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태국2015. 9. 16. 08:30
 




치앙마이에 머물고 있을 때 매일 들렀던 음식점이에요.

처음에는 제가 묵던 숙소에서 가까운 데다가 현지인들이 식사를 하고있는 것을 보니 외국인 관광객들을 노리고 어중이떠중이 만든 음식점은 아닌 거 같아 한 번 들어가봤는데,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괜찮아서 계속 가게 되었네요.



가게 내부는 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음식점들과 큰 차이는 없어요.

에어컨 같은 것도 없고, 가게 내부는 좀 허름한 편이예요.



가게 한 켠에서 신문기사가 스크랩이 되어 있었어요.

일하시는 분들께서 영어를 좀 하셔서 얘기를 들어보니, 이 식당은 가족들이 같이 운영하는 곳인데 문을 연지 벌써 40년이 되었다고 하네요.

신문에도 몇 번 소개가 된 적이 있어서 그 때 신문기사들을 스크랩 해놓으신 거라고 해요. 








Yok Fa Noodles 메뉴.

마실거리를 제외하면 이곳에서 만드는 음식은 채 몇 가지 되지 않고 굉장히 단촐한 편이에요.

메뉴판이 영어로 되어 있고, 사진도 붙어있기 때문에 고르는 것은 어렵지 않아요.



Rat Na



Mee Grawb



Noodle Soup

제가 먹어본 음식들이예요.
전반적으로 간이 좀 짭짤하긴 하지만, 어떤 메뉴를 고르든 맛은 무난해요.
현지인들도 먹는 메뉴들을 얼핏 보니 메뉴 한 가지를 특별히 많이 먹는게 아니라 전부 엇비슷하게 주문하는 거 같아요.
개인적인 입맛으로는 Mee Grawb 이 제일 맛있었는데, 짭잘하고 기름진 돼지고기에 바삭거리는 면이 잘 어울렸어요.
그런데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양이 너무 적다는 점이었어요.
1그릇을 주문하면 약간 가벼운 새참 정도의 양 밖에 안 되요.
남자들은 2그릇을 주문해서 먹어도 괜찮겠지만, 저는 2그릇 먹으면 또 배가 불러서 딱 1.5인분만 먹었으면 좋겠더라고요.


Banana Shake



 Ice tea with milk



Watermelon Shake


굳이 식사를 하지 않고, 음료만 시켜도 괜찮아요.

직접 과일과 얼음을 갈아서 생과일 쉐이크를 만들어주는데, 가격이 15바트 (약 500원) 정도예요.

태국이 물가가 저렴하다고는 하지만, 다른 카페나 길거리에 파는 것보다도 저렴한 편이에요.

식사를 마치고 나서도 생과일주스나 타이티 한 잔 시켜놓고 후식처럼 먹기도 해고, 더위에 지쳤을 때 잠시 들러서 목마름과 더위를 식히곤 했었어요.













정확한 주소는 알 수 없지만, 치앙마이 구시가 내 '왓 람창 Wat Lamchang' 에서 도보로 3-4분 정도 거리에 있고, 맞은 편에는 Regional Blood Center&Thai Red Cross Society 라는 병원이 있어요.

치앙마이 여행하시는 분들은 한 번쯤 들러보세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침에 맛집 포스팅을 보면 진짜 먹고 싶고 여행도 부쩍 더 가고파요 :0

    2015.09.16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종종 여행 때 먹었던 음식들이 떠오르곤 하는데, 그럴때마다 다시 여행을 떠나고 싶어져요.

      2015.09.17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이쿠.... 배가고파옵니다 ㅠ.ㅠ
    요즘 마음도 답답한데 떠나고싶어지네요!ㅠㅠ

    2015.09.16 1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여행을 다시 떠나고 싶은데, 요즘 워낙 시국이 흉흉해서 엄두가 나질 않네요.

      2015.09.17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3. 음 이 포스팅을 보니 라오스에서 먹었던 음식들이 생각나네요

    2015.09.16 2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확히는 잘 모르지만, 라오스 음식과 치앙마이 음식이 비슷한 게 많더라고요.
      이름이 똑같은 것도 종종 있었구요.

      2015.09.17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4. 생과일 음료가 정말 저렴하네요 ~ 500원이라니 ...
    주문한 음식 사진중 mee grawb 이라는게 제일 맛있어 보인다 생각했는데
    역시 그렇다니 괜히 뿌듯하네요 ㅋㅋㅋ

    2015.09.16 2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남아 여행하면서 생과일 주스는 정말 물리도록 먹은 거 같아요.
      가격도 싸고, 또 그 때가 한창 과일 제철이었거든요.
      그 중에서 가장 비싸서 그런지 제 입맛에는 제일 맛있더라고요.
      2번인가 사먹었어요ㅎㅎㅎㅎ

      2015.09.17 19:57 신고 [ ADDR : EDIT/ DEL ]
  5. 아하 랏나 군염... 랏나는 정말 잘하는데 가야 그 진가를 알수 있슴돠.
    신문스크램 내용을 보니..."란나타이 신문사 " 취재기사 원문에 의하면, 꾸에띠여우 남싸이 와 30년이상된 란나가 대표음식이고
    음식점 이름은 욕화라고 쓰여 있습돠...

    2015.09.17 00:54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papam 님은 태국에 오래 사시고, 태국어를 아시니까 정보가 풍부하시군요.
      제가 랏나를 먹은 집은 여기 뿐이라서 여기가 잘하는 집인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어요.
      나중에 papam 님께서 치앙마이 가시게 되면 한 번 가보시고 알려주세요ㅎㅎㅎ

      2015.09.17 20:05 신고 [ ADDR : EDIT/ DEL ]
  6. 요렇게 비내리는 날엔 고수 엄청 올라간 쌀국수 한 그릇에 쉐이크 한 잔 생각나네요~
    치앙마이는 온 거리에 향냄새가 나는게 참 기분 좋은 동네였습니다 ^^

    2016.06.24 08: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람들이 바글거리고 물가 비싼 방콕보다는 여유롭고 경치 좋은 치앙마이가 더 전 좋더라고요.
      치앙마이는 기회가 되면 또 가고 싶어요.

      2016.06.24 12:2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