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