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12월 6일, 용산에 맘스터치랩 테라스 용산점이 오픈했어요.
맘스터치랩은 일반 매장과는 다른 테스트베드 형태의 매장이에요.
아예 치킨이나 피자와 같은 메뉴만 판매하기도 하고, 타 매장에서는 없는 시그니처 메뉴를 팔기도 해요.
테라스 용산점은 펍을 컨셉으로 만든 메장입니다.

 

 

비프버거 디 오리진 


비프버거 디 오리진 가격은 단품 6,900원, 세트 10,900원입니다.
중량 및 칼로리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크기는 지름 9cm, 높이 5~5.5cm 입니다.
테라스 용산점에서 판매하는 버거 메뉴 중에서 가장 크기가 작아요.

 

 

비프버거 디 오리진은 브리오슈번, 쇠고기 패티 2장, 슬라이스 치즈, 양파, 피클, 머스터드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전형적인 미국 스타일 더블치즈버거로, 맥도날드 더블쿼터파운더 치즈랑 흡사해요.


참고 : 맥도날드 '더블 쿼터파운더 치즈' 후기

 

 

맘스터치 일반 매장에서는 불고기버거를 제외하고는 고기 패티가 들어간 버거를 판매하지 않아요.
얼마 전 오픈한 맘스터치랩 가든역삼점에서는 더블치즈 비프버거를 판매하는데, 구성이 동일해요.
소스만 케첩에서 머스터드 소스로 바뀌었을 뿐이에요.

 

참고 : 맘스터치 신메뉴 더블치즈 비프버거 후기

 

맘스터치 신메뉴 더블치즈 비프버거 후기

11월 1일, 맘스터치에서 맘스터치랩 가든역삼점을 오픈했어요. 테스트베드 형태의 플래그십 매장으로, 다른 매장에서는 판매하지 않는 버거와 모닝메뉴 등이 있는 게 특징이에요.

hititler.tistory.com

 


최근 맘스터치에서는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데 그 중 하나는 비프버거 계열을 키우려는 거 같아요.
요즘 패스트푸드 신메뉴가 하루가 다르게 출시가 되고, 규모를 전국적으로 확장하고 있는 버거 프랜차이즈들도 많아요.
치킨버거만 운영하기에는 메뉴에 한계가 있으니 비프패티버거 쪽으로도 영역을 확장해보려는 시도로 보여요.
맘스터치랩 매장에서 출시해보고 반응을 봐서 일반 매장까지도 판매를 확장시킬 수도 있는 거구요.



덜 짜고 기름지다



저는 이런 미국 스타일의 더블치즈버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케첩과 피클은 시고, 패티는 짜고, 야채가 없어서 엄청 자극적인 맛이 나거든요.
맘스터치랩 가든역삼점에서 먹었을 때도 패티에 간이 강하게 되어있어서 굉장히 짰던 기억이 있어요.
'안 봐도 소금범벅일 것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예상했던 것만큼 짜진 않았어요.
오히려 패티가 굉장히 오일리하게 느껴졌어요.
맥도날드 더블쿼터파운더치즈보다 덜 짜고 기름지고 맛이 연해요.
아마 케첩의 새콤한 맛이 덜해서 그런 게 아닐까 싶어요.
원래 치즈버거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나쁘지 않다는 평을 하셨지만, 저는 굳이 여기까지 와서 저 메뉴를 주문해야할 필요가 있을까 싶어요.
이왕 시그너처 매장에 왔으면 다른 매장에서는 볼 수 없는, 다른 메뉴를 먹는 게 더 나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abziprer(밥집러)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12.16 07:33 [ ADDR : EDIT/ DEL : REPLY ]
  2. 동천고라니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21.12.16 08:0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