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맥도날드에는 '그릴드 머쉬룸버거' 와 '골든 에그 치즈버거', 2종의 시그니처 버거가 있어요.

1월 30일, 맥도날드 시그니처버거 2종을 리뉴얼했다고 해요.



참고  :  맥도날드 시그니처 버거 '그릴드 머쉬룸버거' 후기




그릴드 머쉬룸 버거 세트


그릴드 머쉬룸버거 가격은 단품 7,000원, 세트 8,1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단품 기준 7,6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기준 592kcal, 세트 960~1128kcal 입니다.

이전에는 단품 7,500원, 세트 8,900원이었는데, 리뉴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오히려 500~700원 더 저렴해졌어요.

칼로리도 45kcal 정도 낮아졌고요.

리뉴얼을 하면서 가격을 몇 백원 올리는 경우는 있지만, 내리는 경우는 처음 본 거 같아요.




시그니처 버거는 다른 버거처럼 포장지로 밀봉되어 있지 않고, 2중 포장으로 되어있어요.

먼저 버거를 두 면이 막힌 다이아몬드 모양의 종이 포장지에 넣고, 다시 종이 상자 안에 넣어서 제공되요.

그릴드 머쉬룸 버거의 크기는 지름이 9.5~10cm, 높이가 4.5~5cm 정도였어요.



왠지 자르다가 망칠 수도 있을 거 같다는 불길한 생각에 자르기 전 사진을 찍어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사진을 '머그샷' 혹은 '영정사진' 이라고 불러요.



그릴드 머쉬룸 버거는 번에 쇠고기 패티, 양송이 버섯, 그릴드 어니언, 적양파, 슬라이스 치즈, 양상추, 발사믹 소스, 아이올리 소스로 구성되어 있어요.

맥도날드 측의 설명에 따르면 이전 제품보다 버섯과 양파가 40% 더 늘어났다고 해요.

일단 가장 먼저 느껴지는 차이는 적양파가 들어갔다는 점이에요.

이런 그릴드 머쉬룸 버거는 구운 양파만 들어있을 뿐 생양파는 들어있지 않았어요.

양파를 늘린다고 하면서 적양파를 추가했어요.



버섯도 확실히 늘어나긴 했어요.
단면으로 보았을 때도 양적으로 버섯의 비중이 늘어나기도 했고, 버섯 자체도 좋아졌어요.
크기도 커졌고, 두께감도 있어서 버거를 먹을 때 씹는 맛이 있어요.


패티가 얇아졌나?


맥도날드도 수익을 내야하는 기업이다보니 그냥 가격을 낮추진 않았을 거예요.
당장 재료 자체에 있어서는 추가를 했으면 했지, 당장 빠진 재료는 없었어요.
소스도 동일했고요.
다른 부재료들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그래보이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패티가 예전보다 얇아진 거 같은 느낌이었어요.
예전에는 패티가 좀 더 두꺼워보이기도 하고, 패티가 씹히는 식감이 좀 많이 느껴졌거든요.






기본적인 재료의 구성이 달라진 건 아니다보니 맛 자체는 이전의 그릴드 머쉬룸버거와 리뉴얼된 버거 사이에 거의 차이가 없어요.
개인적으로는 예전보다 더 나아졌다고 생각해요.
가격적으로 더 저렴해진 것도 그렇지만, 이전에는 번과 패티의 비중이 커서 '그릴드 머쉬룸 버거' 임에도 불구하고 버섯의 식감이나 풍미는 좀 부족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는 버섯이 늘어나서 버섯이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을 더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하지만 아쉬운 건 생양파예요.
아삭하게 씹히는 맛이 늘어나긴 했으나 구운양파에 생양파까지 들어가다보니 양파향이 너무 강하게 느껴졌어요.
다시 주문을 하게 된다면 구운양파만 넣고, 적양파는 빼는 게 훨씬 제 입맛에 맞을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