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막골 쪽은 강원대학교와도 가깝고, 주택가도 형성되어 있어서 나름 먹자골목이 형성되어 있어요.

그래봐야 카페나 닭갈비집, 음식점들이 죽 늘어서있는게 고작이긴 하지만요.

이쪽을 지나가다가 오븐아트라는 빵집을 우연히 보게 되었어요.

개인이 운영하는 베이커리인 거 같은데, 깜빠뉴나 앙버터 브레드, 포르투갈식 에그타르트 같은 건 판다는 게 좀 특이해서 한 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요즘엔 다 똑같은 프랜차이즈가 대부분이니까요.



규모에 비해서 생각보다 빵 종류가 많은 편은 아니었어요.

매장 한켠에는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어서 빵과 함께 커피를 마시고 갈 수도 있어요.

마침 제가 갔던 날이 비가 온 날이라서 매장에서 따뜻한 커피를 곁들여 먹고 가기로 했어요.



오븐아트 음료 메뉴.

가격은 2,500원에서 5,000원 사이로 저렴한 편이에요.



제가 고른 빵은 앙버터이고, 가격은 4,000원이에요.

앙버터는 빵 속에 팥앙금과 버터를 넣어서 만든, 일본 스타일 빵의 일종이에요.

보통은 바게트나 치아바타 같은 빵으로 많이 하는 거 같아요.

하지마 취향껏 식빵이나 모닝빵을 이용해도 되고 만드는 방법과 재료가 간단하기 때문에 가정에서도 많이 해먹는 걸로 알고 있어요.

워낙 유명하고 익히 들어와서 잊고 있었는데, 막상 앙버터 브레드를 먹어본 적이 없더라고요.

얼마 전 '스윗모리'라는 근처에 있는 디저트 카페에 가서 앙버터 마카롱을 먹어보고 나서야 '내가 앙버터 브레드를 먹어봤던가?'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원래 앙버터 브레드는 길쭉하게 되어있는데, 가게에서 먹고 간다고 하니까 사장님께서 먹기 좋은 두께로 잘라주셨어요.



식사용 빵



팥앙금와 버터가 맛이 없기는 힘들지만, 예상했던 거보다 담백한 맛이었어요.

버터는 앵커 무염버터를 사용하셨다는데, 고소하고 약간은 기름진 맛이 나요.

팥양금도 빙수에 올라가는 것처럼 단맛이 강하지 않아서, 그냥 이것만 먹어도 크게 부담이 없을 정도였어요.

빵 자체도 약간 바게트빵 같이 겉은 딱딱하고, 속은 약간 질깃한 느낌이었고요.

솔직히 '팥앙금 = 단맛, 버터  = 짭짤느끼', 라는 이미지가 있다보니 단짠단짠의 맛을 예상했었는데, 의외로 담백해서 좀 예상 외이긴 했지만 저는 오히려 좋았어요.

주말 같은 때 브런치로 이렇게 먹어도 괜찮을 거 같더라고요.

많은 걸 준비하지 않아도 되고, 정말 정말 귀찮으면 시중에 판매하는 찹쌀모나카나 도리야키 같은 거 사다가 버터만 넣어서 먹어도 좋을 거 같아요.



아메리카노


마실 거로는 아메리카노를 골랐어요.

가장 무난하기도 하고, 그 집의 커피맛을 보기에 좋은 메뉴이기도 하거든요.

진하게 내려주신다고 했는데, 솔직히 말하자면 커피는 맛이 없었어요.

안 좋게 말하면 향이 거의 없었고, 좋게 얘기하자면 구수했어요.

커피를 보리차로 내린 느낌?

공복에 부담없이 마시기엔 좋았네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향이 강하고 맛이 진한 걸 좋아해서 제 취향은 아니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