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0일, 맥도날드에서 '청포도 칠러' 라는 음료가 새로 출시되었어요

맥도날드는 매년 칠러를 출시해요.

보통은 늦봄부터 여름 무렵에 출시하는데, 올해는 특이하게 1월 초에 '딸기 칠러'를 출시했어요.

그리고 3개월 후 '청포도 칠러' 라는 새로운 칠러를 선보이는 셈이에요.

가존에 판매하던 딸기칠러와 자두칠러는 계속 판매 예정이라고 합니다.



참고 : 맥도날드 신메뉴 '자두 칠러' 후기

맥도날드 맥카페 신메뉴 ' 딸기칠러' 후기




청포도 칠러 (S)


청포도 칠러 가격은 스몰 (S) 2,000원, 미디엄 (M) 2,500원, 라지 (L) 3,500원입니다.

딜리버리는 미디움 사이즈 하나만 가능하며, 가격은 3,100원입니다.

용량은 스몰 (S)265ml, 미디움 (M) 400ml, 라지 (L) 600ml 예요.

칼로리는 스몰 (S) 154kcal, 미디엄 (M) 208kcal, 라지 (L) 305kcal 입니다.


색깔은 딱 청포도 색깔이에요.

자두 칠러는 자두 껍질이, 딸기 칠러는 딸기 씨앗 같은 게 점점이 보이게 만들어서 실제로 과육을 넣었다는 점을 강조하려고 했는데, 이번에는 딱히 그런 건 보이지 않았어요.

맛은 이름에서도 예상할 수 있다시피 청포도 사탕맛, 즉 머스캣 맛이었어요.



많이 좋아졌네



사실 저는 맥도날드 칠러를 안 좋아해요.

슬러쉬와 거의 비슷한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슬러쉬처럼 떠먹을 수 있는 빨대를 안 주기 때문에 먹기가 너무 힘들거든요.

빨대로 열심히 빨아봤자 입에 들어가는 건 없고, 차가워서 머리만 아팠어요.

그래서 이전에 자두 칠러, 복숭아 칠러 등 맥도날드에서 출시된 다른 칠러 글에서 '슬러시 빨대 좀 주세요' 라는 이야기를 꼭 썼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점도가 많이 묽어져서 빨대로 먹기에 비교적 수월했어요,

예전에는 처음에만 과즙맛이 나고 나중에는 얼음 녹은 맹물맛만 났는데, 이번에는 과즙도 많이 넣었는지 거의 다 먹어갈 때까지 청포도 과일맛을 느낄 수 있었고요.

이제까지 출시된 칠러 음료 중에서 가장 나았네요.

원래 머스캣 음료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맥도날드 칠러가 이전보다 훨씬 먹기 수월해졌다는 점을 높게 평가하고 싶어요.

길거리 슬러시와 비교하면 좀 비싸다는 생각이 있긴 하지만, 더운 여름이 되면 한두 번 쯤 사먹어 볼 만 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왁.. 청포도 너무 좋은데
    청포도 칠러 나왔군요 ^^
    기쁜 소식이네요 ㅎㅎ

    2019.04.10 2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옷.. 내일 안그래도 맥도날드 가려고 했는데 먹어야겠네요 ㅎㅎ

    2019.04.10 2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만간에 맥도날드에서도 신메뉴 햄버거가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그 때 같이 드셔도 괜찮을 거 같아요ㅎㅎ

      2019.04.11 02:22 신고 [ ADDR : EDIT/ DEL ]
  3. 항상 칠러는 새로운 맛으로 출시가 되는군요?!
    근데 갑자기 추워져서 칠러먹기엔 날씨가...
    더 따뜻해지면 한잔하러 가야겠네요 ㅎㅂㅎ

    2019.04.10 23: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안 그래도 오늘 먹을까 말까 고민했어요.
      날이 추워서...
      그래도 신메뉴라서 먹었는데, 맛이 괜찮아서 다행이었어요.
      여름엔 종종 사먹을만해요.

      2019.04.11 02:23 신고 [ ADDR : EDIT/ DEL ]
  4. 새로운 제품 추천 감사드립니다.

    2019.04.10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청포도칠러가 청포도 슬러시인건가요?카페에서 생과일이 들어간 쥬스가격을 생각한다면 가격면에서도 좋네요

    2019.04.11 06: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맥도날드에서 칠러 = 과일맛 슬러시 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생과일은 아니고 그냥 과즙만 들어가 있을 거 같긴 하지만, 간단하게 뭐 하나 시켜놓고 시간 때우기에는 좋을 거 같아요.

      2019.04.11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6. 개인적으로 머스캣 좋아하는데 날이 좀더 따뜻해 지면 자주 먹을 듯 싶어요.

    2019.04.11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청포도맛을 좋아해서 청포도 칠러가 맛있었어요.
      칠러 중에서는 이게 제일 나은 거 같더라고요ㅎㅎ

      2019.04.11 15:54 신고 [ ADDR : EDIT/ DEL ]
  7. 빨대로 먹기 힘든 그맘 이해가 ㄷㄷㄷㄷ
    힘껏빨아들이면 머리가 아프고 ㄷㄷㄷ 그런데 이번엔 그전보다 좀 더 나앗다니
    약간 주스와 슬러시 중간느낌? ㅎㅎ
    말씀하신것 처럼 여름에 편하게 마실만한 느낌이 드네요 ^^

    2019.04.11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받아서 먹으려고 하는데,뭐 나오지도 않고 차가워서 머리만 지끈지끈한 적이 여러 번 있었어요;;;;
      진짜 완전 슬러시라서 포크로도 떠먹을 수 있을 정도였거든요.
      지금은 약간 묽어져서 막 주문해서 먹었을 때도 그럭저럭 먹을 수 있을 수준까지 되었어요.
      여름에는 더워서 빨리 녹으니까 더 나아질 거구요.

      2019.04.11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는 슬러시랑 칠러랑 뭐가 뭔지 구분을 잘 못할 것 같습니다 ㅎ
    그냥 주는 대로 먹을뿐 ㅎ

    2019.04.11 15: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통 슬러시라고 부르는 걸 맥도날드에서는 칠러라고 부른다고 보시면 되요.
      그냥 이름만 다른 거ㅎㅎ

      2019.04.11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9. 점심에 커피 아닌 다른 음료를 마셔보고 싶어도 잘 안 먹게 되요.
    지난 달인가? 한번 다른 음료를 마시고 싶어서 먹었는데
    먹고 나서 다시 커피를 먹게 되더라고요. 지출이 두 배 ㅜㅜ

    2019.04.12 1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커피나 콜라는 대체재를 찾기 어려운 거 같아요.
      요즘 역류성 식도염이 있어서 카페인을 줄여야하는데, 술 야식 초콜릿 등등 다 가능한데 커피가 제일 힘들어요.
      아예 끊지는 못하고 약간 줄이는 걸로 스스로 합의를 보고 있는 중입니다.

      2019.04.13 16:1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