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맥도날드 햄버거 종류는 거의 다 먹고 나니, 맥모닝도 하나하나 먹어보는 중이에요.

아침잠도 많은데다가 서울에서 살 때보다 맥도날드가 멀어져서 쉽지는 않지만요.

운좋게 일찍 일어났길래 후다닥 맥도날드를 다녀왔어요.

시간이 촉박해서 걱정했는데, 간당간당하게 세이프했습니다.



빅 브랙퍼스트


빅 브랙퍼스트 가격은 단품 3,900원, 세트 4,7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596kcal, 세트 605kcal 입니다.

매장 계산대 뒤쪽에서 볼 수 있는 메뉴판에는 나와있지 않은데, 있는 메뉴이기 때문에 주문은 가능합니다.

직원에게 얘기하거나 아니면 POS 기계를 이용하면 되요.

다른 나라의  맥도날드를 몇 군데 가봤는데, 빅 브랙퍼스트는 거의 대부분의 나라의 맥모닝에 있는 거 같아요.






빅 브랙퍼스트는 잉글리쉬 머핀과 소시지 패티, 스크램블 에그, 해쉬브라운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여기에 소스로 케첩과 딸기잼이 곁들여서 나와요.



뭐가 달라진거지?



메뉴 이름이 빅 브랙퍼스트라서 다른 맥머핀 종류와는 다른 뭔가가 있을 줄 알았어요.

그런데 솔직히 뭐 특별한 건 없었어요.

딱 이 재료로 구성된 메뉴가 있는 건 아니었지만, 맥머핀에 들어가는 재료들을 그대로 나열해놓은 거에 불과해놓은 느낌이었어요.

빅 브랙퍼스트 라고 할만큼 양이 많아보이는 것도 아니었고요.



결국 모든 메뉴를 합체해서 먹었어요.

예상대로의 그 맛이에요.

소시지 에그 맥머핀이랑 비슷한데, 일반 계란프라이가 아니라 스크램블 에그가 들어가서 좀 더 폭신한 식감이 있긴 하지만, 그 외에는 일반 맥머핀 종류와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어요.

이름은 '빅'이라는데 빅파이도 아니고, 양도 딱히 '빅'인 거 같기도 않고요.

보통 맥머핀 메뉴의 가격 대가 단품이 2천원 후반대, 세트가 3천원 중후반대예요.

큰 돈은 아니지만, 굳이 비용을 더 지불하고 빅 브랙퍼스트를 먹을만한 메리트를 딱히 느낄 수는 없었어요.

한 번 먹어본 것에 만족하고, 앞으로도 굳이 먹지는 않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신고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