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5월 11일, 버거킹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출시된 신메뉴는 디저트로, 콘 아이스크림이에요.

많이 알려져있는 건 아니지만, 버거킹도 아이스크림 메뉴가 있어요.

선데 아이스크림과 함께 컵 아이스크림이 있어요.

하지만 맥도날드나 롯데리아 같은 타 브랜드에서 익숙하게 접하는 콘 아이스크림이 없고, 버거킹이 디저트 부분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보니 사람들의 관심을 덜 받았어요.

버거킹에서 아이스크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사실 자체는 모르시는 분도 많았고요.



아이스크림

콘 아이스크림 가격은 800원이며, 딜리버리는 불가능합니다.

중량은 95g 이며, 칼로리는 117kcal 입니다.

맥도날드의 아이스크림콘 가격 700원에 제공량 90g, 칼로리는 145kcal 이고, 롯데리아 소프트콘은 가격 700원에 제공량 90g 에 제공량 90g, 칼로리는 153kcal 입니다.

타 브랜드와 비교하면 버거킹의 콘 아이스크림은 중량은 거의 비슷하거나 5g 더 많으며, 칼로리는 가장 낯습니다.



콘 아이스크림과 컵 아이스크림을 비교해보았습니다.



참고 : 버거킹 디저트 '컵아이스크림' 후기



아이스크림 자체는 동일해요.

컵에 종이컵에 담아주느냐 콘에 담아주느냐 , 그 차이입니다.

가격은 둘 다 800원입니다.

컵 아이스크림의 중량은 110g, 칼로리는 142kcal 로, 콘 아이스크림보다 15g 더 많고 칼로리도 25kcal 더 높아요.



맛은 있는데, 원래 이 맛이었나?



이전에 버거킹 아이스크림을 먹었을 때는 타 브랜드보다 전지분유맛이 더 많이 나서 진하고 부드러운 맛이 났던 거로 기억해요.

그래서 타 브랜드보다 버거킹의 아이스크림을 좋아했어요.

이번 홍보에 따르면 버거킹의 아이스크림은 천연 바닐라빈과 퓨어버터 첨가로 더욱 고급스러운 아이스크림이라고 해요.

여전히 맛있고, 전지분유 같은 진한 맛이 많이 나긴 해요.

하지만 기분탓인지 이전보다는 좀 더 맛이 무난해진 거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컵 아이스크림은 숟가락으로 퍼먹어야하기 때문에 두 손을 다 써야해서 휴대성이 불편하다는 점도 단점이었지만, 제일 불편한 건 숟가락이었어요.
플라스틱이 아니라 접어서 쓰는 종이숟가락을 줬거든요.
펄프 냄새 같은 것도 나는 거 같고, 먹다보니 힘없이 흐늘거려서  이전 리뷰에서도 플라스틱 숟가락을 줬으면 좋겠다고 썼고, 여전히 이 생각은 동일해요.


콘 아이스크림이 나와서 다행이다


안 그래도 종이 스푼이 별로 맘에 들지 않는데, 아이스크림이 콘이 아닌 컵으로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이번 일은 나름 고무적이라고 생각해요.
일반적으로 패스트푸드점에서 아이스크림이 대부분 콘 형태이기 때문에 같은 가격이라고 해도 좀 더 익숙하고 편하게 즐길 수 있어요.
가지고 나가기도 편리하고요.
버거킹 매장에 가서 꼭 햄버거를 먹지 않더라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메뉴가 나와서 좋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