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지난 12월 6일, 맘스터치랩 4호점이 신용산역 바로 앞에 오픈했어요.
맘스터치랩은 일반 매장과는 다른 테스트베드 형태의 시그니처 매장이에요.
아예 컨셉이 다르다보니 메뉴도 일반 맘스터치 매장과는 아예 달라요.
맘스터치랩 테라스 용산점의 경우는 펍 스타일로 오픈한 거라 맥주를 판매하고, 안주로 먹을만한 플래터 메뉴들이 있어요.
그 외에 버거도 치킨버거 디 오리진, 치킨버거 핫 내슈빌, 비프버거 디 오리진, 비프버거 온더스트릿, 등 4가지 메뉴가 있어요.
이 매장 한정해서 판매하는 메뉴로, 가격도 일반 매장보다 훨씬 비싸요.

 

 

치킨버거 디 오리진


치킨버거 디 오리진 가격은 단품 6,900원, 세트 10,900원입니다.
중량 및 칼로리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크기는 지름 9cm, 높이 7cm 입니다.
꽤 두툼한 편으로, 일반매장에서도 두꺼운 패티가 운 좋게 걸리면 나오는 크기랑 비슷해요.
한 입에 넣기 어려울 정도였어요.
그래도 일반 매장에서는 두 면이 막힌 종이 포장지에 포장이 되어서 좀 눌리는데, 여기는 수제버거처럼 접시에 그대로 쌓아주기 때문에 더 두툼하게 보이는 거 같아요.

 

 

치킨버거 디 오리진은 브리오슈번, 수제 치킨패티, 아이올리 소스, 양파, 토마토, 버터헤드레터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브리오슈번은 프리미엄 번으로 많이 사용하는 번인데, 보통은 표면을 그냥 매끈하게 만들거든요.
여기에서는 일반 햄버거 번처럼 참깨를 위에 토핑한 게 좀 특이했어요.
마가린이나 버터를 바르고 안쪽을 한 번 구워서 제공되는 거 같은데, 빵만 베어물어도 바깥쪽이 바삭하면서 오일리한 향이 확 퍼져요.
치킨패티는 싸이패티처럼 닭다리살 정육을 사용했어요.


프리미엄 싸이버거




싸이버거는 한국 스타일 치킨버거의 정석이라고 할 수 있어요.
미국식 치킨버거는 번 - 치킨 패티 - 피클 - 소스 의 심플한 구성으로 번과 치킨패티의 맛으로 먹는다고 하면, 한국사람들이 좋아하는 치킨버거는 닭다리살 패티에 각종 야채들이 들어가서 좀 더 맛이 깔끔하고 맛도 풍성해요.
치킨버거 디 오리진은 디 오리진 the origin 이라는 단어와 걸맞게 싸이버거와 비슷한 맛인데, 좀 더 프리미엄된 버전 느낌이에요.
빵도 버터풍미와 고소한 맛이 강하고, 치킨 패티는 좀 더 크리스피해요.
한 입 한 입 베어물 때마다 귀 안에서 나만 아는 바삭거리는 소리가 울리는 거 같아요.
토마토는 촉촉하고,  양파는 아삭하고, 버터헤드레터스는 야들야들해서 베어물 때 훨씬 부드러워요.
아이올리 소스는 맛 자체가 강하지 않아서 다른 재료와 부드럽게 잘 어울리구요.


두 가지 감정이 공존했어요.
이 정도 퀄리티의 버거를 만들 수 있으면서 왜 안 만들고 있지? 하는 의아함이 들면서 가격이 비싸니까 비싼 값을 하는구나 싶기도 해요.
싸이버거 단품 가격이 3,800원인데, 치킨버거 디 오리진은 6,900원이니 거의 2배 수준이에요.
그만큼 가격 차이가 나면 맛이나 질에서도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을만큼의 차이가 나야 정상이기도 하고요.
싸이버거가 꾸준히 인기가 있는 이유 중 하나는 맛과 양도 있지만, 가격도 무시못할 요인이기도 하거든요,
그 어떤 브랜드에서도 그 가격에 그 정도 퀄리티의 치킨버거를 선보이지 못했어요.
무난하게 맛있는 치킨버거를 먹고 싶다면 추천해요.
맘스터치가 훨씬 더 맛있는 버거를 출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본 메뉴였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