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타슈켄트 [完]2014. 10. 13. 08:30
 


무스타킬릭 mustaqillk 은 우즈벡어로 '독립' 이라는 뜻으로, 우즈베키스탄이 소련으로부터 독립한 것을 기념하는 장소예요.

우즈벡어로는 '무스타킬릭 마이도느 Mustaqillik Maydoni, Мустақиллик майдони ' 라고 해요.

공원으로 조성되어서 현지인들도 많이 찾는 장소일 뿐만 아니라, 우즈베키스탄 홍보 영상이나 국가에도 꼭 등장하는 장소 중 하나예요.

우즈베키스탄의 독립 기념일인 9월 1일에는 이곳에서 대규모의 퍼레이드와 기념행사가 열린다고 해요.



지하철을 타고 동명의 역인 '무스타킬릭 마이도느 Mustaqillik Maydoni' 역에서 내리면 바로 나옵니다.

나보이 거리에서도 바로 갈 수 있어요.

투르키스톤 극장에서 길만 건너면 바로 무스타킬릭 광장입니다.

지하철 역에서 내리면 하얀색 대리석 기둥으로 된 입구와 함께 그 위에는 두루미 두 마리 동상이 있습니다.

두루미는 평화와 단결, 굳건함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무스타킬릭 광장에는 지구본 모양의 기념탑과 그 앞에 아이를 안은 어머니 동상이 있어요.

지구본 모양의 기념탑은 우즈베키스탄의 독립을 상징하는 것으로 100숨 동전의 도안으로도 사용되고 있어요.

과거 이 자리에는 레닌 동상이 있어서 '레닌 광장' 이라고 불렸다는데, 1991년 소련으로부터 독립하고 난 이후 레닌 동상을 철거하고 대신 지구본 모양의 기념탑을 세웠다고 해요.

참고로 브로드웨이 입구에 있는 아미르 티무르 동상 위치에도 원래 레닌 동상이 있었다고 해요.

그런데 독립 이후 레닌 동상을 철거하고 대신 우즈벡 민족의 영웅인 아미르 티무르 동상을 세웠다고 합니다.



아이를 안은 어머니는 처음에는 '울고 있는 어머니상' 인 줄 알았어요.

 '울고 있는 것치고는 얼굴이 너무 쌩쌩하니 하나도 안 슬퍼보이네' 싶었는데, 울고 있는 어머니 동상은 아니었어요.

행복한 어머니 동상이라고는 하는데, 왜 행복한 어머니 동상이고 왜 이 곳에 위치하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더라고요.

이 동상이 무슨 의미인지, 왜 여기에 있는지 궁금해서 현지인들에게 물어보니 잘 모르더라고요.



기념비 근처에는 건물이 하나 있는데, 들은 이야기에 따르면 국회의사탕 senate 건물이라고 하네요.

건물 쪽으로 가는 길도 있지만, 길을 막고 총을 소지한 경찰들이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경계를 서고 있어요.

그쪽을 오래 쳐다보기만 해도 경계를 하고 저를 계속 쳐다보면서 눈치를 주더라고요.

어쨌거나 경찰이 앞에서 경계를 서고 있을 정도면 중요 국가 기관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니, 눈치를 주거나 제지를 하는 행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

수상쩍은 행동을 하다가는 정말 총을 맞거나 봉변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무스타킬릭 광장에서 공원을 따라서 조금만 걷다보면 추모 공원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추모공원은 우즈벡어로 '호트라 마이도느 xotira maydoni' 라고 하는데, 2차 세계 대전 당시 희생된 사람들을 추모하기 위한 곳이예요.



'우는 어머니 동상' 과 꺼지지 않는 불.



이 추모광장은 1998-1999년에 우즈베키스탄의 대통령인 이슬람 카리모프 대통령이 주도한 프로젝트로 지어졌다고 하네요.

우즈베키스탄의 현충일에 해당하는 5월 9일 '추모의 날 Xotira va qadrlash kuni' 에는 이곳을 방문하고 헌화를 하면서 희생자들을 추모합니다.



벽에는 동판으로 된 책들이 달려있는데, 제 2차 세계 대전에서 희생된 우즈벡사람들의 명단이예요.

저곳에는 이름과 생년월일, 고향 등을 적혀져 있어요.

이곳에는 우즈베키스탄 전국에서 희생된 사람들의 명단이 전부 있지만, 각 주마다 따로  희생자들을추모하는 우는 어머니 동상과 그 지역 출신 전사자들의 명단을 전시해놓은 장소들이 있답니다.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비가 꽤 삼엄한가 보네요. 오래 쳐다보다가는 큰 일 나겠어요^^

    2014.10.13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경비가 그렇게 삼엄하지는 않는데, 경험적으로 그렇게 경비 서 있는데는 안 가는 게 좋아요.
      서 있는 경찰은 둘이라지만 근처에 사복 경찰이 있을 수도 있고요.
      거기서 하지말라는 것만 안 하면 큰 문제가 없어요ㅎㅎㅎ

      2014.10.13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2. 날씨가 참 좋았나봐요, 하늘이 파래요.
    그놈의 레닌 동상들은 소련 여기저기... ㅠ.ㅠ 멀쩡한 거리랑 광장 이름도 다 레닌으로 바꾸고..
    저는 이미 레닌그라드에서 페테르부르크로 돌아왔던 시절에 그곳에 있었는데요, 지금은 그 동네도 레닌 동상이고 뭐고 사라졌지만 그래도 모스크바 가면 여전히 레닌그라드 기차역이 있죠. 그 이름은 안 바꿨더라고요..
    레닌그라드 방향 기차 타는 곳이라 모스크바에는 레닌그라드 기차역이 있고 페테르부르크에는 모스크바 기차역이 있어요 :)

    2014.10.13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련이 무너지고 난 이후에 스탈린 동상은 다 철거했는데, 레닌 같은 경우는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는지 아직까지 종종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요.
      저도 여행하다가 레닌 동상 몇 번 봤네요ㅎㅎㅎ
      그렇게 철거를 많이 했는데도 그 정도인데, 소련 시절에는 얼마나 레닌 동상이 바글바글했을지 짐작도 안 가네요.

      2014.10.13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와 날씨가 참맑네요ㅎ
    저도 해외여행 생각중인데 많은 참고를하고 갑니다^^

    2014.10.13 2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즈베키스탄 여행은 비자나 거주등록증 때문에 조금 번거롭긴 하지만, 정말 여행하기 좋은 곳이예요.
      사람들도 친절하고, 물가도 저렴하고, 볼거리도 많고요.
      기회가 되면 한 번 가보세요^^

      2014.10.15 22:55 신고 [ ADDR : EDIT/ DEL ]
  4.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우즈벡은 뭔지 모랄도 쓰싼한 느낌이랄까염/?

    2014.10.14 02:32 [ ADDR : EDIT/ DEL : REPLY ]
    • 구 소련 국가들은 뭔지 모를 스산함이 있더라고요.
      제가 우즈벡에 막 도착했을 때가 1월이었는데, 길은 눈으로 다 덮여있고 길에는 사람들도 없고 하니까 정말 우중충하고 스산하기 이를 데가 없더라고요.
      우우우우우~~~ 하는 노래가 왜 러시아에서 나왔는가가 막 느껴질 정도로요.
      그래도 요 때는 조금 화창할 때예요ㅎㅎㅎㅎ

      2014.10.15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5. 우는어머니동상 더 클로즈사진 없나용+_+

    조금 아쉬워요~

    2014.10.15 0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툭하면 그 근처 지나면서 구경하다가 돌아오기 전에 사진 찍겠다고 들렀는데, 그날 하필 못 들어가도록 바리케이트 비슷한 걸 쳐놓았더라고요.
      저도 많이 아쉬웠어요.
      진작에 찍어둘걸 ㅠㅠ

      2014.10.15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정말 ㅋㅋㅋㅋㅋ..

      되게 아쉬우셨겠어요 흐규규..

      2014.10.16 02:38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만 그런가 했는데, 다른 분도 싸늘한 기분이 들었군요.^^
    하늘도 공기까지도 싸늘해 보여요.

    2014.10.18 0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날씨가 좀 쌀쌀해지기 시작할 때이기도 했고, 소련의 느낌이 남아 있어서 더 그런 거 같아요.
      저도 처음에는 구 소련 국가들을 가면 굉장히 음침하고 싸늘한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시간이 지나니 익숙해져서 잘 모르겠더라고요ㅎㅎㅎ

      2014.10.19 19: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