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겐다즈 아이스크림도 자판기가 있어?



서울에서 일정을 마치고, ITX-청춘 열차를 타기 위해 기다리고 있던 중이었어요.

ITX 경춘선과 덕소/용문행 경의중앙선을 탈 수 있는 1번 플랫폼에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자판기를 발견했어요.

대형마트 같은 곳에서 종종 아이스크림 자판기를 보긴 했지만,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파는 자판기는 처음이에요.

검색해보니까 2019년 10월에 나온 관련 기사를 찾아볼 수 있었어요.

비대면, 무인화의 언택트 소비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오프라인 매장이 들어서기 어려운 곳에 벤딩머신 (자판기) 를 설치한다는 내용이었어요.

그 중 하나가 용산역이었나봐요.

종류는 미니컵이랑 스틱바이고, 가격은 전부 4,800원으로 동일해요.



아이스크림을 보관해서 자판기 온도는 -22℃ 로 유지되고 있어요.



결제는 신용카드, 체크카드, 교통카드, 삼성페이, LG페이로 가능하며, 현금은 안 되는 거 같아요.



메뉴를 선택합니다.

종류는 바닐라 미니컵, 그린티 미니컵, 벨지안 초콜릿 미니컵, 스트로베리 미니컵, 스트로베리&크림 스틱바, 마카다미아넛 브리틀 스틱바, 그린티 크리스피 샌드위치, 바닐라 캐러멜 아몬드 스틱바, 그린티&아몬드 스틱바, 초콜릿 촉 아몬드 스틱바 이렇게 총 10가지였어요.

가격은 전부 4,800원입니다.

저는 그 중 그린티 미니컵을 골랐어요.



단말기에 티머니 교통카드를 태그 했는데, 결제가 되지 않았어요.



신용카드를 태그했더니 바로 결제가 되었습니다.



아이스크림을 받았습니다.

하겐다즈는 평소에는 비싸서 안 사먹는데, 술도 한 잔 했고 날도 덥고 신기하기도 해서 덥석 구입해버렸어요.



숟가락은 뚜껑 안쪽에 들어있습니다.



단단하게 얼어있어서 좀 녹인 후 먹었어요.

원래 아이스크림은 다 맛있지만, 녹차맛이 진해서 더 맛있었어요. 

1달에 1-2번 배스킨라빈스31 가서 싱글레귤러 사먹는 거 외에는 아이스크림을 잘 먹지 않는데, 술에 취하면 유난히 아이스크림이 많이 땡기더라구요.

그 때는 평소보다 좀 더 시원달달하기도 하고요.

4,800원이니 가격이 비싸긴 하지만, 지하철역 자판기에서 아이스크림 사먹는 것도 재미있는 경험이었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40-999 | 용산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머~재미나네요 ㅎㅎ 이젠 무인판매가 대세인가보네요

    2020.07.11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기사를 보면 작년 10월 무렵부터 설치했다고 하던데, 코로나 시대를 맞아서 시너지효과를 낸 게 아닌가 싶어요.
      제가 잘 타지 않는 승차칸이라서 그런지 이런 게 있는 줄 이번에 처음 알았어요.

      2020.07.12 09:07 신고 [ ADDR : EDIT/ DEL ]
  2. 하겐다즈는 언제먹어도 맛있지요 ㅎㅎ 아이스크림자판기 처음봤을때 너무 신기했었어요 ㅎㅎ

    2020.07.11 1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비싸서 하겐다즈를 몇 번 못 먹어봤어요.
      평소 같았으면 이런게 있구나 정도였을 텐데, 술기운도 좀 있고 하니까 너무 맛있어보이더라구요ㅋㅋㅋ

      2020.07.12 09:08 신고 [ ADDR : EDIT/ DEL ]
  3. 하겐다즈 자판기라니 신기합니다~

    2020.07.11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배스킨라빈스 매장 내에서 자판기 비슷한 건 본 적 있는데, 하겐다즈는 이번이 처음이었어요ㅎㅎ

      2020.07.12 09:08 신고 [ ADDR : EDIT/ DEL ]
  4. 멍군이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0.07.12 19:5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