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12월 15일, KFC에서 올해의 마지막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이번 신메뉴는 '오리지널 통다리구이' 로, 지난 온라인 시식회 때 소개되었던 메뉴 중 하나예요.



참고 :  KFC 방구석 시식회에서 소개된 신메뉴




오리지널 통다리구이


오리지널 통다리 구이 가격은 1조각 3,900원, 2조각 6,9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1조각 4,300원, 2조각 7,500원입니다.

KFC에서 치킨 신메뉴를 출시하면 일반적으로 1조각, 3조각, 5조각, 7조각, 세트, 박스밀 등 다양한 구성으로 판매하는데 반해, 이번에는 1조각, 2조각 딱 이 2가지만 판매하고 있어요.

칼로리는 1조각 159kcal, 2조각 318kcal 입니다.

켄터키 통다리구이와 비교하면 가격은 동일하며, 칼로리는 12kcal 더 낮습니다.

1+1 치킨나이트 행사 예외 상품입니다.




오리지널 통다리구이 크기는 가로세로 모두 13cm 내외입니다.

들고만 있어도 만화고기를 연상시킬 정도로 큼직한 편이에요.

대신 가격은 2,700~3,000원 사이인 다른 제품보다 1,000원 이상 비싸지만요.



오리지널 통다리구이는 지난 7월에 출시되었던 '켄터키 통다리구이' 에서 소스를 빼고, 대신 오리지널 치킨 시즈닝을 한 제품이에요.



참고 : KFC 신메뉴 켄터키 통다리구이 후기



즉, 켄터키 통다리구이가 매콤한 소스를 바른 양념구이라면, 오리지널 통다리구이는 소금구이라고 볼 수 있어요.



껍질을 보면 정말 숯불구이 느낌으로 바삭바삭해요.

잘 구워진 부분은 먹으면서도 나만 아는 바삭거리는 소리가 느껴질 정도였어요.



속살은 기름기가 자글자글하고, 살짝 누르기만 해도 육즙이 내어바와요.

튀김옷 뿐만 아니라 속살에도 오리지널 시즈닝을 한 거 같은데, 둘 다 후추맛이나 향이 강하게 나는 편이에요.

기름에 풍덩 담가서 딥프라이한 치킨은 그 나름대로의 맛이 있고, 오븐구이한 치킨은 또다른 매력이 있어요.

씹을 때마다 느껴지는 탱탱한 식감이 좋았어요.

켄터키 통다리구이는 소스가 너무 매웠고 먹을 때 입가에 자꾸 묻어서 불편했는데, 오리지널 통다리구이는 그에 비해서 담백하고 입에 묻어나는 게 적어서 더 편해요.

입가에 기름기가 번들거리긴 하지만 그 정도는 다른 기름기 있는 음식을 먹어도 비슷할테니 감안해야죠. 

하지만 뼈에 가까운 부위로 갈수록 알 수 없는 닭냄새가 나는 게 느껴졌어요.

뼈 양쪽 부분이 검은 색이 돌아서 뼈까지 해체해가면서 열심히 발라먹게 되지는 않았어요.




그레이비 소스도 같이 주문했습니다.

온라인 시식회를 할 때는 오리지널 통다리구이와 함께 그레이비 소스를 같이 소개했어요.



참고 : KFC 신메뉴 케이준 후라이 & 그레이비 소스 후기



우리나라에는 그렇게 대중적으로 인기는 없지만, 그레이비 소스는 KFC를 대표할만큼 인기있는 소스예요.

꽤 오래 전에 출시했다가 인기가 없고 한국인의 입맛에 안 맞아 단종되었는데, 지난달 감자튀김은 케이준 후라이로 교체하면서 그레이비 소스도 같이 출시했어요.

미국에서는 감자튀김이든 치킨이든 온갖 데애 다 그레이비 소스를 찍어먹는 다는데, 이번에도 추천 조합! 이라고 소개하고 있어요.

그레이비 소스 가격은 500원이고, 칼로리는 55kcal 입니다.


치킨에 그레이비 소스를 찍어먹었습니다.

맛이 참 오묘해요.

그레이비 소스를 딱히 좋아하지는 않지만, 특유의 향신료향과 감칠맛이 있어서 한 번 먹으면 계속 먹게 되는 매력이 있어요.

닭에 찍어먹으니 뭔가 좀 더 맛이 풍성해진 거 같긴 한데, 치킨보다는 육고기에 가까운 맛이라 먹으면서 '내가 치킨을 먹는 건가?' 싶은 생각도 들어요.

호불호가 좀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개인적으로 매운맛이 적어서 켄터키 통다리구이보다는 오리지널 통다리구이를 더 맛있게 먹긴 했어요.

하지만 후추맛 외에는 맛이 밋밋해서 닭 냄새가 좀 날 수 있고, 가격이 비싸다는 게 흠이에요.

1조각 가격은 1천원 차이라고 하지만, 다른 치킨들은 치킨나이트 1+1 이 가능한 반면에 통다리구이는 해당이 안 되니 사실상 2배 아상 비싼 셈이거든요.

1인 가구라 치킨 한 마리는 부담스럽고, 오븐구이를 선호하시는 분께는 괜찮은 선택이 될 거 같아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냥 통다리가 하나 딱 있네요~~ 크기도 사진으로 봐서도 크게 보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20.12.15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2조각만 먹으면 어느 정도 배가 찰 거 같아요.
      대신 비싼 게 흠ㅠㅠ
      짱구노리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20.12.16 12:07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싸지만 한번 먹어 볼만 하겠네요^^ 매본 자로 사이즈까지 보여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그레이비 소스는 꼭 먹어 볼께요

    2020.12.15 1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BBQ의 자메이카 통다리 같은 게 1개당 5천원 꼴인 거 보면 그래도 저렴한 거 같긴 해요.
      그레이비 소스는 감자튀김을 찍어먹기도 하고, 치킨을 찍어먹기도 한다는데, 나중에 KFC 가면 한번 드셔보세요.
      한국인의 입맛에는 호불호가 좀 있을 수 있습니다.

      2020.12.16 12:10 신고 [ ADDR : EDIT/ DEL ]
  3. KFC는 역시 치킨이죠!! 버거 계열은 영...
    이거랑 앞의 켄터키까지 한 다음에 그레이비 소스까지 한 번 먹어봐야겠네요. 사이드인데도 엄청 당기네요 ㅋㅋ

    2020.12.15 1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메인이 치킨이다보니 버거는 치킨버거에 한정되어있고, 버거킹처럼 다른 메뉴로 확장을 잘 못하는 거 같아요.
      매장 내 조리 시설의 한계도 있고요.
      차라리 치짜 같은 걸 더 발전시키는 게 나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치밥도 시도는 좋은데 접근을 잘못해서 좀 아쉬운 부분이고요.

      2020.12.16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는 이유를 모르겠는데 이상하게 닭다리는 징그러워서 별로 안 좋아한답니다. KFC 지날 때마다 안에 사람없으면 후다닥 맥주 한 잔에 치킨 하나 뜯어야지 싶은데 역시나 사람이 없을리가요ㅠㅠ 코로나로 작은 행복도 못 누리고 살아서 아쉬워요.

    2020.12.16 1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리는 가장 선호도가 높은 부위 중 하나인데, H_A_N_S 님은 같이 닭먹기 좋은 분이시네요.
      저는 포스팅을 위해서 매장을 가긴 하는데, 오픈하고 바로 가서 되도록 사람 없을 시간을 이용하고 맛만 보고 바로 마스크를 올려요.
      혹시 모르니ㅠㅠ
      연말인데 연말 같지도 않은 연말이네요.

      2020.12.16 22:35 신고 [ ADDR : EDIT/ DEL ]
  5. 그레이비소스맛 궁금하네요~
    자극적이지않은 소스라서 닭다리에서 비린맛이 느껴지는군요..

    2020.12.22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뼈 근처 부분은 좀 그런 맛이 나더라구요.
      며칠동안 닭을 먹어서 더 그런 향을 느꼈는지도 모르겠어요.

      2020.12.28 00:47 신고 [ ADDR : EDIT/ DEL ]
  6. 치킨은 다리죠!!! 넘 맛나보여요😘

    2020.12.26 1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