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에서 KFC는 주로 모닝메뉴를 많이 먹었어요.

페낭을 떠나는 날, 아침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에 일찍 도착해서 아침 식사 겸 겸사겸사 먹었어요.



징거라이저


징거라이저 Zinger Riser 단품 가격은 6.90링깃(약 2,000원) 이고, 세트는 9.90링깃(약 2,800원)입니다.

페낭 공항 내 지점의 경우 단품 7.55링깃(약 2,050원) 입니다.

저는 단품에 커피만 추가로 주문했어요.





징거라이저는 햄버거 번처럼 동그란 모양이 아니라 버거킹 롱치킨버거처럼 길쭉한 모양이에요.

크기는 가로 7~7.5cm, 세로 10cm, 높이 5cm 입니다.



징거라이저는 길쭉한 참깨빵에 계란프라이와 치킨패티, 마요네즈가 들어있어요.

야채가 하나도 없는 건 이해가 가요.

말레이시아 쪽은 어떤지 잘 모르지만,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버거킹의 킹모닝이나 맥도날드의 맥모닝을 보면 대부분 잉글리시 머핀이나 크루아상에 햄, 계란, 얇은 패티, 슬라이스 치즈 정도만 들어있는 게 고작이니까요.

어떻게 보면 지금은 단종된 맥도날드의 치즈 치킨 머핀 같기도 하고요.



번은 일반 버거번보다는 좀 담백한 느낌이었고, 패티는 약간 매콤했어요.
아마 징거버거에 들어가는 징거패티를 그대로 사용하는 거 같아요.
부모와 자식을 한꺼번에 잡아먹는 데에 대한 약간의 죄책감이 느껴지긴 하지만, 계란과의 조합도 괜찮아요.


아침부터 이걸..?


말레이시아는 아침을 거하게 먹는 문화가 있는 건지, 야채가 빠진 일반 버거를 먹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무엇보다 패티가 두툼하기 때문에 상당히 기름져요.
세트로 주문하지 않고 단품만 먹었는데도 배가 차더라고요.
모닝메뉴라고 보기에는 상당히 헤비한 메뉴였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부모와 자식을 한꺼번에 잡아먹는 데에 대한 죄책감....이라는 문구에서
    제가 빵 터져버렸네요. ㅋ

    2019.07.22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본에는 계란과 닭고기를 같이 올린 덮밥을 가리켜 부모자식 이라는 의미로 오야코동이라고 한다더라구요.
      그 얘기를 듣고 나니 그 이후로 자꾸 이런 생각이ㅋㅋㅋ

      2019.07.22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2. 그러게요 ㅎ
    아침치고는 좀 거한 것 같은 느낌이 있네요 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ㅎ

    2019.07.22 0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침부터 버거 하나를 먹는 느낌이었어요.
      양이 적으면 모르겠는데, 양도 왠만한 버거급이었거든요.
      아침에 맥모닝 판매하는 거 싫어하시는 분은 좋아하실 거 같아요ㅎㅎ

      2019.07.22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3. 말레이시아에도 곳곳에 kfc매장이 있군요.
    징거버거 먹음직스럽네요.
    즐거운 한 주 시작하세요~^^

    2019.07.22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레이시아는 다종교, 다민족 국가이다보니 닭고기를 진짜 많이 소비한다고 해요.
      어느 종교에도 닭을 금지하지는 않아서ㅋㅋㅋ

      2019.07.22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와 우리나라엔 없는 메뉴네요. 넘 신기해요 ^^

    2019.07.22 2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 가서 패스트푸드점을 방문하면 우리나라에는 없는 메뉴도 있고, 그 나라 음식 문화가 반영된 메뉴도 있고 그래요.
      그 재미로 여행갈 때마다 꼭 그 나라 메뉴들을 먹어보려고 하고 있어요.

      2019.07.23 00:4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