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4월 21일, 맥도날드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이번에 나온 메뉴는 맥모닝으로, 소시지 토마토 에그 소프트번과 베이컨 토마토 에그 소프트번, 이렇게 2가지예요.
맥모닝 신메뉴 출시는 정말 오랜만이에요.
맥도날드 자체에서 신메뉴가 워낙 드물게 나오는데다가 그 중에서도 맥모닝이 출시되는 건 1년에 1번 나올까 말까 해요.

 

 

베이컨 토마토 에그 소프트번 세트


베이컨 토마토 에그 소프트번 가격은 단품 3,600원, 세트 4,600원입니다.
딜리버리 가격은 단품 4,400원, 세트 5,800원입니다.
칼로리는 단품 327kcal, 세트 496kcal 입니다.
중량은 단품 185g 입니다.
판매 시간은 오전 4시부터 오전 10시반까지입니다.

 

 

크기는 지름 7cm, 높이 5.5~6cm 입니다.
다른 맥모닝 메뉴와는 다르게 두께감이 있어요.
얼핏 보면 그냥 작은 사이즈 버거로 보일 정도예요.
포장지는 전용 포장지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베이컨 토마토 에그 소프트번은 스팀번, 토마토, 라운드에그, 양상추, 스트립 베이컨, 화이트마요로 구성되어 있어요.

이번 제품은 몇 가지 특징이 있어요.
먼저 잉글리시 머핀이 아닌 햄버거 번에 가까운 빵을 사용하고 있어요.
롯데리아나 버거킹, 맘스터치 같은 다른 브랜드에서도 모닝 메뉴를 출시할 때에는 햄버거 번 비슷한 제품을 사용한 적이 있지만, 맥도날드에서는 처음일거예요.

그리고 다른 한 가지는 야채가 들어가 있다는 점이에요.
맥모닝은 계란, 치킨 패티, 소시지 패티, 햄, 치즈 같은 마른 재료를 위주로 만들어요.
그래서 맥모닝이 처음 출시되었을 때는 '야채 손질하기 귀찮아서 그런 거 아니냐' 라는 우스갯소리도 있었어요.
유일하게 야채가 들어간 메뉴는 베이컨 토마토 에그 머핀, 하나 뿐이에요.


참고 : 맥도날드 맥모닝 베이컨 토마토 에그머핀 후기

 

맥도날드 맥모닝 베이컨 토마토 에그머핀 후기

3월 10일, 맥도날드에서 맥모닝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맥도날드는 신메뉴를 그렇게 자주 출시하는 브랜드가 아닌데, 맥모닝 신메뉴 출시는 더 드물어요. 이번 신메뉴도 지난 12월

hititler.tistory.com

 

 

이번 신메뉴의 가장 큰 차이점인 번부터 먹어보았어요.
요즘 인기인 브리오슈번보다는 약간 퍽퍽한 느낌이 있고, 단맛이 덜해요.
굳이 비교하자면 버거킹의 에그번보다 비슷한데, 빵 윗부분이 훨씬 두꺼워요.
한 입 베어물자마자 토마토의 과즙이 쭉 나오면서 야채의 아삭함이 느껴져요.
계란은 번 크기에 비해서 좀 작은 편이었고, 베이컨의 스모키 풍미와 짭짤한 맛은 맨 마지막에 느껴졌어요.


베이컨 한 장만 추가하면 좋겠다



담백하지만 약간 질깃한 식감이 있는 잉글리쉬 머핀에 비해서는 먹기가 편했어요.
야채가 듬뿍 들어가서 버거보다는 샌드위치에 가까운 느낌이 들기도 했고요.
저는 야채가 많이 들어간 걸 좋아해서 맥모닝을 먹을 때에는 늘 베이컨 토마토 에그머핀만 주문하곤 했거든요.
하지만 단점은 빵 윗부분이 다른 재료에 비해 두꺼워요.
버거 번으로 사용했다면 패티며 소스며 다른 재료들이 많아서 괜찮을 지도 모르지만, 상대적으로 단촐한 맥모닝으로 사용하기에는 번의 퍼센테이지가 너무 컸어요.
다른 재료들은 다 씹어서 넘긴 상태인데, 빵만 입에 남아서 우물거리게 되더라구요.
그나마 강렬한 맛을 내는 게 스트립 베이컨인데, 한 장만 들어가있기에는 좀 아쉬웠어요.
한 장 정도만 더 추가하면 더 맛있을 거 같다고 생각했는데, 맥도날드는 들어간 재료를 빼는 건 가능해도 더 추가하는 건 안 되더라구요.
그래도 기존의 다른 맥모닝에 비해서는 훨씬 건강한 맛이 나고, 양도 좀 많은 느낌이에요.
꼭 세트를 주문하지 않더라도 커피 한 잔 시켜서 이거랑 아침으로 먹으면 나름 영양균형도 맞고 괜찮을 거 같아요.
정식 메뉴 되었으면 좋겠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728x90
반응형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