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4월 1일, 맥도날드에서 버거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출시된 메뉴는 필레 오 피쉬 Fillet-o-Fish 과 더블 필레 오 피쉬예요.
원래 맥도날드의 스테디 메뉴 중 하나로, 해산물 버거가 큰 인기가 없는 서구권에서도 꾸준히 판매되고 있는 버거예요.
저는 말레이시아 여행을 갔을 때 먹어본 적이 있어요.
한국의 경우, 처음 맥도날드가 들어왔을 때는 판매하는 메뉴였으나 2008년에 단종되었는데, 이번에 13년만에 재판매하는 거라고 해요.
정식 메뉴는 아니고 기간 한정이긴 하지만요.

 

필레 오 피쉬 세트



필레 오 피쉬 가격은 단품 3,500원, 세트 4,500원, 라지 세트 5,1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단품 4,200원, 세트 5,5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342kcal, 세트 674~823 Kcal입니다.
중량은 단품 137g 입니다.



크기는 지름 8cm, 높이 4.5cm 입니다.
야채도 들어가있지 않고 원래부터 두께감이 있는 버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빈약해보이는 건 사실이에요.
불고기버거와 비슷한 느낌이더라구요.
포장지는 전용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어요.

필레 오 피쉬는 번에 알래스카 폴락 패티, 슬라이스 치즈, 타르타르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홍보는 '100% 자연산 알래스카 폴락 Alaska Pollock' 이라고 해서 뭔가 있어보이는 것처럼 해봤지만, 사실 명태 패티예요.
즉, 패티로 명태살을 튀긴 생선까스를 사용한 버거라고 보면 맞아요.
다만 롯데리아 새우버거가 '명태버거' 라는 밈으로 워낙 평가가 안 좋으니, 혹시나 거기에 같이 엮일까봐 '명태'라는 표현을 안 쓰려고 한 거 같아요.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슬라이스 치즈가 1/2개가 들어갔어요.
개발팀이 다른 메뉴와의 밸런스나 전체적인 염도 등을 고려해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버거 하나게 치즈를 반 쪽만 넣어줬다는 건 왠지 모르게 쪼잔해보여요.
안 그래도 든 게 별로 없는 버거인데요.
외국에서 먹었을 때에는 치즈 한 장이 다 들어가있었던 거 같기도 하고요.

 



이가 없어도 먹겠다



필레오피쉬를 좋아하는 나름의 매니아 층은 외국에 나가면 먹고 온다고도 하는데, 저는 말레이시아에서 먹어봤을 때 그닥 제 취향이 아니었어요.
다른 건 둘째치고 맛이 너무 밋밋하고, 튀김에 마요네즈 베이스인 타르타르 소스가 들어가니까 너무 기름지고 느끼하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먹은 건 그 때보다는 좀 나았어요.
타르타르 소스에서 피클 신맛과 향이 톡 올라오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예전보다 간기가 좀 더 있더라구요.
하지만 뭔가 씹을 거리가 없어요.
빵도 부드럽고, 패티도 부드럽다보니 정말 입에서 녹는 느낌이에요.
패티를 좀 더 크리스피하게 튀김옷을 입히고, 시간을 늘려서 바짝 튀겼으면 좀 낫지 않았을까 싶어요.
홀딩 없이 갓 만든 제품을 받아서 사진 몇 장 찍고 바로 먹었는데도 바삭함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거든요.
튀김 패티의 특성상 딜리버리 때는 바삭함은 커녕 소스를 흡수해서 눅눅해지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요.
단품 가격이 3,500원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나쁘지는 않아요.
다만 버거 맛이 타르타르 소스에 달려있다보니 들어가있는 양에 따라서 버거에 대한 평가가 달라지기 쉬워보여요.
저는 원래부터 필레오피쉬를 좋아하는 것도 아니라서 얼마를 더 주고 새우버거나 다른 제품을 먹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즘 핫한 메뉴이거 같네요

    2021.04.01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핫하긴 합니다.
      맥날에서 야심차게 밀고있긴 한데, 매니악한 메뉴라서 어떨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평가가 극과 극으로 나뉘더라구요.

      2021.04.03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2. 생선까스에 타르타르 소스 많이 먹는것처럼 명태 패티에도 타르타르네요. 뭔가 채소가 좀 더 있었으면 하는 느낌입니다. ^^

    2021.04.01 15: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같은 생각이었는데, 필레오피쉬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야채가 없어서 좋다는 얘기도 하시더라구요.
      딱 패티 + 소스맛만 느껴진다구요.

      2021.04.11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3. 타르타르 소스가 좀 더 많이 들어가면 좋겠네요ㅎ 다른 블로그 리뷰들도 살펴보니 밋밋하다는 평이 많은 것 같아요

    2021.04.01 1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말레이시아 여행을 갔을 때 먹어봤는데, 그 때보다는 좀 나았어요.
      거기에서 먹었던 건 진짜 맹탕맛..
      동태전 부칠 때 소금 안 넣은 느낌ㅠㅠ

      2021.04.11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4. 바스러지는 수준 ㄷㄷ 저는 모레 먹으러 갑니다 ㅋㅋ

    2021.04.01 1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잇몸만 있어서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뭔가 씹을만한 게 없더라구요ㅠㅠ

      2021.04.05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5. 그... 롯데리아 새우버거도 명태버거라고 불리니... 그 맛이랑 비슷하려나요?
    가격도 저렴하고 한번 먹어보고 싶긴하네요 ㅎㅎ

    2021.04.02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좀 달랐어요.
      저도 새우버거에도 명태나 대구살이 많이 들어가니까 비슷하지 않을까 싶었거든요.
      새우버거는 그래도 바삭한데, 요건 그런 식감은 없고 전체적으로 밋밋해요.

      2021.04.11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6. 여윽시 믿고 보는, 히티틀러님 솔직 후기입니다.
    공감 누르구 가요~

    2021.04.02 13: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