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쿠알라룸푸르 여행을 다녀오고, 말레이시아 맥도날드에서 모닝 메뉴로 닭죽이 있다는 것을 소개한 적이 있어요.



참고 : [말레이시아] 맥도날드 '부부르 아얌 Bubur Ayam McD' 후기



현지어로 '부부르 아얌 Bubur Ayam' 이라고 하는데, 지금도 판매 중이에요.

제가 여행했을 당시에는 맥모닝 시간에만 주문할 수 있었지만, 인기가 좋은 건지 현재는 하루종일 맛볼 수 있는 올데이 메뉴가 되었지만요.

우리나라 닭죽보다는 조금 담백한 편인데, 가격도 그닥 비싸지 않고 평소 아침 안 먹는 저에게도 부담없는 메뉴라 이번에도 또 먹고 올까 생각했어요.

그런데 검색해보니 말레이시아 KFC에도 닭죽 메뉴가 있었어요.



징거 포리지


말레이시아 KFC에서 판매하는 닭죽은 징거 포리지 Zinger Porridge 예요.

말레이 현지어를 사용한 맥도날드와는 달리 KFC에서는 포리지 Porridge 라는 영어 단어를 사용했어요.

아침 시간에만 판매하는 모닝 메뉴로, 가격은 단품 4.90링깃(1,400원), 세트 8.10링깃 (약 2,300원) 입니다.

세트는 죽+해쉬브라운+음료로 구성되어 있는데, 음료는 커피나 차, 밀크티, 탄산음료 등 선택이 가능해요.

다만, 음료에 따라서는 약간의 추가금액을 내야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네요.




용기도 꽤 큼직한 편이예요.

위쪽이 넓고 아래로 갈수록 좁아지는 구조이긴 하지만, 용기의 지름은 약 11cm 이고, 높이는 9cm 예요.

아침을 아주 든든하게 먹는 사람이 아니라면 양도 적은 편이 아니었어요.

얼추 본죽 기준 1/3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어요.


약간 묽은 쌀죽에 치킨텐더로 보이는 닭튀김이 숭덩숭덩 잘라져서 들어가있어요.

참기름을 넣었는지 튀김 냄새와는 다른 고소한 기름 냄새도 좀 나요.




약간 짭잘한 흰죽



죽의 점도는 묽은 편이라서 아침에 부담없이 먹기 좋았어요.

맛 자체는 흰죽이었는데, 치킨이 들어있어서 간기가 약간 느껴지긴 했어요.

간장 몇 방울이라도 있었으면 더 좋았을 거 같지만요.

사실 징거 포리지에서 제일 염려스러운 점은 치킨, 즉 튀긴 닭이 들어간다는 점이었어요.

타이완 KFC에 갔을 때 '호박치킨죽' 이라는 비슷한 메뉴를 먹은 적이 있어요.



참고 : [대만] KFC 모닝메뉴 '호박치킨죽 田園南瓜嫩雞粥' 후기



그 때 죽 자체의 맛은 나쁘지 않았는데, 죽과 치킨의 기름냄새가 어울리지 않고 겉돌았거든요.

그런데 이번에는 기름냄새가 별로 안 나고 참기름의 고소한 냄새가 나서 그렇게 이질적으로 느껴지지 않았어요.

튀김옷도 죽의 수분기를 흡수해서 흐물흐물했고요.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괜찮고, 맛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어서 좋네요.

저처럼 원래 아침을 안 먹어서 일반식을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사람이나 현지 음식이 입에 잘 안 맞으시는 분들께 추천드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